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고용지표

미국 5월 실업률 5.8% 하락, 55만 9천개 증가 ‘완만개선, 금리불변’

미국 5월 실업률 5.8% 하락, 55만 9천개 증가 ‘완만개선, 금리불변’

5월 고용지표 해빙 불구 예상치 밑돌아 완만한 개선 연준 채권매입, 제로금리 등 금리정책 돈풀기 당분간 변함없을 듯 미국의 5월 실업률이 5.8%로 하락하고 55만 9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완만한 고용개선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의 냉각됐던 고용증가에 비해 2배나 더 늘어난 것이지만 경제분석가들의 예상치에는 못미친 것이어서 완만한 개선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연준의 금리정책과 돈풀기는 일단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경제 지표에서

미국 4월 실업률 6.1%, 22만 6천 증가에 그쳐 ‘충격의 냉각’

경제분석가 100만 증가 예상했다가 4분의 1에 그쳐 충격 고용성적 급속 냉각으로 경제반등 시들해지나 우려 미국의 4월 실업률이 6.1%로 올라가고 22만 6000개의 일자리 증가에 그쳐 예상과 기대를 깨고 충격과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경제분석가들과 경제시장에선 100만개 이상의 일자리 증가를 기대했다가 전달보다 절반으로 떨어진  급속 냉각된 고용지표에 당혹해 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경제난 탈출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것으로 기대됐던

미국 1월 실업률 3.6%, 22만 5천 증가 ‘고용호조’

실업률 소폭 상승했으나 일자리 창출 예상치 크게 웃돌아 고용호조, 경제성장, 금리동결 예고, 신종 코로나 등 악재 관건 미국의 1월 실업률이 3.6%로 올라갔으나 한달간 22만 5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2020년 첫달에도 고용 호조를 이어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 일부 악재가 터져 나왔지만 강한 고용성적으로 미국경제의 연속 성장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20년의 첫달인 1월에도 미국의

미국 11월 실업률 3.5% 하락, 일자리 26만 6천 증가 ‘호조’

3.5% 실업률 50년만에 최저치, 일자리 증가 기대치 웃돌아 연말대목 호황 기대, 기준금리 12월부터 상당기간 동결 예상 미국의 11월 실업률이 더 하락해 반세기만에 최저치인 3.5%까지 내려가고 일자리는 26만 6000개가 늘어나 호조를 이어갔다 이에따라 기준금리는 이달을 비롯해 앞으로 상당기간 현수준에서 동결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11월 고용성적이 호조를 이어가 올연말 대목의 경기호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의

미국 9월 실업률 3.5% 최저치, 13만 6천개 증가 둔화

50년만의 최저 실업률, 일자리 증가는 예상치 못미쳐 연준 10월말 기준금리 더 내릴지 고심할 듯 미국의 9월 실업률이 3.5%로 떨어지며 5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일자리가 13만 6000개 증가로 둔화돼 혼조세를 보였다 이에따라 연준이 이달말 기준금리를 또한번 내릴지 고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9월 고용지표가 안도와 불안을 뒤섞이게 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의 9월 실업률은 50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미국 3월 고용 재반등 ‘급랭위기 피했다’

3월 실업률 3.8% 유지, 19만 6천개 증가 고용 재반등 성공, 경제 급랭, 침체 위기 모면 미국의 3월 실업률이 3.8%를 유지하고 한달간 예상을 뛰어넘는 19만 6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재반등 했다 미국의 고용시장이 급랭위기를 넘긴 것으로 보이지만 기준금리는 당분간 계속 동결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3월의 고용성적으로 급속한 냉각위기를 모면했다 미국의 고용지표가 2월에 급속히 얼어붙어 경기침체의

미국 8월 실업률 3.9%, 20만 1천명 증가 호조

  실업률 불변 최저치 유지, 일자리 증가 예상 웃돌아 시급 2.9% 상승, 이달 하순 올들어 세번째 금리인상 확실시   미국의 8월 실업률이 3.9%를 유지하고 20만 1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호조를 기록했다   더욱이 시간당 임금이 연율로 2.9%나 올라 이달 하순 금리인상이 확실해지고 있다   미국의 8월 고용도 예상을 웃도는 호성적을 올려 경제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미국 허리케인 강타 9월 실업률 4.2%, 3만 3천명 감소 ‘최악’

  실업률 4.2%-2001년 2월이래 16년만에 최저, 노동력 급감 때문 일자리 3만 3천명 감소-2010년이래 7년만에 첫 감소   미국이 허리케인에 강타당한 여파로 9월 실업률이 16년만에 최저치인 4.2%로 하락했으나 일자리가 7년만에 처음으로 3만 3000명 감소하는 최악의 고용성적을 가록했다   다만 허리케인 어마와 하비에 의한 일시적인 해고이기 때문에 치명적인 고용악화는 아닌 것으로 간주 되고 있다   미국의 9월

미국 4월 실업률 4.4% 하락, 21만 1천명 증원 호조

  4.4% 실업률 10년만에 최저, 일자리 증가 전달보다 3배 늘어 4월 고용 호조 급반등으로 6월 금리인상 확실시   미국의 4월 실업률이 4.4%로 하락하며 1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21만 1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급반등했다   4월 고용호조에 따라 6월의 기준금리 인상은 더욱 확실시되고 있다   미국의 4월 고용성적이 부진했던 3월에 비해 급반등하며 건전한 호조를 되찾았다   미국의 4월

미국 1월 실업률 4.8%,22만 7천명 증가 양호

  실업률 0.1 포인트 상승, 일자리 증가 호성적 시급 3센트 연율 2.5% 올라 실망, 3월 금리인상 가능성 낮아   미국의 1월 실업률이 4.8%로 소폭 올라갔으나 22만 7000명이나 일자리를 늘려 양호한 고용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최저임금의 인상에도 시간당 임금(시급) 인상이 저조해 3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높이지는 못하고 있다.   미국의 정권교체가 이뤄진 1월의 고용지표가 호조를 이어가며 2017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