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한 면택

새 영주권 점수제 ‘고임금 오퍼, 고학력, 영어, 젊은층’ 유리

새 영주권 점수제 ‘고임금 오퍼, 고학력, 영어, 젊은층’ 유리

  미국 스템 박사 13점, 영어고득점 12점, 26~30세 10점, 고임금 최대 13점 20점 넘어야 취업이민신청 6개월에 7만개씩, 연 14만개 영주권 발급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고 나선 새 영주권 점수제에서는 고임금 직종, 미국대학의 고학력, 영어 숙달자, 20대 중반의 젊은층이 가장

스티브 배넌 결국 해임, 트럼프 정책 변화오나

  배넌 수석전략가 18일자로 해임, 백악관 발표 대북정책 등 대외정책, 소셜이슈, 국내정책 극우파 차단   백악관내 극우파의 상징으로 대내외 정책에서 분란을 일으켜온 스티브 배넌 수석전략가가 결국 해임 됐다.   배넌의 해임으로 트럼프 백악관이 질서를 되찾고 정책 변화까지 불러올지 주목되고 있다

영주권 절반축소법안 가족이민 대부분 없앤다

  현재 48만명에서 레이즈법안 가족이민 20만여명으로 미성년 나이 21세에서 18세로, 부모 영주권 없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려는 영주권 절반 축소법안에서는 미성년 자녀 나이를 21세에서 18세로 낮추고 부모영주권은 폐지하는등 가족이민의 대부분을 없애는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레이즈 법안이

미국 외교안보수장들 ‘군사대응 준비하되 외교해결 주력’

  틸러슨 국무, 매티스 국방 “군사옵션 준비하며 평화 해결 모색” 던포드 합참의장 “군사공격시 한국과 사전 협의, 트럼프 최종 결정”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들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군사대응을 준비해 놓되 외교 해결에 주력할 것이라고

트럼프 ‘김정은, 현명한 결정했다’ 찬사, 변화오나

  괌 포격 위협 관련 “현명하고 논리적인 결정 내렸다” “안그랬으면 재앙적이고 용납할 수 없는 일 일어났을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은 현명하고 논리적인 결정을 내렸다고 찬사를 보내 향후 어떤 사태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되고 있다   일단 한반도 위기국면은

트럼프 인종주의 반발해 줄사퇴한 경제자문단 아예 해체

  인종주의 부채질에 반발한 재계, 노동계 대표들 잇따라 자문단 사퇴 트럼프 ‘제조업 자문위원회’, 전략정책 포럼 등 두곳 해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주의 발언에 실망해 백악관 자문단이 잇따라 사퇴하자 두개의 자문회의를 아예 해체하는 맞대응 조치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트럼프 하루만에 다시 백인우월, 인종주의 부채질

  대안우파 뿐만 아니라 대안좌파도 책임, 양비론 못말리는 트럼프 백인우월, 인종주의, 갈등 증폭 우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버지니아 샬러츠빌 폭력사태에 대해 하루만에 다시 양쪽에 책임있다며 양비론 으로 되돌아가 인종주의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대안우파 뿐만

트럼프 장군들 ‘군사옵션, 외교해결’로 위기진정에 앞장

  매티스 국방, 켈리 비서실장, 던포드 합참의장, 맥매스터 보좌관 대북 군사옵션 장전하되 외교해결 강조로 사태 진정시켜   미국의 안보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이른바 트럼프 장군들이 군사옵션을 장전해놓고 동시에 외교해결을 주창하고 있어 한반도 안보위기를 진정시키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해병대장 출신인 제임스

백악관 극우파의 상징 스티브 배넌 해임 임박

  백인우월주의 폭력사태 두둔 조언했다가 고립무원 극우강경책 밀어부쳐 백악관내 고립무원, 대통령신뢰 상실   트럼프 백악관내 극우파의 상징인물인 스티브 배넌 수석전략가의 해임이 임박해진 것으로 잇따라 보도 되고 있다   스티브 배넌 수석전략가는 이미 백악관안에서 고립무원에 빠졌다가 백인우월주의자들의 폭력사태에도  두둔하도록 조언했다가 거센

트럼프 백인우월 폭력 ‘범죄자’ 직격탄 ‘뒤늦은 불끄기’

  역풍 맞은 트럼프 백인우월주의 다시 정면 비판 백인우월주의자 다른 곳 시위계획, 뒤늦은 불끄기 효과의문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버지니아 유혈사태에도 양비론을 폈다가 거센 역풍을 맞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폭력사태를 일으킨 KKK, 네오나치 등 백인우월주의자들을 ‘범죄자’로 직접 비난하며 긴급 진화에 나섰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