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한 면택

트럼프 시대 한국 등 미국유학생 40%이상 급감

트럼프 시대 한국 등 미국유학생 40%이상 급감

오바마2015년 67만 8천명, 트럼프2018년 38만 9600명 42.5% 감소 한국출신 미국유학생도 3만여명에서 2만 3500명으로 23% 줄어 미국유학생들이 트럼프 시대들어 오바마 시절에 비해 한국출신들은 23%, 전체는 40%이상 급감한 것 으로 나타났다. 학생비자에 대한 심사가 까다로워지면서 지연사태를 빚어 제때에 미국유학을 시작하지 못하거나 아예 다른 나라로 발길을 돌리고 있어 미국 대학들과 이민사회에 경제적 피해를 입히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비자와

미국 ‘한일 지소미아 종료에 우려, 조기 이견해소 촉구’

미 국방부 “정보공유는 공동안보의 핵심, 한일 조속한 이견해소 권장” 미 언론, 전문가들 “한일관계 악화로 한미일 안보협력 약화 우려”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전격 종료에 대해 미국은 공동안보 전략의 차질을 우려 하고 한일 양국이 조기에 이견을 해소하기를 촉구했다 미국정부와 미 언론들, 미 전문가들은 한일관계 악화로 한미일 안보협력이 약화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종료를 전격 결정하자 미국도

트럼프 원정출산, 불체부모 자녀 미국시민권 금지 추진

트럼프 “불체자, 비시민권자 자녀에게 시민권은 우스꽝스런일” 한해 불체부모 자녀 30만, 원정출산 1~4만명 출생시민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이민자 부모들과 비시민권자들의 원정출산으로 미국서 태어나는 앵커 베이비들에게는 출생 시민권 부여를 금지하는 방안을 재추진하고 나섰다 미국에서는 한해 불법이민자 부모로 부터 30만명, 원정출산으로 1만~4만명의 앵커베이비들이 출생시민권을 부여 받고 있어 앵커 베이비 논란을 되살리고 있다 미국의 대선때마다 불거지고 있는 앵커 베이비

트럼프 불법이민가족 아동들까지 무기한 구금한다

체포후 석방, 이민아동 20일후 석방 중단하고 무기한 구금 ACLU 등 시민단체, 민주당 즉각 소송으로 저지할 것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이민 가족들에 대해선 아동들까지 포함해 무기한 구금하는 새 정책을 예고하고 나서 또다른 논란을 사고 있다 이는 ‘체포후 석방’ 관행을 폐지해 20일 이후에는 석방하거나 보호시설로 넘겨야 하는 이민아동들을 가족단위로는 무기한 구금시키겠다는 이민억제 정책이어서 곧 법적 소송을 당하게 될

트럼프 ‘불경기 막아라’ 감세 등 경기부양책 강구중

사회보장세 6.2% 일시 감면, 자본이득세 인하, 관세수입 환급 등 연준 금리인하-“1% 대폭 내려라” 공개 요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경제의 불경기를 막기 위해 페이롤 택스인 사회보장세와 자본이득세의 감면 등 감세안을 비롯해 각종 경기부양책을 강구하고 있다 트럼프 감세안 2.0에서는 근로자들이 봉급에서 내고 있는 페이롤 택스인 사회보장세 6.2%를 감면해주고 자본이득세를 추가 인하하며 관세수입분을 미국민들에게 환급해 주는 방안 등이

폼페이오 ‘비핵화 협상 희망보다 신속 복귀 못하고 있다’

폼페이오 미 국무 “희망했던 만큼 신속히 테이블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우려 표명, 미북 실무협상 늦춰지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비핵화 협상에 희망했던 것 보다 신속하게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혀 미북 실무협상 재개가 난항을 겪고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또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미국의 비핵화

미국경제 불경기 위험 올해 2%, 내년 40%, 후년 34%

NABE 경제학자 226명 설문조사 ‘4명중 3명이나 경기침체 예측’ 불경기 시작시기 올해는 줄고 내년 비슷, 후년 늘어 미국경제가 불경기에 빠질 위험은 올해는 2%에 불과한 반면 대선이 있는 내년이 40%로 가장 높고  후년 에도 34%나 되는 것으로 경제학자들이 내다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이 불경기 위험을 일축하고 있으나 경제학자들의 비관적인 예측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트럼프 백악관의 불경기

미국인 북한여행금지 내년 8월말까지 1년 더 연장

미 국무부 ‘북한여행금지령 2020년 8월 31일까지 연장’ 발표 2017년 첫 조치후 1년씩 두차례 연장, 대북압박 유지 미국정부가 미국인들의 북한여행 금지 조치를 내년 8월말까지 1년 더 연장했다 미국은 오토 웜비어군 사망사건으로 취했던 북한여행 금지령을 2017년에 처음 발령한데 이어 1년씩 두차례 연장해 대북압박을 유지했다 미국과 북한의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한 상황에서도 미국인들의 북한여행 금지조치는 1년 더 연장됐다 미국정부는

영주권 징검다리 H-1B, L-1 비자 기각 급등

H-1B-기각률 6%에서 16%로 급등, RFE 20%에서 40% L-1- 기각률 15%에서 28% 급증, RFE 33%에서 53% 영주권으로 가는 징검다리 비자로 꼽히는 H-1B 전문직 취업비자와 L-1 주재원 비자의 기각률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2배이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H-1B 기각률은 오바마 시절 6%였다가 트럼프 시대에는 15%이상으로, L-1 기각률은 15%에서 28%로 대폭 증가했다 취업이민으로 미국영주권을 취득하고 있는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트럼프 백악관 불경기 공포 진화에 안간힘

트럼프 “대다수 경제전문가 불경기 임박 없다고 한다” 커들로 “R 공포 없다”, 나바로 ‘관세로 미국인 피해 없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경제 참모들이 급속히 확산되는 불경기 공포를 잠재우기 위해 전력투구 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과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장, 피터 나바로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등은 한목소리로 미국 경제가 여전히 강력하며 불경기가 임박하고 있다는 징후는 없다”고 불경기 공포를 일축했다 지구촌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