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부, 한국 도감청 등 유출된 극비문건 수사 착수

미 국방부 의뢰로 연방수사국 FBI 수사 시작

데미지 콘트롤도 병행-동맹, 파트너국들과 접촉, 우크라 전쟁 영향

미국정부가 한국 외교안보팀을 도감청한 내용을 포함한 극비문건들이 100건이상 온라인상에 유출된 사태에 대해 FBI의 수사에 착수했다

미국정부는 또 10년전 정보누설 사태때와는 달리 40일밖에 안된 최신 민감 정보들이 대거 유출됐기 때문에 우크라이나 전쟁과 미국의 정보수집 작전 등에 미칠 악영향에 대한 평가작업도 벌이고 있다

70년된 동맹국 한국까지 대통령실의 외교안보팀을 도감청한 극비 브리핑 문건들이 한달이상 온라인상에서 떠도는 사태가 터지자 미국정부가 당혹해 하며 이른바 데미지 컨트롤, 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미국정부는 첫째 미 합참에서 보고된 기밀 브리핑 문건들이 어떻게 100건이상 유출됐는지 경위와 유출 소스를 색출하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미 국방부의 의뢰를 받아 연방법무부가 연방수사국(FBI)에 수사를 지시했다

이번 사태를 가장 먼저 보도한 뉴욕 타임스는 10일 “이번 사태는 해킹이 아니라 유출 또는 누설이며

합참 내부 기밀 브리핑 자료를 누군가 급히 사진촬영해 텔레그램과 트위터 등에 올린 것이므로 미국 내부의 소행으로 보고 유출소스를 색출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국정부는 둘째 한국과 이스라엘 등 동맹국들과 파트너 국가들과 접촉을 시작하고 경위를 설명하며

이해를 구해 데미지를 최소화하려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뉴욕 타임스는 전했다

미국정부는 셋째 이번 사태가 어떤 분야에 어떤 타격을 가할지 영향 평가에도 돌입했다

뉴욕 타임스는 이번 사태로 한국 등 동맹국들 까지 적성국 처럼 도감청하고 있다는 사실이 또 드러나 동맹이나 파트너 국가들간의 연대가 흔들리고 민감한 정보를 미국과 공유해야 할지 재고하게 돼 미국이 어려워지는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는 13년전과는 달리 이번에는 거의 실시간 극비 정보를 누설한 것이 되 버려 전황에 심각한 타격을 받지나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밝혔다

이번에 누설된 극비정보에는 우크라이나의 방공망이 붕괴 위험을 맞고 있다며 구체적인 위치도까지

나와 있어 러시아가 봄철 대공세에서 전투기들을 동원한 대폭격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그러나 바로 이런 점 때문에 러시아는 물론 우크라이나에서는 미국의 역공작일 수 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는 지적했다

러시아에서는 상당수 영향력있는 블로거들은 미국이 잘못된 정보들을 누설시켜 러시아 군 사령관들이 오판하게 만들어 수렁에 빠지게 만들려는 역공작으로 보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는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