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032년까지 새 차의 67% 전기차로 채운다

당초 계획보다 더 빨리 더 많이 전기차 확산 계획

에너지 전환책 가속, 충전소 증설, 전기차 가격인하 등 과제

미국이 자동차들의 탄소배출 제한을 대폭 강화하는 방법으로 앞으로 10년후인 2032년에는 판매되는 새 차의 67%나 전기차로 채운다는 에너지 전환책을 발표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2030년까지 절반을 전기차로 채운다는 기존의 목표보다 훨씬 확대하려는 것 으로 해석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를 중심으로 하는 에너지 전환에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EPA(환경보호처)는 12일 화석연료 자동차의 탄소배출 제한을 더욱 강화하는 방법 으로 전기차를 더빨리, 더 많이 확산시키려는 계획을 공표했다

새 배출기준 강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내년에나 나오겠지만 현재와 같이 개별 차량에 대한 배출제한 을 대폭 강화하는 대신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전기차를 더많이 생산하지 않고서는 맞출 수 없는 제한 조치인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이 때문에 새로운 탄소배출 제한 조치의 내용과는 상관없이 미국에서 전기차 비율이 더 빨리 더 많이 급등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새 규정이 2027년부터 2032년 형 새 자동차들에 적용되면 전기차 비율이 급등할 것으로 강조하고 있다

앞으로 10년후인 2032년에는 미국서 판매되는 승용차, SUV, 경트럭 등 새 자동차들 가운데 무려 67% 는 전기차가 차지할 것으로 바이든 행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이는 현재의 목표 보다 훨씬 확산시키려는 시도로 해석되고 있다

현재까지 바이든 행정부는 2030년에 미국서 판매되는 새 자동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채운다는 목표 를 내걸어 왔다

2년을 늦춘 2032년에 50% 보다 17% 포인트나 높인 67%까지 전기차 비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야심찬

목표로 간주되고 있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새 자동차들 가운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해마다 급등하고 있으나 아직도

한자리수에 머물러 있다

판매된 새 자동차 가운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2021년 3.1%에서 2022년에는 5.8%로 근 2배나 급등했으나 아직은 갈길이 멀어 보인다

다만 전기차로 대대적인 에너지 전환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이미 착수한 2030년까지 50만곳의 충전소 건설 보다 수백만곳을 더 증설해야 하고 전기차 가격의 대폭 인하를 유도해야 할 것으로 지적받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