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펠로시, ‘2조달러 축소로 정책방안 갯수 대폭 줄인다’

펠로시, ‘2조달러 축소로 정책방안 갯수 대폭 줄인다’

“민주당 의원들 적은 정책들 확실 시행 의견 압도적” 차일드 케어, 헬스케어 지원, 에너지 전환 포함 확실 바이든 ‘더 나은 미국 재건 법안’을 2조달러 안팎으로 축소하기 위해 사회정책 방안 갯수를 대폭 줄이게 될 것으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시사했다 그럴경우 부양자녀 현금지원과 ACA 오바마 케어 정부보조 확대, 그린 에너지 전환 등은 그대로 유지하 는 대신 무상교육중에선 하나만

모더나 백신 부스터샷 불투명 ‘FDA 과학자들 아직 불필요’

FDA 스탭 과학자들 “모더나 두번접종자 아직 면역효과 유지” 외부 자문위, FDA, CDC 등은 제한 부과 승인 가능성 모더나 백신의 3번째 부스터샷이 이번주에 승인될지 다소 불투명해 지고 있다 FDA 스탭 과학자들이 모더나 백신이 두번 접종만으로도 아직 중증 발병과 사망을 막아주는 효과를 유지하고 있다며 부스터샷을 지지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외부 자문위원회와 FDA 지도부의 결정이 주목되고 있다 화이자에 이어

이민적체로 올해 영주권 쿼터 20만개 이상 날아갔다

이민국 9월말 끝난 올 회계연도 그린카드 발급 쿼터에 미달 회계연도내에 사용하지 못하면 날아가, 재사용하려면 입법해야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민적체 현상을 개선하는데 실패해 올해에 배정됐던 영주권 쿼터 20만개 이상이 날아간 것으로 나타나 이민사회를 실망시키고 있다 9월에 끝난 올 회계연도에만 영주권을 발급하지 못해 날아간 이민쿼터만 해도 가족이민 15만개, 취업 이민 8만개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하자 마자

미국 파산한 대기업 파산직전 CEO들에게 보너스 잔치

제시 페니 450만달러, 처키 치즈 130만달러, 허츠 70만달러 42개사 1억 6500만달러 파산공개 직전 보너스 돈잔치 파산한 미국 대기업들이 파산 직전에 CEO 최고경영자들에게 수백만  달러씩 억대의 보너스 잔치를 벌였던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파산신청을 공개하기 직전에 제시 페니는 450만달러, 처키 치즈는 130만달러, 허츠는 70만 달러의 보너스를 최고경영자에게 지급하는 등 42개사에서 1억 6500 만 달러의 돈잔치를

미국 물류대란, 물가급등, 고용냉각 등으로 경제먹구름

물류대란으로 팔 물건도, 살물건도 부족, 가격 상승 에너지가격 급등으로 물가급등세 부채질, 소비성장에 찬물 미국이 물류대란으로 공급망이 막히고 에너지가격의 급등으로 물가 오름세가 악화되며 고용까지 냉각 되는 등 악재들이 한꺼번에 터져 나와 경제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들은 갖가지 악재들로 미국경제 성장률이 올해 5%대로 주춤해질 뿐만 아니라 내년에는 당초 3.5%에서 1.5%에 그칠지

전세계 136개국 최저법인세 15% 물린다 ‘조세피난처 차단’

아일랜드 등 3개국 조인해 136개국 최저법인세 15% 부과 최종 합의 아마존, 페이스 북, 구글 등 판매국에도 10%이상 세금납부하기로 한국과 미국 등 주요 경제국들이 모두 포함되는 전세계 136개국은 앞으로 최저법인세로 15%를 부과하고 글로벌 세일에 대해선 판매국에 판매세를 내게 된다 각국의 세법 개정을 통해 2023년 부터 이 세금제도가 본격 시행되면 1500억달러의 세입이 늘어나고 조세 피난처를 줄일 수

미국 고용냉각에도 11월 채권매입축소 시작, 내년 금리인상 돌입

9월 일자리 증가 올들어 최저치, 연준은 매달 지표 보다 회복세 중시 11월 채권매입축소 시작, 내년 금리인상 돌입 돈줄죄기에 변함없어 미국이 두달연속 고용이 냉각돼 올들어 최저치로 떨어졌음에도 11월부터 돈풀기 정책에서 돈줄죄기 정책으로 일대 전환해 채권매입 축소를 시작하고 금리인상도 내년에 착수할 것으로 시사하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은 매달 고용지표 보다는 고용개선 추세를 중시해 11월 3일 회의에서 채권매입

미국 9월 실업률 4.8% 하락불구 일자리 19만 4천개 증가로 급속 냉각

실업률 5.2%에서 4.8%로 하락, 구직포기자 등 노동력 급감 때문 일자리 증가 19만 4천개, 올들어 가장 저조 두달 연속 냉각 미국의 9월 실업률이 4.8%로 하락했으나 일자리 증가는 올들어 최저치인 19만 4000개에 그치며 두달 연속 급속 냉각된 것으로 나타났다 델타변이 기승과 지구촌 물류대란의 여파에 따른 것이고 로컬정부와 교육과 헬스케어에서 고용을 크게 줄였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경제의 토대인

미국 12월초까지 부채한도 올려 ‘국가부도 없다’

공화 민주 상원지도부 12월 3일까지 연장 합의 장기 해법은 민주당 예산조정법으로 독자가결해야 워싱턴 정치권이 12월 3일까지 쓸수 있는 단기 국가부채한도 올리기에 합의해 미국의 국가부도위기를  피했다 12월 3일까지 쓸 수 있도록 국가부채한도를 4800억달러 올린데 이어 그이후에는 30조달러대 후반 으로 올리는 장기 국가부채한도 상향조정안을 예산조정법에 적용해 민주당이 독자가결하게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미국이 경제 대재앙을 초래할 사상

모더나와 얀센 부스터 내주, 화이자 어린이 이달말 연쇄승인 예고

내주 FDA 자문위 모더나, 존슨앤존슨 부스터샷 신청 심사 26일 화이자 5세~11세 어린이 접종 승인신청 결정 모더나와 존슨앤존슨 부스터샷은 내주, 화이자의 5세부터 11세까지 어린이 접종은 이달말에 잇따라 승인돼 백신접종이 확산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그럴 경우 부스터샷은 화이자에 이어 내주부터 모더나의 3차, 존슨앤존슨의 2차 접종이 시작되고  이달 말이나 11월초 부터는 5세에서 11세 사이의 어린이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