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팬더믹 연방실업수당 456억달러 도둑 맞았다 ‘수천달러씩 토해낸다’

팬더믹 연방실업수당 456억달러 도둑 맞았다 ‘수천달러씩 토해낸다’

연방노동부 감사관실 조사 결과 사기신청에 456억달러 샜다 고의적, 조직적 사기신청 처벌, 일반인도 수천달러씩 반납 통보 팬더믹 기간중 1주에 처음에는 600달러, 나중에는 300달러를 지급했던 연방실업수당에서 최대 의 사기행위가 벌어져 무려 456억달러나 도둑맞은 것으로 연방 노동부가 발표했다 2개주 이상에서 연방실업수당을 타먹었거나 수상한 이메일로 부정 청구하고 심지어는 죽은 사람 이나 수감자의 소셜 번호를 이용해 가로챈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공화당 연방하원 장악 확신 ‘향후 4대 정책 발표’

공화하원 12석 빼앗고 3석 잃어 9석 증가 다수당 탈환 맥카시 4대정책 강한 경제, 안전 국가, 자유 미래, 책임 정부 공화당이 11월 8일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을 장악할 것으로 확신하고 하원다수당으로 중점추진 할 4대 정책까지 발표했다 공화당은 하원에서 12석을 빼앗고 3석을 잃어 9석을 늘리는 것으로 하원다수당을 탈환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11월 8일 실시되는 중간선거에서 연방상원 다수당은 여전히 불투명한

미국 연속 금리인상으로 신용카드, 에큐티론, 모기지 얼마나 오르나

기준금리 3% 넘어 신용카드 평균 APR 21.59% 1만달러당 300달러 늘어 에큐리티 론 이자 6%, 주택 모기지 30년 고정 6%넘어 1년만에 두배 미국이 물가잡기를 위해 3연속 0.75 포인트 인상을 포함해 올해에 3%나 기준금리를 대폭 올림 에 따라 신용카드 APR, 에큐티 론, 주택 모기지 이자율 등이 줄줄이 급등하고 있다 신용카드 APR은 평균 22%에 도달하며 1만달러 사용액에 연

뉴욕주 검찰 ‘트럼프 가족과 회사 사업금지, 2억 5천만달러 제소’

3년 수사 ‘부동산 가치 부풀려 융자 등으로 돈벌이 ‘사기행위’ 트럼프, 세자녀, 회사 뉴욕주 사업금지, 2억 5천만달러 배상하라 뉴욕주 검찰이 3년간의 수사끝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가족, 트럼프 회사가 부동산가치를 부풀려 융자받는 수법으로 사기행위를 해왔다며 사업금지, 거액의 배상을 추구하는 소송을 제기 했다 뉴욕주 검찰이 승소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세자녀, 트럼프 회사는 뉴욕주에서 영구히 사업을 하지 못하게

미국경제 올연말 ‘4% 중반 고금리, 7%중반 고물가, 0.2% 제자리’

연방준비제도 9월 수정전망에서 6월보다 악화 시인 고금리, 고물가에서 제로 성장 또는 경기후퇴 우려 미국경제가 올연말에는 기준금리가 4%중반으로 오르는 반면 소비자 물가는 7%대 중반에 머물고 0.2%의 제로성장으로 제자리할 것으로 연방준비제도가 수정전망했다 연준은 9월에 0.75 포인트 올려 기준금리를 3%를 넘긴데 이어 올연말에는 4.4%로 1.25포인트나 더 인상하더라도 물가는 현재보다 1포인트도 못낮추는 반면 올 성장률은 0.2%에 그칠 것으로 시인했다

미국 금리 세번 연속 0.75포인트 인상, 앞으로도 더 올린다

연준 9월에도 0.75포인트 올리고 연말까지 1.25포인트 더 인상 예고 내년 4월 이른바 종말 금리로 4.6%까지 올리고 내년 내내 유지 시사 미국이 기준금리를 세번 연속으로 0.75 포인트나 대폭 올려 3%를 넘겼다 올연말에는 4%까지 넘길 것으로 예고해 남은 두번의 회의에서도 1.25 포인트나 더 올리게 될 것 으로 시사했다 물가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역시 예상대로

미국경제 올연말 ‘4% 고금리, 7% 고물가, 0.5% 저성장’

연준 21일 0.75포인트 인상 유력, 연말에는 4% 도달 경제분석가들 대다수 스태그플레이션 우려 미국경제가 올연말에는 기준금리가 4%까지 오르는 반면 소비자 물가는 7%에 머물고 0.5%의 성장에서 제자리할 것으로 경제분석가들이 예상하고 있다 연준은 9월에 0.75 포인트 올리는데 이어 내년 3월에 4.3%로 정점을 찍을 때까지 금리를 인상 한후 내년에는 근 11개월동안 유지하게 될 것으로 경제분석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미국경제가 향후

미국-멕시코 국경 체포 이민자 올해 첫 200만명 넘었다

2022회계연도 국경서 붙잡힌 이민자 200만 넘어 사상 최고 플로리다 주지사 이민자 텍사스에서 보스턴 근교 휴양지로 이송 논란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체포된 이민자들이 올 회계연도에 처음으로 200만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 나 이민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여기에 플로리다 주지사가 텍사스에서 베네수웰라 이민자 50명을 비행기에 태워 보스턴 근교에 있는 휴양지 마샤스 빈야드에 내려놓는 바람에 형사범죄 수사로 비화되는등 법적, 정치적 논란

미국 물가 못잡고 침체만 ‘스태그플레이션’에 빠지나

올연말 기준금리 4%이상에도 고물가 6~7%대 올해 성장률 연준 1.7%, 골드만 삭스 0% 제자리 미국이 연속 금리인상에도 물가급등을 잡지 못해 ‘고물가,고금리,불경기’에 동시에 빠지는 스태크 플레이션에 내몰리지나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연준이 21일에도 최소 0.75, 많게는 1% 포인트나 기준금리를 또 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물가급등의 다른 원인들인 식량과 에너지의 공급난과 주거비 등은 통제하지 못해 물가 잡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미국 재택근무 팬더믹 2년간 3배 급증 ‘디씨 절반으로 최고’

재택근무 비율 2019년 5.7%에서 2021년 17.9% 디씨, 워싱턴주, 메릴랜드, 콜로라도 등 높아 미국에서 팬더믹 사태로 출근하지 않고 재택근무하는 사람들이 비율이 2년간 3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 디씨는 근 절반이나 재택근무하고 있어 가장 높았으며 주별로는 서부의 워싱턴주와 디씨 인접 메릴랜드주, 콜로라도주의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직격탄을 맞았던 팬더믹 사태 2년동안 미국에서 재택근무자들이 3배나 급증해 근무형태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