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바이든 사회인프라 초당타협후 현금지원 등 대규모 독자가결 신호

바이든 사회인프라 초당타협후 현금지원 등 대규모 독자가결 신호

공화당 상원의원 6명과 잇따른 회동 사회인프라 축소 타협 시사 4차 현금지원 등 대규모 추가 부양책은 8월까지 독자가결 방침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8000억달러 내지 1조달러 이하로 축소해 사회기반시설 개선 에만 투자하는 방안에 초당적으로 타협할 조짐을 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4차 현금지원금을 포함하는 더 큰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은 별도로 추진되고 8월초안에 민주당만의 힘으로 독자가결하게 될

미국민 부양체크로 4월 소매판매 회복세 유지

소매판매 3월 10.7% 급등, 4월에는 비슷한 규모 자동차와 식당 3%씩 늘어 회복세 지속 미국민의 85%에게 1400달러씩 제공한 부양체크 덕분에 4월 소매판매가 회복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 났다 특히 자동차와 식당 판매가 3%씩 늘어나 전체 소매판매의 회복세를 이끌었다 미국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미국민 소비지출은 역시 일자리와 경기부양책에 크게 좌우되고 있다 미국민의 85%에게 1400달러씩 제공한 3차 부양체크, 즉 현금지원금

미국 마스크 벗는다 ‘백신접종자 마스크 없는 일상 복귀’ 새 이정표

CDC “백신접종 완료자 마스크 벗고 사회적 거리두기 안해도 된다” 바이든 “대단한 이정표 세운 위대한 날” 일상복귀 시작 선언 미국이 백신 접종자들은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는 새로운 지침을 내려 일상으로 복귀하는 일대 전환점,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 CDC는 백신을 맞은 미국민들은 마스크 없이 거의 모든 곳을 갈 수 있다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대단한 이정표를

미국민 125만명 1년전 첫 현금지원도 안 찾아갔다

IRS 1년 넘은 1차 현금지원금 1200달러 125만건 안찾아가 17일 마감되는 2020년 연방세금보고서에 신청해야 미국민 125만명이나 1년전에 지급한 첫번째 현금지원금 1200달러를 아직도 안찾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IRS는 12개월간의 유효기간이 지나 반드시 17일까지 2020년도 세금보고를 제출하며 못받은 현금지원금을 신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첫번째 코로나 구호 패키지 였던 캐어스 액트에 따라 미국민 1억 6000만 가구에 1200달러씩 제공했으 나 1년이 지나도록

바이든 + 빅 4 ‘인프라 규모와 범위, 증세 놓고 상반’

백악관 회동에서 별다른 진전 없어 초당합의 먼길 공화 지도부 ‘인프라 정의부터 정하고 증세는 레드라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양당의 최고 지도부가 백악관에서 회동했으나 인프라 방안의 규모와 범위, 증세안을 놓고 상반된 입장을 보여 아무런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바이든 사회 인프라 방안은 2조 2500억달러 규모인 반면 맥코넬 공화당 상원대표는 8000억달러를 제 시하면서 세금인상은 일축하고 있어 초당적 합의는 멀고도

공화하원 반트럼프 체니 지도부 축출 ‘트럼프 앞세우기’ 신호

공화하원의원들 반트럼프 리즈 체니 의원총회 의장 축출 트럼프 손잡고 하원탈환, 내년 선거 지원후 대선 재출마 시나리오 공화당 하원이 반트럼프에 앞장서온 리즈 체니 의원총회 의장을 지도부에서 축출하는 이례적인 행동을 취했다 이는 공화당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세워 내년 중간선거에서 하원다수당을 탈환하려 시도하겠다는 결정으로 트럼프의 정계 복귀를 알리는 신호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공화당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추가 현금지원 주차원에서 가능해졌다 ‘600달러 또는 1400달러’

연방재무부 3500억달러 연방지원금으로 주별 추가 현금지원 허용 캘리포니아 주민의 80%에 600달러씩 직접지원, 각주로 확산될 듯 연방차원에서 미국민들에게 1400달러씩 제공한 것과 같이 이제는 주차원에서 600달러 또는 1400달러 씩 현금지원할 수 있게 돼 캘리포니아와 같은 주차원의 부양체크가 확산될지 주목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3500억달러를 각주와 카운티 정부에 내려보내면서 연방차원과 같은 액수로 주민들에 게 현금지원할 수 있다고 공표했다 바이든

미국 송유관 사이버 공격으로 휘발유값 급등 평균 3달러

캘리포니아 유일하게 4달러대, 16개주 3달러 넘어서 일상복귀로 교통량 증가에 사이버 공격 받은 송유관 폐쇄 탓 미국내 휘발유가격이 전국 평균으로도 3달러를 넘어서며 급등하고 있다 일상복귀에 따른 수요증가에다가 사이버 공격받은 송유관의 폐쇄가 겹치면서 유가급등을 불러왔으며 미 전역에서 16개주가 3달러를 넘어섰고 캘리포니아는 4달러까지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저유가에 머물던 미국내 휘발유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백신접종으로 일상으로 복귀하며 교통량이

바이든 ‘일터복귀 거부하는 실직자 연방실업수당도 박탈한다’

일터복귀 또는 일자리 오퍼 거부하면 실업수당도 상실 실업수당 때문에 일터복귀 거부, 구인난 고용냉각 부작용 차단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일터복귀나 적절한 일자리 오퍼를 거부하는 실직자들은 연방실업수당도 상실할 것 이라고 발표했다 실직자들이 연방실업수당에 의존해 일터복귀를 거부하는 사례가 있어 구인난을 겪고 고용개선에 제동이 걸리는 부작용을 막으려는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의 4월 고용성적이 충격스런 냉각을 초래하자 조 바이든 대통령이

맥코넬 사회인프라 8000억달러 제안, 타협점 찾나

공화상원안 5680억달러에서 8000억달러로 올려 제안 12일 백악관 최고지도부 회동, 초당추진이냐 독자가결이냐 판가름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대표가 사회 인프라 개선에 8000억달러까지 수용할 수 있다고 제안해 2조 2500억달러를 제시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중간선에서 초당적 타협점을 찾을지 주목되고 있다 미 전역의 도로와 교량 등 전형적인 사회기반시설 개선에 촛점을 맞추고 미래를 위한 사업 투자를 추가 하면 중간선인 1조 5000억달러대에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