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트럼프 ‘이민혜택 박탈’ 영주권자, 시민권자까지 수난시대

트럼프 ‘이민혜택 박탈’ 영주권자, 시민권자까지 수난시대

  오버스테이 불법체류 가능성, 이민의도 보이면 가혹한 조치 퍼블릭 차지 확대 아직 미시행인데도 일선에선 복지이용자 조치시작   트럼프 행정부가 새정책을 시행하기도 전에 정부복지 이용자들에 대한 이민혜택을 차단하는가 하면 범죄시에는 귀화시민권까지 박탈시키고 있어 이민사회를 경악시키고 있다   합법 비자 소지자나 영주권자,

미중 무역전쟁 11월까지 끝내기 모색한다

  11월 중순 에이펙 정상회의 트럼프-시진핑 회담전 까지 해결 미중 경제차관급 내주 회담으로 로드맵 협상 돌입   전면전으로 치닫기만 해온 미국과 중국이 11월까지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한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미중 양국은 11월 중순 에이펙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만나기 전까지

DACA 전면재개 또는 전면중단 결정 9월하순으로 연기

  연방정부 전면재개 법원에 8월 23일 대신 한달 늦춰달라 전면중단 판결 가능성 연방법원도 판정에 한달이상 걸려   불법체류 청년들을 보호하고 있는 DACA 추방유예정책을 전면 재개할 것인지, 아니면 전면 중단할지는  당초 보다 한달 늦춰진 9월 하순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연방정부가

사설연대 ‘언론은 적 아니다’ vs 트럼프 ‘대부분 가짜뉴스’

  보스턴 글로브,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 350곳 반트럼프 사설연대 트럼프 트위터 “실패한 언론들, 대부분은 가짜뉴스”   미국내 350곳의 언론들이 “언론, 언론인은 적이 아니다”라며 보기드문 반트럼프 사설 연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관을 비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실패한 언론들의

미국 , 북한거래 도운 중러 해운사 3곳, 개인 1명 제재

  북한 주류, 담배류 등 수입 도운 해운사들 추가 제재 이달들어 두번째 12일만에 제재, 비핵화 진전위해 대화압박 병행   미국이 8월들어 두번째로 북한의 거래를 도운 중국과 싱가포르, 러시아의 해운회사 3곳과 개인 1명을 추가제재해 대화와 압박을 병행하고 나섰다   미국은 곧

트럼프 전직 정보수사기관장 비밀취급인가 취소 착수

  존 브레넌 전 CIA 국장 첫 취소 전직관리들 추가 평가중 정치보복, 재갈물리기 논란, 비판만 더 거세게 하는 역효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비판적인 존 브레넌 전 CIA 국장을 시작으로 전직 정보수사기관장들의 비밀취급인가를 취소하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레넌

미국시민권자와 결혼한 불법이민자 인터뷰서 체포해 제소

  이민서비스국 결혼이민 인터뷰 날짜 공유해 ICE요원이 체포 ACLU 집단소송 “이민당국 트랩(덫) 놓고 체포한 위헌행위”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시민권자와 결혼해 영주권을 취득하려는 불법이민자들까지 인터뷰장소에서 체포 했다가 집단소송을 당하고 있다   특히 현행법으로 허용되고 있는 시민권자와의 결혼이민 영주권 취득을 이민당국들이 덫을

폼페이오 4차 방북, 북핵신고 vs 종전선언 빅딜 임박

  미북 12일 판문점 실무회담, 폼페이오 이달하순 4차 방북설 북핵신고, 종전선언 빅딜 모색, 9월하순 유엔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해 지면서 북핵신고와 종전선언을 맞교환하는 빅딜도 본격 추진될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미북양측은 이미 지난 12일

트럼프 형사범죄없는 불법이민자 체포 3배 급증

  단순 이민법 위반자 14개월간 5만 8천명 체포 올해도 100명이상 체포한 대규모 이민단속 27번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후 14개월동안 대대적인 이민단속을 벌이면서 체포한 형사범죄 없는 불법이민자 들이 오바마 시절에 비해 3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한번에 100명이상 체포한 대규모

남북 3차 정상회담으로 미북 비핵화 진전 기대

  국무부 “남북관계개선, 핵문제와 동시 진전돼야, 한미공조” 9월 평양 3차 남북정상에 이어 유엔 2차 미북정상회담 가능   3차 남북정상회담이 9월중 평양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합의발표된데 대해 미국에선 미북간 비핵화 협상 진전과 2차 미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남북합의에 따라 마이크 폼페이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