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트럼프 탄핵 공개 청문회 시작, 사활건 여론전 돌입

트럼프 탄핵 공개 청문회 시작, 사활건 여론전 돌입

13일과 15일 트럼프에 불리한 진술했던 3명 잇단 증언 민주 ‘강요와 뇌물’ 물증 내세우기 vs 공화 ‘강요,뇌물, 탄핵감 아니다’ 트럼프 탄핵 청문회가 마침내 공개로 전환돼 대통령 탄핵감이냐 아니냐를 판가름할 분수령을 맞고 있다. 첫번째 공개 청문회가 13일과 15일 개최되는데 맞춰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 라이벌을 수사토록 외국 정부에게 강요한 건 탄핵감이라는 증거를 굳히려는 민주당과 강요나 뇌물은 결코 없었다고

연방대법원 DACA 폐지로 기운다

보수파 대법관 5명 전원 DACA 폐지 지지시사 내년 6월 폐지판결 직후 트럼프-민주당 구제조치 빅딜 연방대법원이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정책인 DACA의 폐지쪽으로 기울고 있어 66만 드리머들을 위기 에 내몰고 있다 다만 연방대법원이 내년 6월 폐지 판결을 내리더라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어떤 형태로든  드리머 구제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도 66만 드리머들에게 추방을 유예해주고 워크퍼밋까지 부여하고

미국 재향군인 1865만명중 이민자 240만, 13% 차지

외국태생 53만, 미국태생 이민가정 출신 190만 등 240만명 현역 미군 130만명중 이민자 미군 3~4만으로 감소 미국의 베테란스 데이(재향군인의 날)를 맞은 현재 1865만명의 재향군인들 가운데 이민자들이 240만 명으로 13%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이민자들이 미군병력 운용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민의 나라 미국에서는 미군병력 운용에서도 외국태생 이민자들과 미국태생 이민가정 출신 미군들이 크게 기여하고

투표율 낮은 현역 미군 군심을 잡아라 ‘새 타겟’

일반 투표율 58.2%–>36.7%–>60.1%–>49.6% 미군 투표율 55%–>24%—>46%—>31% 일반 유권자들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는 현역 미군들의 군심을 잡기 위한 새로운 선거전이 펼쳐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역미군들의 투표율은 2012년 대선때에는 일반 유권자들과 3포인트 밖에 차이나지 않았으나 근년 들어서는 15내지 20포인트까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역 미군 130만명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미군 유권자들은 전쟁에 투입됐거나 해외주둔중일 때에는 투표하기

미국 영주권, 시민권 신청비용 새해초 80%나 오른다

영주권 I-485, 워크퍼밋, 여행허가 별도부과 2195달러로 79%인상 시민권 신청 640달러에서 1170달러로 83% 급등 *이민신청비용 인상안(이민서비스국, 2020년 초 시행예고) 종류 현행(달러) 인상안(달러) 차이 I-90(그린카드갱신) 455 415 -40(-9%) I-130(가족이민청원) 535 555 +20(4%) I-131(여행증명서) 575 585 +10(+2%) I-140(취업이민청원) 700 545 -155(-22%) I-485(영주권신청서) 1140(성인) 750(14세이하) 1120(통일) 성인 -20(-2%) 미성년 +370(+49%) I-765(워크퍼밋카드) 410 490 +80(+20%) I-485,765,131 동시접수 1225 (현재 765,131

블룸버그 전격 출마, 민주당 경선판도 뒤흔든다

중도파 바이든 하향세, 진보파 워런 승산부족 상기시켜 트럼프에 승산 있으나 민주당내 호감도 낮아 장벽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위한 첫 경선이 석달앞으로 바짝 다가온 가운데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이 전격 뛰어들고 있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판도가 뒤흔들리고 있다.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민주당 경선에 전격 뛰어들면서 중도파의 선두인 조셉 바이든 전 부통령의 하락세와 진보파

취업 3순위 새해 1월 막히고 취업 1순위 내년 4월 열린다

취업 3순위 신청자 근래 수천명씩 몰려 1월 컷오프데이트 취업 1순위 신청자 근래 급감, 내년 4월에는 오픈 예상 미국이민 범주가운데 한인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취업이민 3순위가 최근들어 신청자들이 급증해 새해 1월부터 막히기 시작하며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될 것으로 미 국무부가 예고했다 반면 현재 유일하게 컷오프 데이트가 있는 취업이민 1순위는 최근 신청이 급감해 내년 4월이후엔 다시 오픈될 것으로

대학 학자금 융자 4명중 1명 ‘디폴트’ 빨간불

대졸자의 26% 5년내 270일, 9개월이상 연체 디폴트 전체의 21%, 상환중단이나 연기로 융자빚 25% 늘어 대학에서 학자금 융자를 받은 4300만명 중에서 4명당 1명이나 5년내 디폴트(상환불능)에 빠지고 있어 빨간불이 켜졌다 전체의 26%가 270일, 즉 9개월이상 연체하는 디폴트에 빠졌으며 상환 중단이나 연기를 이용한 21%는 융자빚이 평균 25%나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눈덩이 처럼 불어나고 있는 스튜던트 론, 학자금 융자

샌더스 이민개혁 ‘불체자 시민권, 급습추방 중단’

DACA 180만 신속시민권, 1100만 5년내 시민권 이민급습 중단, 추방 모라토리엄 등 트럼프와 정반대 민주당 3강 대선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이민급습과 추방을 즉각 중단하고 1100만 불법체류자 들에게 5년내 시민권까지 허용하는 획기적인 이민개혁안을 발표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대통령이 되면 첫날부터 모든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이민정책을 전면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다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민주당 3강 대선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중 부과된 관세 일부 원위치 합의, 무역전쟁 휴전 임박

3600억달러 관세폭탄중 1110억달러 롤백 검토중 1단계 무역합의 곧 서명, 12월 런던 미중정상회담설 미국과 중국이 부과된 관세의 일부를 원위치 시키기로 합의해 1단계 합의 서명과 무역전쟁의 휴전이  임박해지고 있다 양국은 미국이 9월 1일부터 부과한 중국산 1110억달러 어치에 대한 15% 관세를 없애는 방안에 근접 하고 있으며 늦어도 12월중 런던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개월째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