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미 국경순찰대 엉터리 배치, 밀입국 악화

미 국경순찰대 엉터리 배치, 밀입국 악화

  리오 그란데 3200명 배치 하루 1400명 체포 샌디에이고 2000명 배치 하루 97명 붙잡아   부모없이 국경을 넘는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 문제가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미국은 밀입국 자들이 거의 없는 곳에 국경순찰대 병력을 잘못 배치하는 바람에 밀입국 사태를 악화시키고

이민개혁법 상원통과 1년만에 무산위기

  상원 초당적, 압도적 승인 불구 하원 조치 안해 공화하원 오바마 비난공세로 무산 태세   이민개혁법안이 연방상원에서 통과된지 1년을 맞았으나 연방하원을 장악한 공화당은 끝내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비난전만 벌이고 있어 올해안 이민개혁이 물건너가고 있다.   불법이민자들을 구제하고 합법이민제도를 고치려는

베이너 오바마 권력남용 제소, 이민개혁 난망

  추방유예 등 의회 무시 권력 오남용 주장 이민개혁파 ‘올해안 이민개혁 물건너 간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추방유예 정책 등을 겨냥해 권력 오남용으로 소송 까지 제기할 태세를 보여 올해안 이민개혁이 물건너가고 있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민개혁파들은

미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 차단 총력전

  부모동행 않은 밀입국자 5만 2천명 집결 수용-미군기지 사용-신속 추방   부모동행없이 나홀로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는 밀입국 청소년들이 급증하자 오바마 행정부가 이를 저지하는데 총력전에 돌입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부모와 동행하지 않고 밀입국하다가 붙잡히는 미성년자들을 미군시설에 수용하 고 있다가 신속 추방하는

오바마 이민정책마저 상실, 이민개혁 난망

  오바마 이민정책 지지 31%, 불신 65% 올 이민개혁 추진 어려워, 일방조치 취해야 만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정책에 대한 불신율이 급등해 이민개혁법안의 강력한 추진을 어렵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정책 지지율은 31%로 급락한 반면 불신율이

새 공화하원대표 ‘올 이민개혁 어렵다’

  맥카시 새 대표 “국경안전될때 까지 이민개혁 못해”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 문제 내세워 이민개혁 미룰 채비   새 공화당 하원대표로 선출된 케빈 맥카시 하원의원이 올해안 이민개혁법안의 추진이 어려울 것 임을 밝혀 이민개혁 기대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공화당 하원지도부는 오바마

미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들도 신속추방

  부모동행 않은 밀입국자 5만 2천명 오바마-신속추방, 전자팔찌 확대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는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들이 급증하는 바람에 이민개혁 대신 이민단속과 신속추방만 강화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는 부모와 동행하지 않고 밀입국하다가 붙잡히는 미성년자들도 신속 추방하는 등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합법이민 개선방안들 검토중

  영주권 쿼터 가족별 적용, 배우자 취업허용 미국대졸자 전공 불문 29개월 OPT 고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연방의회의 승인없이도 이민희망자들과 미국경제에 큰 혜택을 제공하는  이민개선 조치들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주권 쿼터를 개인이 아닌 가족당 하나씩만 적용하고 직계가족들에게 워크퍼밋을

맥카시 새 하원대표, 올해 이민개혁 추진 기대

  “고장난 이민제도 조속히 고쳐야” 조기 추진 강조 서류미비자 합법신분후 현행제도로 영주권, 시민권   새 공화당 하원 대표로 유력시되고 있는 케빈 맥카시 하원의원이 서류미비자 합법신분 부여안을 포함한 이민개혁법안들을 강력 추진할 것임을 강조해와 올여름 하원처리에 나설지 주목되고 있다   미 정치사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