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새 펜타곤 지도부 ‘북 추가 도발’ 우려

새 펜타곤 지도부 ‘북 추가 도발’ 우려

  부장관, 정책차관, 아태 차관보 지명자 이구동성 김정은 정권 예측 불가성, 도발 사이클 예의주시   미 국방부의 새 부장관과 정책차관, 아태 차관보 지명자들이 동시에 북한 김정은 정권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 국방부에서 새로 한반도를 포함한 안보정책을 맡게

미 육군 현역병력 8만명 대폭 감축

  미 육군 52만에서 44만~45만, 74년만에 최저 전함 퇴역대신 수명연장, 전투기들도 축소   미 국방부가 육군 병력을 13%, 8만명이나 대폭 감축해 74년만에 최저 규모로 줄이고 항공모함 등 전함들을 신규 취역대신 재정비로 수명을 늘리면서 공군기들도 축소하겠다는 새국방예산을 제시했다.   미 국방부는

오바마, 한일 중재 ‘셔틀외교’ 강화하라

  ‘일본 고노담화 인정-한국 대일협력재개’ 클링너 헤리티지 연구원, ‘미국 셔틀외교’ 촉구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4월 한일 양국 순방을 계기로 일본에게 과거사 잘못을 시인한 고노 담화를 인정하도록 압박 하고 한국에겐 대일협력을 재개토록 촉구하는 ‘셔틀 외교’를 통해 한미일 3각 동맹을

IMF ‘신흥국 동요 우려, 선진국 부양 필요’

  신흥국 위험한 인플레, 유로존 디플레 우려 미 돈풀기 축소때 소통, 협력 필요, 경기부양 촉구 ‘ 국제통화기금(IMF)은 신흥국들의 금융불안과 유럽의 디플레이션 우려가 남아 있다고 경고하고  선진국들의 경기부양책 유지와 신흥국들의 통화긴축과 구조개혁을 촉구했다.   지구촌 경제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국제통화기금(IMF)이 각국들에게 경고장을

미중 ‘대북압박 차이, 도발억제 주력’

  미 ‘비핵화선행조치 압박’ 중 ‘대화문턱 낮춰야’ 미중, 북 도발행동 억제에는 공동 노력   미국과 중국은 북한에 대한 핵포기 압박을 강화하는 방안을 서로 제시하고 검토하고 있으나  여전히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중국과 미국은 다만

오바마, 4월 한일 등 아시아 4개국 순방

  4월 하순 한국, 일본 1박2일씩 방문할 듯 균형 고려 한국 방문 최종 포함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4월에 한국과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4개국을 순방한다고 백악관이 공식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문제에다가 한일간 균형을 위해 한국 방문을 최종

동해병기 미국내 각주로 확산

  한인 많은 뉴욕 뉴저지 의회 법안상정 캘리포니아, 일리노이, 조지아 등도 추진   미국 교과서에서 동해를 되살리려는 동해병기법안이 버지니아에서 성공을 거두자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각주들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뉴욕, 뉴저지에서 즉각 법안이 상정된데 이어 캘리포니아, 일리노이, 조지아 등에서도

한인 풀뿌리 민초운동 새역사쓰기

  동해병기법안의 최종 확정은 한인들의 풀뿌리 민초운동이 일본의 집요한 전방위 방해공작을 뚫고  관철해낸 역사적인 승리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미국 교과서에서 처음으로 동해를 병기하도록 만들어 낸 것이어서 새 역사를 쓰고 있다   미국내 한인들의 파워를 유감없이 발휘한 대장정이었다.   특히

동해병기법안 의회통과, 마침내 해냈다

  버지니아 주하원 81대 15로 최종 통과 주지사 서명도 확실시, 미 교과서 동해병기 새역사   미국 교과서에서 동해를 되살리려는 동해병기법안이 마침내 버지니아 주하원에서도 81대 15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해 최종 승인됐다.   테리 맥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도 서명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미 현상유지로 아시아 긴장 해소

  영토분쟁, 과거사 문제 등 현상깨는 행동 중단 현상유지하고 당사국 대화 재개하자   미국은 아시아 지역의 고조된 긴장을 누그러 뜨리기 위해 영토분쟁이나 과거사 문제 등에 대해 갈등을 촉발할 행동을 중단하고 현상을 유지하도록 독려해 나갈 것임을 시사하고 나섰다.   아시아 지역에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