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트럼프이민

트럼프 ‘이민혜택 박탈’ 영주권자, 시민권자까지 수난시대

트럼프 ‘이민혜택 박탈’ 영주권자, 시민권자까지 수난시대

  오버스테이 불법체류 가능성, 이민의도 보이면 가혹한 조치 퍼블릭 차지 확대 아직 미시행인데도 일선에선 복지이용자 조치시작   트럼프 행정부가 새정책을 시행하기도 전에 정부복지 이용자들에 대한 이민혜택을 차단하는가 하면 범죄시에는 귀화시민권까지 박탈시키고 있어 이민사회를 경악시키고 있다   합법 비자 소지자나 영주권자,

트럼프 영주권, 시민권까지 대폭 축소안 강행

  오바마케어 등 정부복지이용자, 저소득 이민자 영주권 초청, 시민권 신청 모두 기각하는 방안   트럼프 행정부가 정부복지혜택 이용자들의 이민혜택을 제한하는 방법으로 영주권과 시민권까지 동시에 대폭 축소시키려는 방안을 강행하고 있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가족이민을 중심으로 합법영주권 발급을

트럼프 ‘이민개혁 협상여지 있다, 안되면 셧다운 불사’

  “이민개혁 협상여지 두고 있고 레드라인은 없다” 체인이민폐지도 다시 포함, 4대 범주안 재확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개혁에서 넘어서는 안되는 레드라인은 없으며 협상의 여지를 두고 있다” 면서 8월과 9월 이민개혁 협상에 본격 나설 것임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전날

트럼프 ‘이민개혁 안하면 연방정부 셧다운 시킨다’

  9월말까지 연방예산안에 국경장벽 등 이민개혁 포함 경고 국경장벽건설, 추첨영주권 폐지, 메리트 능력제 영주권 전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장벽을 포함하는 이민법 개정이 안되면 연방정부를 셧다운 시킬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서 이민개혁을 둘러싼 한판대결을 재개할 것을 예고했다   그러나 공화당

높아진 트럼프 이민빗장 ‘기다림 고통, 무더기 기각’

  미국수속자 인터뷰에 1년이상 지연, 재제출 기회없는 기각 한국수속자 이민국페티션 승인에도 이민비자 기각 속출   합법이민까지 줄이려는 트럼프 이민빗장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미국수속자들은 대면인터뷰로 1년이상 지연되고 있는데 이어 작은 실수로도 수정기회를 얻지 못하고 즉각 기각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한국 등

트럼프 이민정책 낮은 지지율, 당파 분열

  가족격리 28%에 불과, 가족이민 3~4순위 폐지 42% 드리머 합법신분 60%, 불법고용주 벌금 6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행하고 이민정책들의 대부분은 미국민들로 부터 과반이하의 낮은 지지율에 그치고 있으며 공화, 민주당원 별로 뚜렷하게 분열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이민정책 중에서

트럼프 ‘재판없는 국경추방, 능력제 이민개혁’ 요구

  시간낭비 선거후 연기에서 다시 신속 이민개혁법 처리 지지 비멕시칸들도 재판없이 즉각 추방, 능력제 전환 새 요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또다시 입장을 바꿔 연방하원의 이민개혁법안 표결을 지지하고 나섰으나 재판 없는 국경추방과 능력제 전환 등을 새로 요구하고 나서 여전히 성사가능성을

날마다 번복, 종잡을 수 없는 트럼프 이민정책

  트럼프 의회통과 이민법 서명에서 번복 “시간낭비 말라” 공화당 하원 지도부 11월 연기 권고 일축, 내주 표결처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하원의 이민개혁법안 표결 처리에 대해 지지입장을 밝혔다가 시간낭비 말라면서 11월 선거이후로 연기할 것을 주문하고 나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트럼프 4대 범주 이민법안 상원부터 표결 요구

  트럼프 공화당에 민주당과 타협, 민주당에겐 양보 압박 4대 범주 이민개혁안 8일이후 연방상원부터 표결 요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DACA 드리머 보호와 국경장벽 등 4대 범주를 담은 이민개혁법안을 오는 8일이후 연방 상원부터 표결에 부쳐줄 것을 요구하고 나서 이민빅딜의 성패가 판가름날

트럼프 이민안의 가족이민 40% 축소 놓고 총력전

  수주일간 상하원에서 이민개혁법안 표결할 것 4대 범주안 중에서 체인이민폐지 타협이 관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첫 연두교서에서도 4대 이민안의 가족이민 40% 축소안을 고수함에 따라 공화, 민주 양진영이 국경 장벽 대신 합법이민 축소로 전선을 바꿔 총력전에 돌입하고 있다   트럼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