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한 면택

코로나 구호 협상 곧 재개 ‘1200달러, 실업수당, PPP 다시 보인다’

코로나 구호 협상 곧 재개 ‘1200달러, 실업수당, PPP 다시 보인다’

므누신 ‘펠로시와 논의 재개 합의’, 펠로시 “곧 협상테이블에 앉는다” 총규모 2조달러 안팎 최후 담판, 10월 구호조치들 일제 시행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곧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해 2조달러 안팎의 코로나 구호 패키지가 10월에는 시행될 것으로 다시 기대되고 있다 그럴 경우 10월초나 중순에는 1억 7천만 미국민들이 1인당 1200달러씩 직접 지원받고 2900만 실직

10월 문호 ‘취업이민 전순위 오픈, 가족이민 전순위 동결’

취업이민 모든 순위 승인일, 접수일 오픈, 비성직자 리저널센터 승인은 일시중단 가족이민 모든 순위 전달과 동일, 2A 승인만 오픈 새 회계연도 첫달인10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취업이민의 모든 순위에서 전면 오픈된 반면 가족이민은 전순위에서 제자리 걸음헸다 다만 취업이민에서 비성직자 종교이민, 리저널 센터 투자이민은 승인이 일시 보류됐으나 임시예산법안이 확정되는대로 다시 열리게 되고 가족이민에서는 유일하게 2A 순위의 승인은 계속 오픈됐다

트럼프 새 연방대법관 후보 선거전 상원인준 가능성

트럼프 토요일 저녁 후임 여성대법관 후보 지명발표 공화상원 이탈자 2명에 그쳐 51표로 인준강행할 듯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토요일 저녁 발표할 새 연방대법관 후보가 11월 3일 선거일 이전에  상원 인준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상원인준을 주도할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2명을 제외하고는 51명이 조기 표결을 지지하는데 단합하고 있어 특별한 하자가 드러나지 않는한 속전속결이 가능해 지고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 연방 셧다운 12월 11일까지 없다 ‘임시예산 통과’

펠로시 므누신 협상타결후 임시예산안 하원통과, 곧 확정 10월 1일부터 12월 11일까지 임시예산지출로 연방 셧다운 모면 워싱턴 정치권이 연방기관들을 부분 폐쇄해야 하는 셧다운을 선거 한달여후인 12월 11일까지는 피하게 됐다 초당적으로 합의한 임시예산지출법안이 하원에서 통과된데 이어 상원의 최종 승인과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까지 확실시 되고 있다 11월 3일 선거를 40일 앞두고 워싱턴 정치권이 당파대립속에서도 연방정부 셧다운은 피해가고 있다

코로나 구호 패키지 9월 타결 ‘꼬이나 풀리나’

새 연방대법관 인준투쟁으로 구호협상 뒷전 연방셧다운 피하기 초당적 임시예산, 구호협상도 타결하나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의 9월내 타결이 연방대법관 인준투쟁으로 더 꼬이게 될지, 아니면 연방 셧다운 피하기에 맞물려 전격 풀리게 될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새 연방대법관 인준투쟁으로 구호 패키지 협상 타결이 더욱 어두워 지고 있다는 관측과 9월말까지 타결 해야 하는 연방셧다운 피하기를 위한 임시예산안과 함께 전격 해결될

미국 코로나 사망자 20만도 넘어 ‘끝이 안보인다’

2월 첫보고후 8개월, 10만 기록후 4개월만에 20만 넘어 올가을 겨울 독감시즌 최악 우려, 2021년 1월 1일 37만 8천 사망예측 미국에서 코로나 사망자들이 보고된지 8개월만에 20만명을 넘어선데 이어 독감시즌에는 더 큰 재앙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자칫하면 2021년 1월 1일에는 사망자들이 37만 8000명에 달할 수 있다는 적색경고도 나왔다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가 보고된지 8개월만에, 10만명을 기록한지 4개월만에

새 여성 대법관 인준투쟁으로 임시예산, 구호법안 타격받나

트럼프 긴즈버그 장례후 금요일이나 토요일 후임 여성후보 발표 격한 인준투쟁에 앞서 임시예산, 코로나 구호 패키지 해결할지 주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금요일이나 토요일 새 여성 대법관 후보를 지명발표키로 공표해 상원인준 투쟁이 본격화 되면서 연방 셧다운이 걸린 임시예산과 1200달러 직접지원 등이 포함된 코로나 구호법안 에 타격을 가할지 주목되고 있다 연방 대법관 인준 투쟁으로 연방 셧다운 위기가

미국민 870만명 1차 코로나 구호금 1200달러 상실 위기

GAO 유자격 미수령 1400만명중에 530만 신고, 870만 아직 한달이내 신고 안하면 올해 수령 못해 잃어버릴 위험 미국민 870만명이 1차 코로나 구호 패키지로 제공된 1인당 1200달러를 찾아가지 않고 있어 상실할 위기에 빠지고 있다 이들은 세금보고나 정부혜택을 받은 데이터가 없어 앞으로 3주안에 스스로 국세청에 신청하지 않으면 올해에는 구호금을 받지 못하게 된다 1차 코로나 구호금으로 미국민 870만명이 정부당국에

트럼프 곧 후임대법관 후보지명, 상원인준투쟁 돌입

트럼프 이번주중 지명, 공화상원 선거일 이전 표결 공화상원 4명 이탈여부 주목, 연방대법원 6대 3 기울어지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주중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으로 여성 후보를 지명하겠다고 밝혀 연방대법원의 6대 3 구도를 둘러싼 격렬한 상원인준 투쟁이 벌어지고 있다  백악관과 상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신속한 후임자 인준으로 연방대법원의 확고한 6대 3 보수우의 구도를 구축하려는 반면

트럼프 실업수당 300달러 16개주 5~6주분 지급하고 소진

소진지역 주당 300달러 5~6주분 지급 완료후 바닥 캘리포니아 3주 지급 2주 남아, 뉴욕 3+3, 착수안한 16개주 5주분 남아 트럼프 행정명령에 따른 실업수당 300달러가 16개주에서는 이미 5~6주분을 지급하고 소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캘리포니아는 3주분을 지급하고 2주분을 남기고 있으며 뉴욕은 3주분 지급에 3주분을 더 지급하게 되고 버지니아와 워싱턴 디씨는 아직 지급을 시작하지 않아 5주분을 제공할 것으로 나타났다 7월말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