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한 면택

미국인들 내년 불경기 공포 ‘일자리, 집값, 증시 은퇴자금 걱정 태산’

미국인들 내년 불경기 공포 ‘일자리, 집값, 증시 은퇴자금 걱정 태산’

경제분석가들 다수 올해 넘어가도 내년에는 불경기 못 피해 미국인들 대불경기때와 같은 일자리 상실, 집값폭락, 은퇴자금 증발 우려 미국인들이 내년에 대불경기때 처럼 일자리를 잃고 집값은 폭락하며 증시에 넣어둔 은퇴자금이 날아가지나 않을까 걱정하는 불경기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CNBC는 미국인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2008~2009년의 대불경기 때의 공포를 떠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끝내 2008년과 2009년에 겪었던 그레이트

바이든 전기차 세제혜택 한국 등 제외했다가 동맹분노 ‘수정하나’

한국이 가장 강한 불만분노 표출, 일본, 유럽연합도 비판 미 무역대표 시행령에 우려반영 시사, 워녹 상원의원 현대차 유예기간 바이든 행정부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라 전기차 세제혜택에서 한국 등 동맹국가들을 제외했다 가 동맹들의 분노를 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 비판론도 거세지고 있다 미 무역대표는 올연말까지 시행령을 확정하면서 동맹들의 우려를 해소할 가능성을 시사했고 현대 자동차 전기차 공장을 유치한 조지아주를

미국 물가잡기 먼 길 ‘곳곳 지뢰밭, 불경기 문턱’

금리인상 5차례 3%에도 물가낮추기 0.2포인트에 그쳐 주택시장 급냉, 고용시장 불안, 제로성장 또는 마이너스 미국이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에도 물가잡기가 먼 길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고 곳곳에 터질 수 있는 지뢰밭까지 도사리고 있어 불경기 위험이 여전한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연준은 3연속 0.75포인트씩 인상한 것을 포함해 5차례에 걸쳐 3%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올렸으 나 물가는 0.2 포인트 낮추는데 그쳐 우려를 낳고

바이든 학자융자금 탕감 집단소송으로 ‘일부 수정’

민간으로 이전된 연방융자 탕감제외, 자동탕감 미선택 기회 공화 우세 6개 주정부, 보수단체 소송제기 바이든 행정부가 시행이 임박한 학자융자금 탕감조치가 공화당 6개 주지역을 비롯해 집단소송을  당하자 일부 시행지침을 수정하는 것으로 맞대응하고 나섰다 수정된 연방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연방 학자융자금일지라도 민간으로 넘어간 론은 탕감대상에서 제외되고 주정부 세금 등을 이유로 자동탕감을 선택하지 않을 수 있게 기회를 부여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이민논쟁 ‘인구유지 연 1백만 필요 VS 불법입국 2백만 넘어’

이민옹호 대 이민제한 선거철에 또 부딪혀 한해 100만명 합법이민자 유입 필요성에는 공감 이민의 나라 미국에서 이민논쟁이 재점화되고 있다. 미국은 인구유지를 위해 이민자들을 한해 100만명 안팎으로 지속적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는 반면 이미 불법입국자들만 해도 처음으로 200만명을 넘어서 강력 통제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충돌하고 있다 11월 8일 중간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오래된 이민논쟁이 다시 불붙고 있다 미국이

미국 파산법 개혁으로 ‘학자융자금 빚까지 청산’ 법 추진

워런 상원의원-내들러 하원의원 상하원 동시 추진 76년이전 처럼 파산시 학자융자금 빚도 청산 미국의 파산법을 개혁해 1970년대 이전처럼 파산시 학자융자금 빚까지 청산할 수 있도록 허용 하는 법안이 민주당 중진의원들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 하바드대 파산법 전문 교수였던 민주당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제프 내들러 하원법사위원장이 획기적인 파산법 개혁안을 공동 상정하고 상하원에서 동시 추구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8월 PCE 물가 6.2%로 0.2포인트 낮추는데 그쳤다

8월 CPI에 이어 PCE 물가도 전달보다 0.2 포인트 낮추는데 그쳐 연준 3연속 0.75포인트씩 5차례 걸쳐 3% 올렸어도 물가잡기 먼길 미국이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PCE 개인소비지출 물가도 0.2포인트 낮추는데 그쳐 물가잡기가 난항을 겪고 있다는 우려를 사고 있다 미 전역의 물가를 보여주는 PCE 물가지수는 7월에 6.4%에서 8월에 6.2%로 0.2포인트 낮추는데 그쳐 기대에 못 미쳤다 미국이 공격적인

푸틴 ‘우크라 4개지역 합병선포’ VS 바이든 ‘불법행위, 추가제재’

러시아 우크라 루한스크, 돈네츠크 등 합병선언 전체의 15% 미국 등 서방 국제법 위반 불법, 인정못해 추가 제재와 군사지원 러시아의 블라드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영토의 15%에 해당하는 4개 지역에 대한 합병을  선포하자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법을 어긴 불법행동으로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 면서 추가 제재조치를 단행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이 예전처럼 끝내기 수순에 들어갈지, 아니면 우크라이나는

연방정부 셧다운 12월 16일까지 없다 ‘임시 예산 통과’

새회계연도 임시예산 12월 16일까지 지출 상하원 처리 경제여파, 중간선거 부담으로 연방정부 부분폐쇄 모면 워싱턴 정치권이 12월 16일까지 임시예산으로 지출하기로 합의해 앞으로 두달 보름간 연방 정부 부분 폐쇄를 모면하게 됐다 임시예산에는 우크라이나 지원금 124억달러가 포함됐으나 코로나 백신과 검사 등을 위한 추가 예산은 일단 제외됐다 중간선거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워싱턴 정치권이 서로 부담스런 연방정부 부분 폐쇄를

주택 모기지 이자율 7% 육박 ‘15년만에 최고치, 급속냉각 가속도’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 6.70%, 시중에선 7% 넘어, 15년만에 최고 1년전이나 올1월 보다 2배이상 급증, 주택거래 급감, 집값하락시작 주택 모기지 이자율이 30년 고정의 경우 6.70%로 7%에 육박하고 있어 15년만의 최고치로 급등 하며 주택시장을 더 빨리 급속 냉각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모기지 이자율이 올 1월에 비해 2배 이상 급등하자 주택판매가 대폭 줄어들고 집값 마저 월간 으로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