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워싱턴 정치 ‘끝없는 추락’

워싱턴 정치 ‘끝없는 추락’

  대통령 지지율 40% 턱걸이 연방의회 15% 바닥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0%에 턱걸이하고 연방의회 지지율은 15%안팎까지 떨어져 워싱턴 정치 불신이 회생 불능 상태에 빠지고 있다.   워싱턴 정치가 끝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대통령과 연방의회가 미국경제나 미국민들을

오바마 미주리 소요 진정 촉구하고선 골프장

  퍼거슨 시위,소요에 ‘평화·진정’ 호소 휴가지 회견 마치자 마자 골프장 행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주리주 소도시에서의 시위소요 사태에 대해 자제와 진정을 호소하고선 곧바로 골프장으로 달려가 빈축을 사고 있다.   미주리주 소도시에서 10대 비무장 흑인 청소년이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미, 이라크 총리 교체로 내전 위기 모면 기대

  누리 말리키 버티기 포기하고 8년만에 퇴진 새 총리 중심 권력분점, 내전위기 피할 가능성   미국이 퇴진을 공개 요구해온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가 집권 8년만에 전격 물러나 이라크 사태가 내전위기를 넘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라크의 내전위기까지 초래한 인물로

동해병기 연방차원으로 확대 전개

  11월 중간선거 맞아 연방의원 후보들 지지 받아내기 내년 차기 대선 잠룡들 상대, 2017년 국제수로기구 목표   미국내 동해병기 캠페인이 연방차원으로 확대돼 추진되고 있다.   버지니아에서 관철한 미주한인들이 11월 중간선거에 나서는 연방의원 후보들과 차기 미 대선에 나설 대통령 후보들을 상대로

미 이라크 친미지역 석유보호 위해 군사개입

  쿠르드 자치지역 막대한 석유가진 친미지역 수니파 반군 쿠르드 공격에 다급한 군사행동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라크 전쟁 종료이후 31개월만에 다시 군사개입하고 나선 것은 친미지역 인 쿠르드 자치 지역의 막대한 석유자원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은 수니파

9월문호 ‘가족 2A 8개월 진전, 취업 3 연속동결’

  가족 2A순위-2013년 1월 1일(8개월 진전) 취업 3순위-2011년 4월 1일(석달 연속동결)   9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가족이민 2A 순위가 오랫만에 8개월이나 급진전된 반면 취업이민 3순위는 연속 동결됐다.   제자리 걸음하고 있는 취업이민 3순위는 새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10월 영주권 문호부터는 소폭 진전될

오바마케어 31만명 ‘이민신분 증명하라’ 최후 통보

  9월 5일까지 이민서류 제출 못하면 9월 30일 보험종료 다음 단계로 소득 증명 최종 확인 할 것   오바마 케어를 통한 건강보험 구입자들 가운데 이민신분이 불명확한 31만명은 9월 5일까지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보험커버를 상실할 것이라는 연방정부의 경고가 나왔다.   이에따라

오바마케어 건강보험료 내년 7.5% 인상

  전국 평균 월 프리미엄 7.5% 인상 예고 캘리포니아 등 평균이하, 버지니아, 인디애나 10~15%   오바마 케어에 따른 월 건강보험료가 내년에는 평균 7.5% 인상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텍사스, 뉴욕, 일리노이 등 대형주들은 평균 또는 평균 이하의 인상률이 예상되는

미 이라크 총리교체 공개시도로 위기 고조

  바이든 이라크 총리 교체 적극 지지 시아파 말리키 총리 퇴진 거부로 정정불안   미국이 이라크총리 교체를 공개 시도하고 나선데 대해 현직 총리측이 퇴진을 거부하고 강하게 맞서고 있어 이라크 정정 불안과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쿠르드 출신 대통령이 지명한

오바마 획기적 취업이민개선 조치 시사

  제이 존슨 장관 “일련의 포괄개혁 조치 수주내 발표” 취업영주권 쿼터 직계 제외, 페티션 승인자 I-485 허용 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월초에 단행할 이민행정명령에선 추방유예 확대뿐만 아니라 취업 영주권 대기자들에게 큰 혜택을 제공할 이민개선조치들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