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바이든 한국전기차 세제혜택 계속 허용하는 시행규정 가능성

바이든 한국전기차 세제혜택 계속 허용하는 시행규정 가능성

월스트리트 저널 미 재무부 동맹국 우려 해소방안 적극 모색 12월안에 발표될 시행규정에서 한국 등 요구하는 3년 유예 가능 바이든 행정부가 12월안에 한국 등 외국산 전기차에 대해서도 7500달러씩의 세제혜택을 수년간 허용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시행령을 내놓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2월중에 시행령을 확정해야 하는 미 재무부는 한국, 일본, 영국, 유럽연합 등 동맹국들은 물론 미국 자동차 노조들까지 요구해온 이행시기의

바이든 ‘북한 핵실험 등 도발시 미군 능력 강화, 신 냉전 없다’

미중정상 3시간 넘게 첫 대면회담 ‘북 핵실험시 미군능력 더 강화’ 대만 공격 임박 안해, 신냉전 절대적으로 불필요, 새 소통협력 시작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과 3시간 넘는 첫 대면 정상회담에서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 등 도발행동을 억지시켜야 할 의무가 있으며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면 동맹 보호를 위한 미군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중국의

미 언론들 ‘서울의 핼러윈 대참사, 참담한 비극’

전년의 두배이상 군중, 좁은 골목길 참사로 150명이상 사망 바이든, 주한미국대사, 주한미군사령관 성명 애도와 위로, 지원 150명이상 사망한 서울의 핼러윈 대참사에 대해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일제히 긴급과 톱뉴스로 축제장이 일순간 참사현장으로 뒤바뀐 비극을 타전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주한미국대사, 주한미군사령관 등이 애도와 위로성명을 발표하고 비극을 겪고 있는 한국, 한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팬더믹 규제가

미 육군 올 모병 목표에 25% 미달 ‘총병력 1만명 감군 불가피’

육군장관 모병목표 미달해 총병력수 올해에만 1만명 줄여야 강한 고용시장, 젊은층 의식변화, 체력기준 미달 등으로 모병 어려워져   미 육군이 올회계연도에 병력 모집에서 모병목표에 25%나 미달했다고 밝혔다 미 육군은 이 때문에 총병력의 수를 올해에만 1만명이나 감군하게 됐다고 경고했다 세계 최강을 자랑해온 미군이 모병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예기치 않게 총병력 수를 감군 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리고

주미대사관 국감 ‘늦장대응으로 때 놓쳤다’ vs ‘전기차 피해 최소화 노력중’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주미대사관 국감 민주당 의원들 전기차 문제 집중추궁 조태용 주미대사 “더 잘했어야…” “재무부 시행령, 개정입법 과정 피해최소화” 주미 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른 한국 전기차 세제혜택이 중단된데 대해 민주당의원들은 ‘대사관의 안이한 인식으로 때를 놓쳐 큰피해를 입게 됐다”고 집중추궁했다 이에 조태용 주미대사는 “더 열심히 했어야 했다”고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현재 미국측과 한국 전기차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G-7 정상들 ‘푸틴 생화학, 핵 사용시 심각한 대가’ 경고

무차별 공격, 핵사용 위협하는 푸틴에 강력 경고장 우크라이나에 재정적, 군사적 지속적 지원 약속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차별 미사일 공격을 퍼붓고 핵사용까지 위협하자 G-7 정상들이 긴급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푸틴이 생화학, 핵무기를 사용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G-7 정상들은 “불법 병합을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러시아군의 철수와 평화협정이 이뤄 질 때까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Tags:

미국, 오페크 러시아와 석유전쟁 불사 ‘유가 카르텔 부수기 돌입’

바이든 11월에 전략비축유 1천만 배럴 추가 방출 연방의회 초당적 카르텔 깨는 법안 본격 추진 미국이 오페크와 러시아가 하루 200만 배럴씩 감산을 결정한데 분개해 카르텔 부수기 법안들을 일제히 추진하는 등 석유전쟁도 불사하는 강경대응에 나서고 있다 미국은 11월에도 전략비축유 1000만배럴을 더 방출하고 오페크 플러스의 유가 통제를 차단할 수 있는 각종 법안들을 연방의회에서 본격 추진하고 있다 미국은 전셰계적인

유가 다시 요동치기 시작 ‘오페크 하루 200만 배럴 감산, 유가 상승’

오페크와 러시아 하루 200만 배럴 감산 결정으로 유가 오름세 국제유가 100달러 향해 상승, 미국내 휘발유값 석달 하락하다 보름째 올라 오페크와 러시아가 하루 200만 배럴씩 감산하기로 결정해 국제유가와 미국내 휘발유값이 다시 요동치기 시작한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배럴당 100달러를 향해 다시 오르고 있는 미국내 휘발유값은 석달이상 급락했다가 보름째 다시 상승하고 있다 물가를 진정시키는데 핵심 역할을 해온

바이든 전기차 세제혜택 한국 등 제외했다가 동맹분노 ‘수정하나’

한국이 가장 강한 불만분노 표출, 일본, 유럽연합도 비판 미 무역대표 시행령에 우려반영 시사, 워녹 상원의원 현대차 유예기간 바이든 행정부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라 전기차 세제혜택에서 한국 등 동맹국가들을 제외했다 가 동맹들의 분노를 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 비판론도 거세지고 있다 미 무역대표는 올연말까지 시행령을 확정하면서 동맹들의 우려를 해소할 가능성을 시사했고 현대 자동차 전기차 공장을 유치한 조지아주를

푸틴 ‘우크라 4개지역 합병선포’ VS 바이든 ‘불법행위, 추가제재’

러시아 우크라 루한스크, 돈네츠크 등 합병선언 전체의 15% 미국 등 서방 국제법 위반 불법, 인정못해 추가 제재와 군사지원 러시아의 블라드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영토의 15%에 해당하는 4개 지역에 대한 합병을  선포하자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법을 어긴 불법행동으로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 면서 추가 제재조치를 단행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이 예전처럼 끝내기 수순에 들어갈지, 아니면 우크라이나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