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아이오와 민주경선 대참사, 부티지지 선두파란

62% 개표결과 부티지지 26.9%, 샌더스 25.1%, 워런 18.3%, 바이든 15.6%

민주당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 보고체계 오작동, 하루 지연 대참사

경선결과 발표를 연기하는 대참사를 겪은 민주당의 첫 아이오와 경선에서 62%를 개표한 결과 피트 부티지지 후보가 선두에 나섰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바짝 추격하고 있는 반면 조셉 바이든 전 부통령은 4등으로 밀려나 또다른 파란이 일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경선 개막전 부터 개표체계 고장으로 경선 결과 발표를 하루나 연기하는 대참사를 빚고 도 62%를 개표한 부분 결과 부터 발표하고 있어 축제 대신 난장판, 대참사에 시달리고 있다

2020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단임으로 끝장내겠다는 민주당이 경선개막전부터 축제 대신 혼돈의 난장판을 만들어 버린 대참사를 빚어 휘청이고 있다

전통에 따라 경선 개막 테이프를 끊었던 아이오와의 민주당 코커스에서 득표 집계과정의 수치 불일치가 발생하고 애플리케이션도 작동하지 않는 바람에 경선결과를 발표하지 못하는 대참사가 벌어졌다

거의 하루나 지연된 끝에 4일 동부시각 오후 5시에 발표된 아이오와 민주당 코커스 경선 결과는 62% 개표된 상황에서 시작돼 부분 발표에 그쳤다

62%를 개표한 결과에서는 38세의 젊은 후보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이 26.9%를 얻어 예상을 깨고 선두로 올라섰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5.1%를 득표해 2위로 바짝 추격하고 있어 선두탈환을 노리고 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18.3%를 얻고 있어 3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선두를 다툴 것으로 보였던 조셉 바이든 전 부통령은 15.6%를 득표하는데그치고 있어 4위로 밀려나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 38%를 더 개표해야 하고 실제 투표한 당원들의 숫자를 집계한 인기투표에서는 샌더스 상원의원이

1000여표 차이로 부티지지 후보를 누르고 선두를 달리고 있어 최종 아이오와 위너가 바뀔 가능성은 남아 있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트럼프 대항마를 결정하는 개막전 부터 축제 대신 난장판을 보여준 꼴이 되버려 후유 증에 시달릴 것으로 지적받고 있다

현지시각 3일 저녁 7시 부터 아이오와 유권자들이 1678곳의 선거구별로 모여 코커스를 시작해 트럼프 를 물릴칠 수 있는 지지 후보를 선택한후 개표결과를 집계해 발표하기만을 기다리던 당원들과 대선후보 들은 발표가 무한정 지연되자 당혹해 하며 불만과 분통을 터틀이는 분위기였다

민주당은 아이오와 코커스에서▲1차 투표 결과 ▲ 1차의 15% 미달 후보 지지자의 2차 선택을 합산한 결과 ▲ 후보별 확보 대의원 수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눠 발표하기로 했는데 이 세 항목의 수치가 일치 하지 않는 바람에 장시간 개표결과를 발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집계와 발표에서 사용하려던 앱(애플리케이션)이 아예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