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주미대사관 국감 ‘종전선언 무리한 추진 아니냐’ vs ‘전술핵 재배치 현실성 있나’

주미대사관 국감 ‘종전선언 무리한 추진 아니냐’ vs ‘전술핵 재배치 현실성 있나’

야당의원들 “문재인 정부 미국외면하는 종전선언 왜 무리하게 추진하나” 여당의원들 “전술핵 재배치, 핵공유, 핵무장에 대한 미국입장은 무엇인가” 주미대사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대선주자들의 주장을 인용해 “종전선언을 무리하게 추진하 는 것 아니냐는 야당의원들의 추궁과 “전술핵 재배치가 현실성 있느냐”고 반박하는 여당의원들의 역공 으로 대리 공방전이 벌어졌다 이수혁 주미대사는 종전선언이 안보를 해치는 부작용없이 평화정착의 입구가 되도록 한미양국이 방법을 모색하고

전세계 136개국 최저법인세 15% 물린다 ‘조세피난처 차단’

아일랜드 등 3개국 조인해 136개국 최저법인세 15% 부과 최종 합의 아마존, 페이스 북, 구글 등 판매국에도 10%이상 세금납부하기로 한국과 미국 등 주요 경제국들이 모두 포함되는 전세계 136개국은 앞으로 최저법인세로 15%를 부과하고 글로벌 세일에 대해선 판매국에 판매세를 내게 된다 각국의 세법 개정을 통해 2023년 부터 이 세금제도가 본격 시행되면 1500억달러의 세입이 늘어나고 조세 피난처를 줄일 수

미국 오는 외국인 11월초부터 백신접종증명, 음성확인서 제시

백악관 11월초부터 모든 외국인 백신접종증명, 음성 등 두가지 의무화 특정국가 미국입국 금지 대신 백신접종 증명서로 대체 미국에 오려는 모든 외국인 방문객들은 11월 초 부터 항공기 탑승전 백신접종 완료증명서와 음성확인서 를 제시해야 한다 바이든 헹정부는 각국의 백신접종률이 크게 높아지고 연말여행시즌이 시작되는데 맞춰 11월초 부터 미국방문객들에 대한 백신접종증명서와 사흘내 음성확인서를 제시토록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바이든 ‘20년 아프간 전쟁 끝냈다, 지구촌 테러전은 지속’

미 역사상 가장 오래된 아프간 전쟁 20년만에 끝냈다 12만이상 대피시킨 작전도 성공적, 테러분쇄는 계속한다 조셉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가장 오래된 20년된 아프간 전쟁을 끝냈다고 선언하고 지구촌에서의 테러 분쇄는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전쟁 끝내기는 미국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올바른 결정이었고 12만명이상을 대피시킨 작전도 성공적이었다고 옹호하고 지구촌에서의 테러전에 촛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전쟁 끝머리에

미국 철군, 대피 완료 ‘20년 아프간 전쟁 끝냈다’

31일 철군시한 24시간전 자정에 마지막 미군 수송기 5대 카불 이륙 20년 아프간 전쟁-2조달러 전비, 미군 2461명 등 17만명 사망, 도로 탈레반 미국이 마지막 미군기들의 카불 공항 이륙으로 철군과 대피를 완료하고 가장 오래된 20년간의 아프간 전쟁을 끝냈다 하지만 미국은 2조달러의 전비를 쏟아붓고 2461명의 미군, 17만명의 사망자를 내고도 탈레반에 도로 내주며 테러분자들까지 다시 고무시켜 치욕스런 전쟁사를 쓰고

미국 20년만의 아프간 전쟁 끝내기 ‘마지막까지 위험, 고통’

당초 일정대로 8월 31일 남은 미군병력 4천명 철군완료 미국의 대피작전 사실상 끝, 보복공격 또는 선제타격에선 오폭논란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년만의 아프간 전쟁 끝내기를 강행하고 있으나 마지막 순간까지 위험과 고통을 겪고 있다 테러위협으로 마지막 순간 대피작전은 사실상 중지된 상황에서 미군병력들이 빠져 나오고 있으며 테러 분자에 대한 보복 공격또는 선제타격은 민간인 오폭 논란을 사고 있다 미국의 20년된

미국 아프간 전쟁 끝내기 대신 새 테러전쟁 수렁에 빠지나

바이든- 8/31~9/11 20주년에 맞춰 아프간 철군, 전쟁 끝내기 예정대로 폭탄테러 주범 IS-K(호라산) 보복공격, 아프간 집결 테러조직과 새 전쟁 아프간 전쟁 끝머리에 카불 공항에서의 폭탄테러로 미군 13명을 포함한 수백명의 사상자를 낸 최악의 참사를 당한 미국은 IS 아프간 지부에 대한 보복공격에 나서는 등 새로운 테러전쟁에 직면하고 있다 아프간을 다시 장악한 탈레반과의 싸움이 아니라 그틈을 타 테러공격을 자행하고

카불 자폭테러 미군 13명, 아프간 170여명 사망 ‘최악의 참사’

카불 공항 입구와 외곽에서 두건의 자폭테러 최악의 사상자 발생 IS 아프간 지부 소행, 바이든 보복 다짐, 대피작전 여부 중대결단해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입국에서 두건의 자폭 테러가 가해져 미군 13명, 아프간인 170여명이나 사망하 는 최악의 참사가 발생했다 악명높은 IS의 아프간 지부가 저지른 자살폭탄테러로 나타났으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반드시 찾아내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보복을 다짐했으나 8월말

카불 공항 폭탄테러 미군 10여명 등 수십명 사상, 아프간 대피작전 흔들

카불 공항에서 자살폭탄테러 2건으로 미 해병 11명, 해군 1명 등 12명 사망 수십명 아프간인들도 사상, 미군 대피작전에 직격탄, 바이든 수렁 조짐 아프간 수도 카불 공항에서 자살폭탄테러로 미 해병과 해군 10여명이나 사망하는 등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미국의 아프간 대탈출, 대피작전도 크게 흔들리고 있다 미국은 현재까지 열흘여동안 10만명 가까이 대피시켰으나 아직도 카불공항등지에는 탈출하려는 미국인 1500명과 아프간인 25만

미국 아프간 대탈출, 대피작전 가속도 불구 ‘끝없는 험로’

미군 병력 5800명, 헬기 특수부대 동원 열흘간 3만 7천명 대피 아프간 거주 미국인만 1만 5천명, 아프간인들 수만명 몰려 험난 미국이 헬기와 특수부대, 민간 항공기들 까지 동원해 아프간 대탈출, 대피작전에 가속도를 내고 있으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구해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앞이 안보이는 험로에 부딪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카불이 탈레반에 다시 함락된 직후부터 열흘동안 3만 7000명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