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시진핑 평양행에 트럼프 대화,제재 동시 카드로 맞대응

시진핑 평양행에 트럼프 대화,제재 동시 카드로 맞대응

국무부 협상재개 메시지 4시간후 재무부 제재발표 트럼프, 시진핑의 방북, 북중밀착, 대미지렛대 의도 차단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평양행에 미국이 대북 대화와 제재 동시카드로 맞대응하고 나서 팽팽한 기싸움 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협상의 문이 활짝 열려 있다고 밝힌지 수시간만에 북한과 중국,러시아가

트럼프-시진핑 내주 오사카 담판 ‘무역전쟁 판가름’

트럼프 “시진핑과 전화대화, 오사카 막판협상, 미중정상회담” 미중 무역전쟁 종전이냐, 확전이냐 기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이 내주 오사카 담판을 갖고 미중 무역전쟁의 종전이냐,확전 이냐를 판가름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 전화통화를 가진데 이어 오사카에서 막판 무역협상을 벌이고 G-20 정상 회의

미국 ‘이란책임’ vs 이란 ‘정치조작’ 긴장고조

오만해 유조선 2척 피격 사태로 미국과 이란 격돌 중동긴장고조, 석유시장 출렁, 전문마저 감돌아 중동지역에서 유조선들이 잇따라 공격받은 사태를 놓고 미국이 ‘이란책임’이라며 응징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는 반면 이란은 ‘미국의 정치조작’으로 반박하고 나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과 이란간의 긴장고조로 유가가 급등하며

트럼프 ‘김정은 따뜻한 편지, 좋은 일 일어날 것’

“김정은의 따뜻한 편지 받았다…좋은 일 있을 것” 미북 물밑접촉, 협상재개 3차 정상회담 모색 시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따뜻한 편지를 받았으며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첫 미북정상회담 1주년에 맞춰 매우 긍정적인 상황을 공개 언급해 비핵화

G2 패권싸움 ‘중국 팽창전략’ VS ‘미국 포위봉쇄’

미중무역전쟁 6월말 오사카 미중정상회담 결판 무역전쟁외에도 전방위 패권싸움으로 곳곳 충돌 미국과 중국이 이달안에 무역전쟁을 종전시킬 건지, 확전시킬 것인지 다시한번 중대 기로에 서고 있다 하지만 두 수퍼파워 미국과 중국이 세계 곳곳,각종 분야에서 헤게모니(패권) 싸움을 벌이고 있어 미중무역전쟁도 쉽게 끝내지 못하고 있고

트럼프 북한 처형설에 의문, 김정은 만나길 고대

“처형설 나온 1명 처형 안됐다…김정은 만나길 고대” 처형안된 북 인사 김영철인지 김혁철인지 혼동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협상대표들이 숙청, 처형됐다는 한국언론 보도에 대해 “처형설이 나온 1명은 처형 안됐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를 고대한다”며 3차 미북정상회담

폼페이오 ‘북 아마도 유엔결의 위반, 그러나 비핵화 더 중요’

폼페이오, 북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아마도 유엔결의 위반” “그러나 비핵화 결과 얻는게 중요” 위반 인정하되 추가조치 안할듯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아마도 유엔결의 위반일 것”이라면서도 “중요한 것은 비핵화 결과를 얻어내는데 촛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의

미국 ‘북한 전체 WMD가 유엔결의 위반, 미국의 촛점은 협상’

국무부 “북 대량살상무기 전체가 결의 위반, 미국정부의 초점은 협상” 트럼프 볼턴 일축으로 혼선 빚자 정리된 입장, 역할분담 관측도 미국정부는 북한의 전체 WMD(대량살상무기)가 유엔 결의 위반이지만 협상에 촛점을 맞추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단거리

미국 ‘나라 위해 산화한 미군에게 최고의 보상’

전사자 조의금 10만달러+생명보험금 40만달러 유가족 주거, 교육, 의료혜택도 제공, 미망인 연금도 가능 *미군 전사자에 대한 1인당 보상(미 국방부, 재향군인부) 구분 보상 내용 미 정부 조의금 10만달러 미군 그룹 생명보험금 40만달러 주택 지원 180일 동안 거주 가능 군의료 혜택 유가족 1년동안

메모리얼 데이 ‘조국에 바친 희생, 결코 잊지 않는다’

알링턴 등 130여곳 국립묘지 기념식, 퍼레이드 트럼프 대신 펜스 부통령 “미국, 결코 잊지 않을 것”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미 전역에서 기념식과 퍼레이드 등 각종 기념행사를 갖고 목숨 바쳐 자유,평화를 지켜낸  참전 미군들의 고귀한 희생과 숭고한 뜻에 추모와 경의를 표시했다 알링턴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