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연방공무원 비위조사중에도 유급휴가

연방공무원 비위조사중에도 유급휴가

  6만명 3년간 조사받는중 유급휴가로 31억달러 봉급 미 공직사회도 눈먼 돈 나눠먹기 풍조 만연   미국의 연방공무원들이 잘못이나 비행, 부정비리 등으로 조사받는 도중에도 유급휴가처리돼 3년 동안 6만명이나 31억달러를 봉급으로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상당수 연방공무원들은 최소한 한달씩,

미 이민국 불체자 500만 워크퍼밋 발급 준비 착수

  연평균 400만개에 추가 500만개 등 900만개 준비돌입 이민국 구체준비, 오바마 이민행정명령 단행 확실시   미 이민서비스국이 한해에 500만개의 워크퍼밋 카드를 추가 발급할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획기적인 이민행정명령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는 이민행정명령을 통해 미 시민권자와

미국 에볼라 사망자 접촉자들 감염위기 넘겼다

  48명 최장 잠복기 21일동안 감염안돼 감시대상 해제 미국민들 ‘에볼라 바이러스 보다 더 빠르게 공포 확산’   미국의 첫 에볼라 사망자와 접촉했던 48명이 전원 감염위기를 넘겨 에볼라 사태에 중대 분수령 을 맞고 있다.   미국은 첫번째 고비를 넘기고 있으나 미국민들의

미 전역서 형사범죄 이민자 8800명 석방 논란

  42개주 275개 카운티 이민자 구금, 인계 요청 거부 올 8개월간 형사범죄자 8800명, 그중 5500명 중범죄   미국내에서 연방이민단속국의 구금요청을 거부하는 지역 사법당국이 크게 늘어나면서 올한해 8개월 동안 형사범죄 이민자 8800명이나 대거 석방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가운데

오바마 ‘에볼라 차르’에 클레인 임명

  부통령 비서실장 출신 에볼라 총괄 조정 차르 임명에 이어 여행금지 압박 받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에볼라사태를 총괄하는 ‘에볼라 차르’에 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론 클레인 변호사를 기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서아프리카 출신들의 미국입국을 금지하라는 여행금지 압박을 받고 있어

미국 ‘에볼라 집단공포’ 휴교 휴가 속출

  두번째 전염 간호사 항공기 여행 여파 집단 패닉 오하이오, 텍사스 일부 휴교, 항공사직원, 간호사 등 휴가   미국내 에볼라 감염이 급속히 퍼질지 모른다는 우려가 높아지면서 일부 휴교와 휴가사태까지 벌어지는 등 집단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의 에볼라 방역망에 구멍이

미 에볼라 차단위한 여행금지 놓고 당파 대립

  공화-서아프리카 출신 미국입국 금지또는 제한하라 민주-금지시 육로 등 다른 곳으로 입국, 통제불능   미국이 에볼라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여행금지 방안 등을 놓고도 당파 대립을 벌이고 있어 우려 를 증폭시키고 있다.   미국민들도 자신들이 지지하는 대통령인지에 따라 연방당국의 효과적인 대응

미 에볼라 전염 간호사 또 발생

  첫번째와 같은 병원 동료 간호사 해당 간호사 오하이오 여행 추가전염 우려   텍사스 병원 20대 간호사가 미국내에서 에볼라에 전염된 두번째 환자로 확진판정을 받아 에볼라 불안과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첫번째 전염환자와 마찬가지로 텍사스 병원에서 사망한 라이베리아 출신 환자 치료에

에볼라 생존자 혈액 수혈 치료법 급부상

  미국내 항체생긴 생존자 혈액 수혈로 모두 회복 가장 고전적, 전통적 방법으로 에볼라 퇴치 희망   에볼라에서 살아남은 생존자의 피를 수혈받아 치료하는 전통적인 에볼라 치료법이 결정적인 퇴치 법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들어 미국인 에볼라 환자들이 항체가 생긴 생존자의 피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