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폼페이오,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 일축

폼페이오,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 일축

협상서 빠지라는 요구에 “협상팀 계속 맡을 것” 감정대립 초래할 맞대응이나 강경대응은 자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협상에서 빠지라는 북한의 요구에 대해 “협상팀을 계속 맡을 것”이라면서  일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직접적인 맞대응을 자제하며 협상 기조를 유지하고 주도권을 잡기 위한 기싸움 에 주력하고

미중 무역합의 5월말이나 6월초 서명 잠정 합의

4월말~5월초 양국 협상 대표단 베이징, 워싱턴 연쇄 방문 이르면 5월 27일 미국 메모리얼 데이 서명 목표 미국과 중국이 양국 협상 대표단의 상호방문을 통한 협상을 더 벌인후에 5월말이나 6월초에 서명키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다 5월말이나 6월초에 미중 무역전쟁이 끝나면

다급해진 문재인, 연말시한 김정은, 느긋한 트럼프

문재인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 김정은-트럼프 3차 미북정상회담 용의 김정은 연말시한, 트럼프 제재해제없다 느긋, 문재인 양쪽압박 곤혹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미북정상회담을 가질 용의를 밝힌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4차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고 나서 정상외교가 재개될지 주목되고 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3차 미북정상회담, 현재 빅딜 후엔 스몰딜 가능’

문대통령 중재안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 사실상 수용 남북정상회담후 김정은 입장 미국전달, 북미정상회담 재개노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3차 미북정상회담은 물론 단계적 스몰 딜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 비핵화 협상 재개에 청신호가 켜질지 주목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대통령

한미정상 ‘빅딜 합의후 단계적 스몰 딜’ 추구

트럼프 ‘3차 미북정상회담, 현재 빅딜 후엔 스몰딜 가능’ 문재인 중재안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 사실상 수용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3차 미북정상회담을 추진해 빅딜에 합의한 후 실행을 위해서는 단계별 스몰 딜도 가능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문재인-트럼프 오늘 정상회담 ‘비핵화 협상 구하기’

11일 낮 백악관 부부동반, 단독, 오찬 확대정상회담 한국의 굳 이너프 딜 또는 조기 수확론에 미국동의 주목 워싱턴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1년만에 다시 비핵화 협상 구하기에 나서고 있다 문대통령은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부부동반 친교인사,

문대통령 워싱턴 도착, ‘미북 괜찮은 거래안’ 성사시키나

10일 워싱턴 도착 11일 백악관 한미정상회담 한국의 굳 이너프 딜 또는 조기 수확론에 미국동의 주목 1박 3일의 긴급 미국방문일정을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워싱턴에 도착해 미북 협상 구하기라는 중대한 임무 수행에 나섰다 문대통령은 내일 낮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측의

문재인-트럼프 ‘전부 아니면 전무’ 피해야 돌파구

한미정상회담 빅딜요구가 리비아 모델 회귀 아님을 확인해야 미국의 최종 목표 빅픽쳐로 그려 빅딜 타결하고 단계적 이행 오는 11일 백악관 한미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 모델이나 All or Nothing 즉 ‘전부 아니면 전무’라는 접근 방식부터 피해야 새 돌파구를 찾을

폼페이오 ‘3차 미북정상회담 머지않아 개최 확신’

포스트 하노이 후에도 미북접촉 채널 유지, 대화 추구 11일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미국 협상재개 강조 백악관 한미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3차 미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확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북간 접촉채널이 유지되고 있으며 3차 정상회담이 머지않아 개최될 것으로 기대 한다며 조심스럽게

미중 무역전쟁 ‘끝이 보인다’ 종전 카운트 다운

트럼프 ‘선 협상타결, 후 정상회담’ 부과된 관세 철폐시기 마지막 쟁점, 곧 타결될듯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의 끝이 보이고 있다. 미중 양국은 아직 최종 타결하진 못해 정상회담 일정 발표도 미루고 있지만 무역 전쟁 끝내기에 돌입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수천억달러 어치의 양국 수입품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