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실업수당

미국 실업수당 지난주에도 250만 추가, 11주간 4300만 실직

미국 실업수당 지난주에도 250만 추가, 11주간 4300만 실직

주별 기본 실업수당 188만건 + 연방특별실업수당 62만건 아직 실제 미 수령자 많아 실업률 계속 오를 듯 미 전역에서 재개방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가 250만건이나 추가돼 11주간 4300만명 이상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에는 주별 기본 실업수당 청구가 188만건이고 연방차원의 특별실업수당이 62만건으로 이를 합하 면 250만 3000건이나 접수된 것으로 계산됐다 미 전역이 셧다운을 풀고 재개방에 나섰으나 실업대란의

미국 실업수당 청구 212만 추가, 10주간 4080만 실직

주간 실업수당 청구 매주 감소 불구 아직도 지난주 212만 추가 10주간 4080만명 실직, 실업수당 수령자 2105만, 실업률 상승 불가피 미 전역에서 지난주에도 실업수당 청구가 212만건이 추가돼 10주간 4080만명이 실직한 것으로 나타 났다 일터복귀가 시작되면서 실업수당 청구도 줄어들고 있으나 10주간 실업수당 청구자 4080만명 중에서 실제로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2105만명에 그치고 있어 실업률은 계속 올라갈 것으로

미국 실업수당 청구 244만 추가, 9주간 3860만 실직

7주 연속 감소 불구 지난주에도 244만건 쇄도 9주간 3860만 실직, 실질 실업률 17.2%, 5~6월 25% 우려 미국에서 지난주에도 실업수당 청구가 244만건이 추가돼 9주간 3860만명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7주연속 감소하고 있지만 미국의 실업률은 공식 14.7% 보다 훨씬 높은 17.2%까지 올라갔으며 5월과 6월에는 대공황때 수준인 25%까지 급등할 것으로 여전히 우려되고 있다 미 전역

미국 실업수당 청구 271만 또 추가, 두달간 3620만 실직

6주 연속 감소세 지만 예상치 웃돌아 아직 코로나 직격탄 계속 실업수당 실제 수령못한 실직자도 1천만 이상, 실업률 지속 급등 미국의 코로나 사태로 쇄도하고 있는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에서 271만건이 추가돼 두달간 3620만명 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당초 298만건으로 발표됐으나 커네티컷주가 10배나 많게 잘못 보고하는 바람에 27만건씩 줄어 271만건으로, 두달합계도 3620만건으로 수정됐다 코로나 사태에

미국 실업수당 317만 추가, 7주간 3350만 실직사태

2일까지 한주간 미전역 실업수당 317만건 추가, 7주간 3350만명 실직 미국 실업률 이미 15.5%로 급등, 대공황이래 최악의 실업률 현실화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에도 317만명이 추가돼 7주간 3350만명이 실직한 것으로 나타나 실업률이 15.5%까지 치솟고 있다 그나마 캘리포니아, 뉴욕, 워싱턴 수도권 일원은 전국평균 안팎을 기록하고 있으나 하와이, 켄터키, 조지아, 미시건 등 10개주는 근 3명당 1명에서 4명당

미 전역 20개주 이상 실업수당 기금 바닥 연방돈 빌린다

캘리포니아 7월말까지 100억달러 한도중 4억달러 빌려 일리노이, 커네티컷 등 전국 20개주 이상 실업수당 기금 바닥 6주간 3030만명이나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실업대란에 각주들이 기금이 바닥나고 있어 실업수당 지급을 위해 연방정부로 부터 거액을 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가 100억달러 한도중에서 처음으로 3억 4800만달러를 연방정부로 부터 빌린데 이어 일리 노이, 커네티컷 등 각주들이 잇따라 승인받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유례없는

미국내 40개주 일할때 임금보다 실업수당 더 받아 부작용

대부분 지역 코로나 사태전 근로임금 보다 실업수당 더 받는다 사업주들 문다시 열려해도 실업수당 받는 옛 직원들 복귀거부 미국내에서 거의 대부분인 40개주에선 코로나 사태 이전에 일해서 받았던 임금보다 실업수당을 더 받고 있어 문을 다시 열려는 일터에 복귀하기를 거부하는 등 부작용을 빚고 있다 일부 주지사들은 이에따라 문을 다시 여는 일터로 복귀하기를 거부하는 실직자들에 대해선 실업수당 지급도 끊어버리는

코로나 실업수당 384만 추가, 6주간 3030만명 실직

실업수당 청구건수 매주 감소불구 아직 수백만명씩 몰려 6주간 3030만 실직으로 4월 실업률 16.3% 급등 예고 코로나 사태에 따라 미국에선 지난주에도 384만건의 실업수당 청구가 추가돼 6주간 3030만 7000명 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8일 발표되는 미국의 4월 실업률은 전달 4.4%에서 16.3%로 급등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코로나 사태의 의한 실직 쓰나미, 실업대란이 좀처럼 멈추지 않고 있다 미국내

코로나 미국 지난주 실업수당 525만건, 한달새 2200만명 실직

미 전역 실업수당 525만건 추가, 한달간 2200만명 넘어 10년간 창출된 일자리 한달만에 날려, 실질 실업률 17%로 급등 코로나 19 사태로 미 전역에서 지난주에도 525만건이나 새로 실업수당이 청구돼 한달간 2200만명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주 662만건에서 525만건으로 26%나 감소한 것이지만 불과 한달새 2200만명이나 실직해 실질 실업률은 17%까지 치솟은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사태로 미국이 최악보다

코로나 실업수당 청구 661만 추가, 3주에 1700만명 실직

지난주 실업수당 660만 6000건, 3주간 1653만 2000건 한달새 1700만명 실직, 미 실업률 이미 13% 폭등했을 것 미국에서 코로나 19사태에 일자리를 잃은 660만 6000명이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해 불과 3주간 1700만명이나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서 미국 실업률은 대공항이래 최악인 13%까지 치솟은 것으로 보이고 이달말까지는 실직자들이 2000만명을 넘고 실업률은 15%로 더 올라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