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실업수당

실업수당 131만건 추가, 실수령자 1806만명 ‘소폭 개선’

실업수당 131만건 추가, 실수령자 1806만명 ‘소폭 개선’

실업수당 신규청구 131만 4천건, 전주보다 9만 9천 줄어 실제 실업수당 수령자 1805만명, 전주보다 69만 8천 감소 미 전역에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131만건이 추가되고 실수령자들이 1806만명으로 줄어들어  소폭 개선됐다 매주 개선되고 있으나 15주 연속 100만건 이상을 기록하고 있고 실업수당에 의존하는 근로자들이 1800 만명이상 있어 고용정상화에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미국의 고용이 경제활동

미국 실업수당 청구 150만건 추가, 일자리 개선폭 실망

지난주 150만건 신청, 전주보다 5만 8천명 감소에 그쳐 실제 실업수당 수령자 2050만명, 연방수당 930만명 아직 먼길 미 전역의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에도 150만건이나 추가돼 크게 줄지 않으면서 기대에 못미치고 있다 미 전역의 재개방으로 일자리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해온 경제분석가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미 전역이 5월부터 재개방에 돌입해 단계별 오픈을 확대하고 있으나 사업장 재개와 일터복귀는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미국 실업수당 청구 154만 추가, 10주연속 감소 불구 평년의 7배

154만 2000건 추가 10주 연속 감소, 12주간 4420만 실직 일터복귀로 실업대란 완화, 계산되지 않은 실직자 많아 실질 실업률 높아 미 전역에서 지난주에도 실업수당 청구가 154만건이 추가돼 10주 연속 감소를 기록했으나 여전히 평년 의 7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실업수당 수령자를 토대로 계산한 실업률은 14.4%로 전주보다 0.2 포인트 낮아졌으나 아직 계산 되지 않은 실직자들이 많아 실질

미국 실업수당 지난주에도 250만 추가, 11주간 4300만 실직

주별 기본 실업수당 188만건 + 연방특별실업수당 62만건 아직 실제 미 수령자 많아 실업률 계속 오를 듯 미 전역에서 재개방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가 250만건이나 추가돼 11주간 4300만명 이상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에는 주별 기본 실업수당 청구가 188만건이고 연방차원의 특별실업수당이 62만건으로 이를 합하 면 250만 3000건이나 접수된 것으로 계산됐다 미 전역이 셧다운을 풀고 재개방에 나섰으나 실업대란의

미국 실업수당 청구 212만 추가, 10주간 4080만 실직

주간 실업수당 청구 매주 감소 불구 아직도 지난주 212만 추가 10주간 4080만명 실직, 실업수당 수령자 2105만, 실업률 상승 불가피 미 전역에서 지난주에도 실업수당 청구가 212만건이 추가돼 10주간 4080만명이 실직한 것으로 나타 났다 일터복귀가 시작되면서 실업수당 청구도 줄어들고 있으나 10주간 실업수당 청구자 4080만명 중에서 실제로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2105만명에 그치고 있어 실업률은 계속 올라갈 것으로

미국 실업수당 청구 244만 추가, 9주간 3860만 실직

7주 연속 감소 불구 지난주에도 244만건 쇄도 9주간 3860만 실직, 실질 실업률 17.2%, 5~6월 25% 우려 미국에서 지난주에도 실업수당 청구가 244만건이 추가돼 9주간 3860만명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7주연속 감소하고 있지만 미국의 실업률은 공식 14.7% 보다 훨씬 높은 17.2%까지 올라갔으며 5월과 6월에는 대공황때 수준인 25%까지 급등할 것으로 여전히 우려되고 있다 미 전역

미국 실업수당 청구 271만 또 추가, 두달간 3620만 실직

6주 연속 감소세 지만 예상치 웃돌아 아직 코로나 직격탄 계속 실업수당 실제 수령못한 실직자도 1천만 이상, 실업률 지속 급등 미국의 코로나 사태로 쇄도하고 있는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에서 271만건이 추가돼 두달간 3620만명 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당초 298만건으로 발표됐으나 커네티컷주가 10배나 많게 잘못 보고하는 바람에 27만건씩 줄어 271만건으로, 두달합계도 3620만건으로 수정됐다 코로나 사태에

미국 실업수당 317만 추가, 7주간 3350만 실직사태

2일까지 한주간 미전역 실업수당 317만건 추가, 7주간 3350만명 실직 미국 실업률 이미 15.5%로 급등, 대공황이래 최악의 실업률 현실화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에도 317만명이 추가돼 7주간 3350만명이 실직한 것으로 나타나 실업률이 15.5%까지 치솟고 있다 그나마 캘리포니아, 뉴욕, 워싱턴 수도권 일원은 전국평균 안팎을 기록하고 있으나 하와이, 켄터키, 조지아, 미시건 등 10개주는 근 3명당 1명에서 4명당

미 전역 20개주 이상 실업수당 기금 바닥 연방돈 빌린다

캘리포니아 7월말까지 100억달러 한도중 4억달러 빌려 일리노이, 커네티컷 등 전국 20개주 이상 실업수당 기금 바닥 6주간 3030만명이나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실업대란에 각주들이 기금이 바닥나고 있어 실업수당 지급을 위해 연방정부로 부터 거액을 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가 100억달러 한도중에서 처음으로 3억 4800만달러를 연방정부로 부터 빌린데 이어 일리 노이, 커네티컷 등 각주들이 잇따라 승인받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유례없는

미국내 40개주 일할때 임금보다 실업수당 더 받아 부작용

대부분 지역 코로나 사태전 근로임금 보다 실업수당 더 받는다 사업주들 문다시 열려해도 실업수당 받는 옛 직원들 복귀거부 미국내에서 거의 대부분인 40개주에선 코로나 사태 이전에 일해서 받았던 임금보다 실업수당을 더 받고 있어 문을 다시 열려는 일터에 복귀하기를 거부하는 등 부작용을 빚고 있다 일부 주지사들은 이에따라 문을 다시 여는 일터로 복귀하기를 거부하는 실직자들에 대해선 실업수당 지급도 끊어버리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