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적색경고 무시한 독립기념일 후폭풍 ‘제 2의 코로나 대재앙’ 공포

적색경고 무시한 독립기념일 후폭풍 ‘제 2의 코로나 대재앙’ 공포

하루 새 감염자 연일 5만명 넘는데도 트럼프 대형 행사 강행 독립기념일 이후 제 2의 재확산, 대재앙 우려 증폭 미국이 예년보다 대폭 축소됐지만 워싱턴 디씨 등 곳곳에서 적색경고를 무시하고 대규모 군중들이 움집 했던 독립기념일을 보내 제 2의 코로나 재확산, 대재앙이 현실화되지나 않을까 공포가 증폭되고 있다  미국에선 7월들어 매일 하루 새 감염자들이 5만명을 넘어선 데다가 수천, 수만명이

트럼프 위험한 마이웨이 ‘코로나 위험 일축, 분열 메시지’

코로나 새 감염자 연일 신기록 각계 경고 일축 마이웨이 “극좌파들의 동상 철거, 역사지우기 좌시 않을 것” 인종분열주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독립기념일에 코로나 재확산 위험 경고를 일축하고 동상철거를 좌시하지 않겠 다며 분열의 메시지를 강조하는 위험한 마이웨이를 고집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지층을 결집해 재선에 성공하려는 선거전략으로 해석되지만 코로나 사태가 다시 악화돼 통제불능사태 에 빠지면 낙선을 재촉하게

코로나 재악화에도 거꾸로 가는 트럼프 ‘수천,수만 군중 불꽃축제 선도’

트럼프 SD 러시모어, 워싱턴 디씨 등 두곳 대규모 군중 모아 코로나 새 감염자 연일 신기록 각계 경고 일축 마이웨이 코로나 사태의 재악화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거꾸로 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을 맞아 수천, 수만명의 군중이 움집하는 두곳의 대규모 불꽃놀이 축제를 주도하고 있어 끊임없는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스 다코다 소재 러시모어 국립기념공원에 이어 워싱턴

미국민 1200달러 보다 많은 2차 현금지원 8월 하순 받는다

트럼프 “민주당안 보다 더 큰 현금 제공할 것” 8월 7일 직전 최종 승인, 8월 25일 전후 디파짓 예상 미국민들은 2차 현금지원금으로 1차때의 1인당 1200달러 보다 많은 금액을 8월 하순에 받게 될 것 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안 보다 더 많은 현금지원을 미국민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한데 이어 8월 7일까지 차기 구호 패키지가 최종 확정돼

독립기념일 트럼프 불꽃축제 강행 vs 디씨 ‘집에 머물라’

트럼프 최대 규모 군용기 시범비행, 1만발 불꽃 축제 워싱턴 디씨 “코로나 악화에 현명치 못한 행사, 주민들 스테이 홈” 미국이 244주년 독립기념일을 맞아 트럼프 행정부가 최대 규모의 불꽃놀이 축제를 강행하려는 반면 워싱턴 디씨는 집에 머물라고 촉구하고 나서 상반된 코로나 대처로 충돌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강행하려는 주요 행사는 독립기념일 당일 저녁 6시 45분부터 군용기들의 기념비행을 벌인후 밤

미국 하루 새 감염자 5만 신기록 ‘두려운 독립기념일 연휴’

7월 첫날 미 전역 신규 감염자 5만명 넘어 신기록 갱신 독립기념일 이후 제 2의 재확산, 대재앙 우려 증폭 미국이 하루 새 감염자들이 5만명을 넘어서며 연일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가운데 독립기념일 연휴 에 돌입하고 있어 코로나 재확산, 대재앙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특히 한달만에 하루 감염자들이 캘리포니아와 조지아는 3배, 텍사스는 8배, 플로리다는 무려 10배이상 급증했으며 증가지역이 38개주로

미국 6월 실업률 11.1%로 하락, 일자리 480만개 회복

실업률 2.2 포인트 떨어지고 예상 웃돈 480만개 늘어 재확산 재부과 반영되는 7월 고용성적 재악화 또는 제동 우려 미국의 6월 실업률이 11.1%로 전달보다 2.2 포인트 떨어지고 일자리는 한달에 480만개가 증가해 예상 을 웃도는 회복세를 보였다 그러나 6월 중순이후 벌어진 코로나 사태의 재악화에 따른 일터복귀 중지나 재해고 여파가 반영되면 향후 고용회복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의

미국 새 감염자 하루 5만 육박 ‘독립기념일 스테이 홈 호소’

5월말 메모리얼 데이에 이어 7월 4일 독립기념일 재확산에 기로 술집 해변 등 다시 폐쇄, 여행 제한, 독립기념일 제발 집에서…. 미국내 새 감염자들이 하루 5만명에 육박하는 신기록을 세워 코로나 공포가 되살아 나면서 독립기념일 연휴에는 제발 집에 머물라는 강력한 권고령이 나왔다 독립기념일 연휴가 재확산의 또다른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각 주당국은 술집과 해변을 다시 폐쇄시키 고 있으며

고집 꺾은 트럼프 “나도 마스크 쓰겠다”

“나는 마스크 찬성론자” “사람들과 근접시 마스크 착용” 트럼프 고집 꺾고 마스크 쓰면 선거유세 등에서 지지자들도 따라할 듯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완고한 고집을 꺾고 “나도 얼굴 마스크를 쓰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쓰기를 거부해왔을 뿐 아니라 조롱까지 했는데 코로나 사태의 재악화로 촉구의 목소리가 당내에서도 높아지자 다른 사람들과 근접시 마스크를 쓰겠다는 입장으로 돌아선것으로 보인다 노 마스크를 완강하게

‘미국 새 감염자 하루 10만명 우려’ 파우치 적색경고

파우치 박사 “현재 하루 4만명이 10만명으로 급증할 수 있어” FDA 국장 “50% 효과만 있으면 백신 승인” 시사 재악화되고 있는 미국의 코로나사태로 하루 새 감염자들이 10만명대에 도달할 수 있다고 앤서니 파우치 국립 전염병 연구소장이 강력 경고했다 연방 공중보건 책임자들은 상원청문회에서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안전하고 효과있는 코로나 백신을 개발 하는데 총력전을 펴고 있으며 50%의 효과만 있는 백신이 나오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