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국 고물가 내년말까지 계속된다 ‘올연말 6%, 내년말 3%’

미국 고물가 내년말까지 계속된다 ‘올연말 6%, 내년말 3%’

연쇄 금리인상에도 현재 8.3%, 올연말에는 6.1% 내년말 3.1%, 연준 목표치 2% 보다 높아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40년만의 최고치인 8.3%에서 내려가기 시작하겠지만 올연말에는 6%에 머물고 내년말에도 3%대의 높은 고물가 고통이 계속될 것으로 의회예산국이 경고했다 미국민 소비자들과 사업체들은 연쇄금리인상으로 이자부담이 가중되는 동시에 고물가는 지속돼 적어도 내년말까지 이중고를 겪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은 40년만의 물가급등을 잡기 위한 연쇄금리인상에도

공화의원 총기규제 찬성시 퇴출 위험으로 지지못해 총기규제 실패

공화 의원들 지역 총기옹호 압도해 총기규제에 동참 못해 총기규제 편들면 공화당 예선에서 집중 공격받고 퇴출 미국에서 총기참사가 잇따르고 있는데도 총기규제 강화에 30년이나 실패하고 있는 것은 공화당 의원들이 규제에 찬성했다가는 퇴출될 위험이 있어 몸사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참사를 계기로 뉴욕 타임스가 공화당 상원의원 50명 전원에게 신원 조회 강화 법안에 대한 입장을 질문했으나

미국 대학원 프로그램의 40%는 ‘돈과 시간 낭비’

인문사회학, 예술, MBA까지 비싼 학비에 비해 증가소득 미달 컴퓨터, 공학, 간호학, 의학, 법학 등은 훨씬 이득 미국대학원 프로그램의 40%는 수업료에 비해 소득이 많이 늘지 않아 돈과 시간을 낭비하고 있 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컴퓨터 과학과 공학, 간호 등의 석사과정 의학과 법학 등의 박사 또는 전문과정은 상당히 효율적 이지만 인문계, MBA 경영학까지 들인 돈 만큼 소득이 적어

미국 총기협회 NRA ‘막대한 정치헌금 뿌려 총기규제 막는다’

151년된 총기협회 550만 회원 대선후보엔 수천만달러, 의원들엔 수백만달러 연방상원 40명이상 확보해 총기규제 강화법안 손쉽게 무산시켜 미국에서 총기참사가 발생할 때마다 총기규제 강화법안들이 추진되고 있으나 미국 총기협회 NRA가 막대한 정치자금을 뿌려 30년째 총기규제를 가로막고 있다 NRA는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대통령에게 4년전보다 3배인 3000만달러를 선거 자금으로 제공했고 공화당 상원의원 거의 대부분에게 수십만달러에서 100만달러 이상을 뿌려 온 것으로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참사에 바이든 ‘총기폭력의 대학살 끝내야’

롭 초등학교 고교생이 총기난사 초등생 19명, 교사 2명, 범인 1명 바이든 애도와 상심, 개탄, 총기규제 강화로 대학살 끝낼 때 미국 초등학교에서 10년만에 20명이상 숨지는 총기참사가 벌어지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왜 이런 대학살을 막지 못하고 있느냐”고 개탄하고 총기규제 강화에 나설 때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초등학생 20명과 교직원 6명 등 26명이나 목숨을 잃었던 10년전의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빚추심 회사들 가족, 친구까지 압박하는 악덕행위로 철퇴

연방소비자금융보호국 한해 12만건 불만접수 전체의 12% SNS에서 신상정보 파악후 가족,친구 등에게 전화 압박 빚추심회사들이 채무자의 가족, 친구들까지 압박하는 악덕행위를 했다가 철퇴를 맞고 있다 미 전역에서 빚추심, 컬렉션을 해온 악덕회사들이 소비자들의 신고로 수사를 받은 끝에 400만 달러를 물어내고 영구 퇴출당하는 처벌을 받았다 갚지 못하는 빚을 받아내려는 빚추심 회사들의 무차별 행동이 갈수록 선을 넘어 악덕행위로 비화 되자

미국 출생률 7년만에 첫 증가 ‘팬더믹 베이비 붐 강하지 않아’

2021년 한해 미국내 366만명 출생 전년보다 1% 늘어 당초 예상됐던 팬더믹 베이비 붐은 미약 미국에서 2021년 한해 366만명이 태어나 전년보다 1% 늘어나며 7년만에 처음으로 증가했다 다만 이른바 팬더믹 베이비 붐이 예상보다 강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팬더믹 베이비 붐을 일으킬지 주목받아 왔는데 예상보다는 강하지는 않았지만 7년만의 첫 출생 증가를 기록했다 CDC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 산하 건강통계국의 잠정

미국주도 한국 등 13개국 새 IPEF 경제협력체 출범 ‘중국견제’

중국 주도 15개국 RCEP에 대응하는 미국주도 13개국 IPEF 출범 한국 등 7개국 겹쳐 미중간 틈새에서 줄타기 불가피 미국이 주도하고 한국과 일본, 인도, 호주 등 모두 13개국이 참여하는IPEF라는 새 경제협력체가 출범해 중국과의 경쟁에 돌입했다 중국 주도의 15개국이 참여해 지구촌 경제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RCEP(알셉)에 비해 미국 주도의 IPEF(아이피이에프)는 13개국으로 숫자는 적지만 경제규모는 40%로 더 많은 것으로

미국 분유대란 해결위해 유럽에서 분유 대량 공수

미국 분유 동나 대란, 바이든 군사작전과 같은 공수작전 독일 등 유럽에서 1차분 22일 도착, 2차분 이번주 배포 미국이 분유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유럽에서 군용기편으로 분유를 대량 공수해오는 이례적인 작전을 펼치고 있다 1차분이 22일에 도착한데 이어 2차분도 이번주에 공수해오면 분유대란을 어느정도 해소할 것 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예기치 않은 분유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이례적인 군사작전을 벌이고 있다 미군수송기를 동원해

바이든 ‘대북 러브레터 대신 당근채찍, 중러 동시대처에 동맹연대’

대북정책-트럼프의 러브레터 버리고 당근 채찍, 오바마 전략적 인내 재판 한미동맹-경제기술안보로 확대, 미국의 중러동시 대처에 동참, 지원 요구 조 바이든 대통령은 첫 한일 방문에서 대북정책에선 트럼프의 러브레터를 버리고 억지에 초점을 맞춘 당근과 채찍으로 되돌아간 것으로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들이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아시아 지역에서 팽창정책을 펴는 중국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