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국 오는 외국인 11월초부터 백신접종증명, 음성확인서 제시

미국 오는 외국인 11월초부터 백신접종증명, 음성확인서 제시

백악관 11월초부터 모든 외국인 백신접종증명, 음성 등 두가지 의무화 특정국가 미국입국 금지 대신 백신접종 증명서로 대체 미국에 오려는 모든 외국인 방문객들은 11월 초 부터 항공기 탑승전 백신접종 완료증명서와 음성확인서 를 제시해야 한다 바이든 헹정부는 각국의 백신접종률이 크게 높아지고 연말여행시즌이 시작되는데 맞춰 11월초 부터 미국방문객들에 대한 백신접종증명서와 사흘내 음성확인서를 제시토록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대도시 교외 25% 세입자가 과반이상 다수됐다

10년간 103곳 추가 242곳 세입자들이 내집소유자 보다 다수 워싱턴 디씨 14곳, 마이애미 13곳, 로스앤젤레스 12곳 미 전역에서 대도시 교외 지역의 25%나 내집 소유자들 보다 세입자들이 과반이상의 다수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 디씨 교외가 14곳이나 되고 마이애미 인근 13곳, 로스앤젤레스 부근 12곳으로 조사됐다 워싱턴 디씨와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등 50대 대도시들의 교외지역 1105 곳 가운데 25%에선 이제

이민자 800만 구제안 급제동 ‘민주독자안에서 제외 판정’

상원입법고문 “이민정책 일대변화는 단순 예산문제 초과, 제외해야” 민주당 지도부 대안제시 제추진 또는 권고무시 포함시켜 강행처리 드리머 290만명을 포함해 불법이민자 800만명을 구제하려는 이민개혁안이 예산조정법안에 포함될 수 없다는 상원입법고문의 판정을 받아 급제동이 걸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상원입법고문에게 대안을 제시하고 재고를 요청하고 강행처리도 불사할 것으로 경고하고 있으나 대폭 축소되거나 최저임금 인상안에 이어 막판에 제외될 위기에 몰리고 있다 드리머들과 농장과

오바마케어 특별등록 280만명 추가 가입, ‘1220만명 최고치’

8월 15일 팬더믹 특별등록 마감 280만명 추가 현재 총 1220만명 오바마 케어 건강보험 이용 최다 팬더믹에 따라 시행된 오바마케어 특별등록으로 280만명이나 추가 등록해 정부건강보험 이용자들이 1220만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오바마 케어 이용자들은 1인당 한달에 67달러씩 건강보험료를 추가 할인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시절 폐지 위기에 까지 내몰렸던 ACA 오바마 케어가 바이든 시대에선 정반대로 강화되며 큰

미국 부스터샷 백신접종 65세이상만 승인, 일반인 접종은 연기

FDA 전문가 자문위 노년층 부스터 승인권고, 일반인은 권고않기로 결정 바이든 20일 시작 부스터샷 계획 일부만 시행, 대부분은 제동 미국의 부스터샷 백신접종은 65세이상은 가능해지지만 16세이상의 일반 성인에 대해선 승인권고가 부결돼 연기가 불가피 해졌다 FDA 전문가 자문위원회는 화이자 백신의 3차 부스터 샷을 65세이상의 노년층에게는 승인하도록 권고 한 반면 16세이상 일반인에 대해서는 16대 2로 거부했다 미국의 부스터 샷

바이든 가족플랜 ‘총규모, 처방약값 할인 등 난항, 축소 불가피’

약값 낮춰 10년간 5000억달러 절약안 민주당 중도파 반대로 차질 총규모 반대파들도 늘어 난항, 민주당 결집위해선 축소해야 바이든 인적 인프라 가족 플랜 또는 기후변화와 사회프로그램 확대법안이 3조 5000억달러의 총규모와 재원마련, 처방약값 낮추기 등을 놓고 민주당이 결집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 민주당 최고지도부는 이르면 이달말에 독자가결할 최종 법안에서는 하나로 뭉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 으나 중도파들을 잡기 위해 총규모와

미국 12주 유급 병가, 가족 휴가로 월 4천달러 국가지급 시대 온다

민주 독자가결 법안에 유급 휴가 세부안 포함 6개월 근무경력, 자영업자, 파트타임도 이용 자격 미국이 거의 모든 근로자들에게 1년에 12주동안 병가나 출산육아, 가족돌봄이 등을 위한 유급휴가를 갈수 있게 하고 그 기간중 매달 최고 4000달러씩의 임금을 국가에서 지급하는 시대를 2년안에 열 채비를 하고 있다 민주당이 독자가결하려는 바이든 가족플랜에 지구촌 180개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유급 휴가 국가 지원방안이 포함돼

미국 소매판매 8월에 0.7% 깜짝 상승 ‘9월이후엔 불투명’

소매판매 매달 등락 거듭, 8월에는 마이너스 예상 깨고 상승 개학시기에 미국민 지갑열어, 9월이후에는 열기 유지 의문 미국경제 성장을 좌우하고 있는 소매판매가 델타변이에도 불구하고 8월에 0.7% 깜짝 상승해 개학기를 맞아 미국민들이 지갑을 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개학기가 지나고 연방지원이 끊긴 9월에도 소매판매 상승세가 이어질지 불투명해 고용과 소비, 경제성장의 냉각을 피할 수 있을지는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미국 부스터샷 20일에서 연기 불가피 ‘FDA 부정적 보고서’

FDA ‘백신들 6개월 경과후에도 중증발병, 사망 방어효과 유지’ 승인권 가진 FDA, CDC 현싯점 추가접종에 회의적, 연기할 듯 FDA(미 식품의약국)가 부스터 샷에 대한 부정적인 보고서를 발표해 20일 화이자 백신부터 시작할 예정 이던 미국의 3차 부스터샷 접종이 연기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FDA 전문가 자문위원회에 제시될 보고서에서 FDA가 회의적인 입장을 보여 부스터샷의 시작이 늦춰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델타변이의

10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제자리’

취업이민 승인일, 접수일 연속 오픈, 리저널센터, 비성직자는 불능 가족이민 2A 거의 오픈,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 동시 동결 새 회계년도의 첫달인 10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리저널 센터와 비성직자 이민을 제외한 모든 순위의 승인일과 접수일에서 계속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가 거의 오픈된 반면에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동결됐다 ◆취업이민 승인일, 접수일 대부분 오픈으로 새 회계년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