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새 바이든 대북정책 ‘전부, 전무 아닌 중간 성과 위한 실용접근’

새 바이든 대북정책 ‘전부, 전무 아닌 중간 성과 위한 실용접근’

트럼프의 그랜바겐 일괄타결이나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 아니다 바이든식 비핵화 목표 유지하되 중간 성과 위한 실용적 접근 바이든 행정부가 새 대북정책은 트럼프의 일괄타결이나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가 아니라 완전한 비핵화 로 가는 중간에 성과를 내기 위한 세밀하게 조절된 실용적인 접근을 추구할 것으로 공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100일에 맞춰 재검토한 끝에 마련한 새 대북정책 기조를 공개하고 한국, 일본,

문재인-바이든, 5월 후반기 첫 백악관 정상회담

백악관 “바이든 5월 후반기 백악관에서 문대통령 만날 것”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따른 한미간 공통 접근법 모색 문재인 대통령이 5월 후반기에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첫 만남을 통해 한미동맹의 신뢰를 더욱 다지면서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따른 한미간 공감대를 찾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촉진하는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조셉 바이든

바이든 아프간 주둔 미군 9.11까지 전원 철군 발표

9.11 테러 20주년에 맞춰 새로운 철군 일자 결정 그때까지 미군 3천명 아프간 주둔, 평화안보 확보될지 미지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주둔 미군들을 9.11 테러 20주년이 되는 오는 9월 11일까지 전원 철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결정으로 전임 트럼프 행정부에서 합의했던 5월 1일 철군 완료일 이후에도 미군 3000여명이 아프간에 4개월여 동안 더 주둔하게 됐다 미국의

북핵협상 재개 위해 바이든 먼저 움직이고 대담한 제안하라

한미일 안보실장 대면회의, 바이든 새 대북정책 곧 나온다 미 전문가들 바이든 먼저 움직이고 대담한 제안해야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안보실장 대면회의를 개최한데 이어 새 대북정책을 곧 공개할 것으로 예고되자 미 전문가들은 북핵 협상을 재개하고 진전시키려면 미국이 먼저 움직이고 대담한 제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김정은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전임자의 핵협상 약속을

바이든 “북한 미사일 발사 유엔결의 위반, 비핵화 전제 외교도 준비”

북한 긴장고조 선택시 상응 대응, 비핵화 조건 외교도 준비 중국과의 경쟁 극심, 내앞에서 중국이 최강국가 되는일 없을 것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이라고 지적하고 “긴장고조를 선택한다면 상응한 대응을 할 것이지만 비핵화를 전제로 외교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중국과의 경쟁이 극심하다고 토로하고 그러나 미국이

3.1절에 더욱 거세진 하바드대 램지어 논문 비난 파고

하바드 램지어 논문 ‘위안부 계약에 의한 성노동자’ 어거지 주장 역사학, 경제학, 법학자들 거센 비판 논문철회, 하바드대 조치 요구 일본군 위안부를 계약을 맺고 자발적으로 성노동을 한 매춘으로 오도한 하바드대 존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한 비난의 파고가 102주년 3. 1절을 맞아 더욱 거세게 몰아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도 역사학, 경제학, 법학 등 각 분야의 학자들이 연판장을

바이든 대북정책 전면 재검토 착수 ‘압박과 지원 병행하나’

김정은 곧 도발행동 대비하며 톱다운 대신 바탐업 방식 재검토 코로나 사태와 경제파탄 감안 백신 지원과 전현직 관리 대화도 고려 바이든 새 행정부가 대북정책의 전면 재검토에 착수해 어떤 정책과 전략을 채택하게 될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과 전략은 오바마 시절로 되돌아 가지는 않을 것이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이 곧 감행될 것에 대비해 대북압박을 강화하는 동시에

트럼프 임기중 첫 비토무효 당했다 ‘국방수권법’ 발효

새해 첫날 연방상원 찬성 81대 반대 13으로 비토 무효화 하원 322대 87 이미 가결, 60년만에 처음 대통령서명없이 발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해 첫날 4년 임기중 처음으로 국방수권법안에 대한 비토를 무효화 당한 기록 을 남겼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등 해외주둔 미군 감축을 어렵게 만든 7405억달러 규모의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 법은 60년만에 처음으로 대통령 서명없이 발효됐다 2021년 새해

바이든 외교안보팀 지명 ‘동맹강화, 전통외교, 미국지도력 회복’

외교안보팀 블링큰 국무, 셜리번 안보보좌관, 그린필드 유엔대사 첫 라티노 국토안보부, 첫여성 정보총수, 존 케리 기후협약 특사 조셉 바이든 대통령 당선 유력 후보가 토니 블링큰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유엔대사 등으로 외교안보팀을 구축하고 동맹강화, 전통외교를 통한 미국지도력 회복에 주력할 것임을 예고했다 또한 알레한드르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 애브릴 헤인즈 국가정보국장, 존 케리 기후협약 대통령 특사

트럼프, 에스퍼 국방장관 전격 트윗 경질

트윗 통해 “에스퍼 끝났다” 대행에 크리스토퍼 밀러 6월 조지 플로이드 항위시위 진압에 군동원 반대로 충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펜타곤 수장인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전격 트윗으로 경질했다. 새 국방장관 대행에는 크리스토퍼 밀러 국가 대테러 센터장을 기용했다 대선결과에 불복하고 법적투쟁에 돌입한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새 장관대행에 크리스토퍼 밀러 국가 대테러 센터장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