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팬더믹에 반토막난 한인들의 미국비자,영주권 취득 ‘얼마나 회복되나’

팬더믹에 반토막난 한인들의 미국비자,영주권 취득 ‘얼마나 회복되나’

2020년도 트럼프 이민제한에 팬더믹 겹쳐 한인들의 미국비자, 영주권 반감 2022회계연도 팬더믹 이전으로 회복 기대 팬더믹에 직격탄을 맞아 미국의 비자와 영주권을 취득하는 한인들이 반토막났으나 미국내 수속자들이 많은 취업이민은 거의 엇비슷해 최근에는 다시 크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트럼프 시절의 이민제한정책과 팬더믹 여파가 겹친 2020년도에 한인들의 미국비자와 영주권 취득은 거의 절반수준으로 급감했으나 바이든 친이민정책으로 최근에는 다시

미국 외국인재 영입위해 J-1 비자 등 취업기간 2배 늘렸다

교환연수 J-1 비자 미국취업기간 1년반에서 3년으로 2배 3년 취업하는 STEM OPT에 22개 전공 추가 미국이 외국인재들을 영입하기 위해 졸업후 3년간 일할 수 있는 STEM 전공에 22개나 추가하고 교환 연수 J-1비자의 취업기간을 3년으로 두배 늘리는 등 친이민 비자정책을 시행하고 나섰다 바이든 행정부의 이같은 조치로 한국인들의 교환연수 취업과 STEM 전공의 유학과 졸업후 취업인 OPT, 전문인력의 미국취업이민 문호가

2월 문호 ‘취업이민 계속 오픈, 가족이민 제자리’

취업이민-리저널센터 승인만 불허, 모든 순위 오픈 가족이민-2A 승인만 오픈, 다른 순위 전달에서 동결 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도 취업이민은 리저널 센터 투자이민의 승인을 제외한 모든 순위의 승인일과 접수일에서 계속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의 승인일만 계속 오픈된 반면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제자리했다 미국 영주권 수속자들이 기다리고 있는 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도 전달과 거의 같이 취업이민문호가 대부분 계속

미국이민 119주년 맞은 한인들의 현주소 ‘이민 위축, 파워 강화’

올 1월 13일, 한인의 미국이민 119주년, 미주한인의 날 17회 이민제한, 팬더믹 여파 한인이민 위축, 한인기여및 한류로 파워 높아져 한인 선조들이 미국이민을 시작한지 119주년을 맞은 250만 미주한인들은 팬더믹 여파로 이민물결이 크게 위축됐으나 정치,경제,문화, 스포츠면에서의 기여와 파워에선 공인받을 정도로 강력해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내 한인인구는 한국외교부통계로는 255만, 연방센서스의 공식통계로 190만명으로 증가세가 주춤 해진데 이어 팬더믹에 직격탄을 맞았으나

미국 이민제한과 팬더믹 여파로 이민자 급감, 인력난 악화

영주권 발급 2017년 93만명, 2021년 24만 7천명 3D 업종 포함 서비스, 생산 분야 심각한 인력부족, 구인난 미국이 트럼프 시절의 이민제한과 팬더믹 여파가 겹치면서 5년만에 영주권 발급이 4분의 1로 급감해 극심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트럼프 시절 직전에는 한해에 100만명 안팎에게 영주권을 발급했으나 지난해에는 25만명아래 로 4분의 1이나 급감했으며 이민노동력에 의존하고 있는 3D 업종이

미국내 서류미비자 650만명 워크퍼밋 제공안도 거부당했다

상원입법고문 서류미비자 650만명 구제안 세번째 거부 플랜 D 아직 미정, 이민구제안 민주독자가결 갈수록 희박 미국내에서 10년이상 살아온 서류미비자 650만명에게 5년짜리 워크퍼밋을 제공하려던 민주당의 세번 째 이민구제안이 또다시 거부당했다 상원입법고문은 민주당의 세번째 이민구제안도 예산조정법의 범위를 뛰어넘는 조치여서 바이든 더나은 미국재건법안에 포함시킬 수 없다고 판정해 사실상 무산됐다 미국내 서류미비 이민자들을 구제하려는 민주당 지도부의 시도가 세번째로 또 좌초됐다

새해 1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동결’

취업이민 승인일, 접수일 연속 오픈, 리저널센터 투자승인만 불허 가족이민 2A 거의 오픈,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 동시 동결 2022년 새해 첫달인 1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리저널 센터 투자이민의 승인을 제외한 모든 순위의 승인일과 접수일에서 계속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가 거의 오픈된 반면에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동결됐다 ◆취업이민 승인일, 접수일 대부분 오픈=2022년 새해 첫날인

12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제자리’

취업이민 승인일, 접수일 연속 오픈, 리저널센터 투자승인만 불허 가족이민 2A 거의 오픈,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 동시 동결 올해의 마지막인 1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리저널 센터 투자이민의 승인을 제외한 모든 순위의 승인일과 접수일에서 계속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가 거의 오픈된 반면에 다른 순위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동결됐다 ◆취업이민 승인일, 접수일 대부분 오픈=올해 마지막 달인 12월

미국 대학 ‘학비 가장 적게 오르고 학비지원은 늘었다’

4년제 공립 3분의 1, 4년제 사립 5분의 1은 동결 전체 대학 학비도 1~2%로 최저인상, 인플레 감안하면 인하 팬더믹에 직격탄을 맞았던 미국 대학들이 학비는 가장 적게 올리고 학비지원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립대학의 3분의 1, 사립대학의 5분의 1은 아예 학비를 동결했으며 학부생 1인당 갚지 않아도 되는 무상학비보조로 1만달러를 받은 것을 비롯해 1만 4800달러씩 지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행 한국인, 영주권자, 시민권자 모두 백신접종증명, 음성확인서 제시

미국 8일부터 미국입국문호 개방 대신 백신접종증명서, 음성확인서 요구 이민신분, 나이따라 요구사항 달라져 미리 파악준비 필요 미국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는 한국인은 물론 귀환하는 영주권자, 시민권자들 까지 백신접종 증명서와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하는 새 입국규정이 8일부터 시행에 돌입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영주권자와 시민권자, 18세이하 청소년, 어린이 등은 미국입국 또는 재입국이 가능 하지만 하루안에 검사한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하는 반면 한국인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