정치경제 articles

미 4천만 가구 번돈의 30% 집값에 쓴다

미 4천만 가구 번돈의 30% 집값에 쓴다

  전체의 35.3%, 과도한 집값부담에 생활고 2000만가구는 소득의 절반을 집값에 쏟아   미국민 가구 가운데 3분의 1인 4000만 가구는 소득의 30% 이상을 주택모기지나 렌트비에 쏟아 부으며 어렵게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서 절반인 2000만 가구는 소득의 절반이상을 주택비용으로 쓰고

오바마 선거지원용 반격 돌입

  “공화당은 방해꾼, 반이민, 반서민” 11월 선거 민주당 상원유지 목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 지원을 위한 반격에 나서 표심잡기를 위한 공화당과의 장외 대결이 격화되고 있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이끄는 공화당 하원이 대통령에 대한 소송까지 제기할 태세를 보이자

노년층 겨냥 5대 사칭사기 기승

  손주사고, 배심원 불이행, 복권, IRS, 유틸리티 한해 노년층 사칭사기 피해 29억 달러   노년층을 겨냥한 5대 사칭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손주사고 처리비용, 배심원 의무 불이행, 복권 당첨, IRS 사칭 체납세금, 유틸리티 미납비용 등을 대며 송금이나

미 티파티, 반이민파 돌풍 막혔다

  티파티, 반이민파 후보 대부분 패배 공화 현역 또는 온건파 승리   워싱턴 정치권을 위협해온 티파티와 반이민파 후보들이 대부분 경선에서 패배하는 바람에 극우 보수화 바람이 일단 제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들어 기세를 올려온 티파티와 반이민파들의 돌풍이 일단 막히고 있다.

미 대법 ‘발전소, 정유시설 배출개스도 규제가능’

  지구 온난화 주범 온실개스 규제 유지 판결 EPA의 규제폭 변경 요청은 기각   미국내에서 화력발전소,정유시설, 철강 제련소 등의 온실개스 배출을 자동차 매연과 같이 규제할 수 있다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다만 연방 환경보호청이 규제폭을 마음대로 변경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오바마케어 70% 월보험료 100달러 이하

  가입자 10명중 7명 100달러이하 프리미엄 800만명중 57%인 450만명 새 보험 구입   오바마 케어 가입자 10명중의 7명은 월 보험료로 100달러 이하를 내고 있어 비교적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오바마 케어 가입자들 가운데 10명중에 6명이 무보험자로서 새로 건강보험을

새 공화 하원대표에 맥카시 선출

  맥카시 4선만에 서열 2위 차지 기록 원내총무에는 보수파 스티브 스칼리스   연방하원 다수당을 이끌 새 공화당 하원대표에 케빈 맥카시 하원의원이, 원내총무에는 스티브 스칼리스 하원의원이 공식 선출됐다.   맥카시 새 공화당 하원대표는 미 의회사상 최단 시기인 4선만에  하원의 2인자에 오르는

미 돈풀기축소, 금리인상에 속도

  채권매입 7월 350억 달러로 추가 축소 내년 금리인상 약간 빨리 시작하거나 폭 확대   미국이 채권매입 돈풀기를 지속적으로 축소하는 동시에 내년부터 시작할 금리인상을 약간 빠르게 단행할 것임을 예고했다.   미국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2.2%에 그치는 대신 실업률은 6.0~6.1%로 더 떨어질

새 공화하원대표에 맥카시 유력

  케빈 맥카시 하원대표 선출 유력 19일 선거, 도전자 있으나 대세   연방하원 다수당을 이끌 새 공화당 하원대표에 케빈 맥카시 원내총무가 선두주자로 굳어지고 있다.   내주 선거에서 맥카시 후보가 공화당 하원대표에 선출되면 미 의회 사상 최단 시기인 4선만에  원내대표에 오르는

미 근로자 임금인상 편중돼 다수 고통

  에너지, 첨단기술, 일부 블루컬러, 건축 많이 올라 소매점 단순 근로자 실질 임금 감소   미국내 근로자들은 에너지와 첨단기술 업계 등 일부에서만 임금이 오르는 반면 소매점 단순직  근로자 등 다수는 동결 또는 사실상의 감소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