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실업수당

신규 실업수당 청구 74만 4천건 ‘다시 늘어 불안 불안…’

신규 실업수당 청구 74만 4천건 ‘다시 늘어 불안 불안…’

미 전역 신규실업수당 전주보다 1만 6천건 늘어 고용시장 활기에도 변동, 격차 심해 불안 요소 미 전역에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74만 4000건으로 다시 늘어나 다소 불안한 고용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민주당 우세지역인 캘리포니아와 뉴욕은 실업수당 청구가 크게 늘어난 반면 공화당 지역인 텍사스, 플로리다, 조지아는 급감해 대조를 보였다 급속한 개선 청신호가 켜졌던 미국 고용에도 아직 불안

불안한 미국고용 ‘신규실업수당 청구 감소, 수당받는 실직자 증가

신규실업수당 청구 73만건으로 11만여건 감소 각종 실업수당 받는 실직자는 1900만명으로 다시 늘어 미 전역에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73만건으로 크게 감소한 반면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1900만명으로 다시 늘어나 아직도 불안한 고용시장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코로나 사태 진정으로 미국경제가 급반등하더라도 고용회복이 가장 느리게 이뤄질 것임을 예고하 고 있다 미국의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서 고용시장도 크게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80만 3천건 ‘하락 불구 아직 불안’

3주만에 다시 하락, 12월 들어 3주 연속 80만건대 머물러 실업수당받는 실직자 레귤러 534만, 연방지원 포함시 2036만명 미 전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80만 3000건으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으나 아직도 80만 대에 머물면서 불안한 일자리 상황을 보이고 있다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주별 레귤러의 경우 534만명으로 17만명 줄었으나 연방추가지원까지 포함한 모든 종류의 실업수당 수령자들은 여전히 2000만명을 넘고

미국 신규실업수당 청구 85만 3천건으로 급증 ‘해직사태 악화’

코로나 사태 최악으로 일자리 증가 급랭, 해고사태도 확산 실업수당받는 실직자들 연방지원 끊겨 고통 미 전역에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85만 3000건으로 급증하며 일자리 회복은 급랭하고 해직사태가 다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주별 레귤러 실업수당을 받는 실직자들은 대폭 늘어나는 반면 연방지원이 끊기며 연방실업수당과 전체 실업수당 수령자들은 급감해 1900만명대로 떨어졌다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일자리 증가를

신규 실업수당 청구 83만 7천건 소폭 감소 ‘아직 평년의 4배’

전주보다 3만 6천건 감소, 평년 주간 20만건의 4배 많아 실업수당 실직자 레귤러 1177만, 연방지원 합하면 2553만명 미 전역에서 접수된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 83만 7000건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코로나 사태 이전에 비하면 4배에 달하고 있다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각주별 레귤러 1177만명, 연방차원까지 합하면 2553만명이나 있어 실직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사태에 따른 대규모

트럼프 실업수당 300달러 16개주 5~6주분 지급하고 소진

소진지역 주당 300달러 5~6주분 지급 완료후 바닥 캘리포니아 3주 지급 2주 남아, 뉴욕 3+3, 착수안한 16개주 5주분 남아 트럼프 행정명령에 따른 실업수당 300달러가 16개주에서는 이미 5~6주분을 지급하고 소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캘리포니아는 3주분을 지급하고 2주분을 남기고 있으며 뉴욕은 3주분 지급에 3주분을 더 지급하게 되고 버지니아와 워싱턴 디씨는 아직 지급을 시작하지 않아 5주분을 제공할 것으로 나타났다 7월말에

미국 실업수당 청구 86만건 ‘회복 지속, 속도둔화’

지난주 3만 3천건 감소, 3주 연속 주당 80만건대 제자리 실업수당 수령자 기본 1263만명 포함 전체 2977만명 미 전역에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86만건으로 소폭 감소해 회복은 지속되고 있지만 속도 는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1263만명으로 92만명이나 줄어들었으나 연방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자영업자, 임시계약직까지 합하면 2977만명으로 여전히 대규모 실직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미 전역 20여개주 새 연방실업수당 300달러 지급 시작

45개주 승인, 20여개주 주당 300달러씩 지급 착수 디씨, 뉴욕주 등 일부 늑장, 사우스 다코다만 불참 미 전역에서 45개주 이상이 승인받은 후 20여개주에서 트럼프 행정명령에 따른 새 연방실업수당 300 달러를 지급하기 시작했다 애리조나와 텍사스 등 5개주가 선두에 섰으며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미시건, 미네소타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반면 워싱턴 디씨와 뉴욕주 등 일부는 아직 신청과 승인 절차도 마치지

실업수당 청구 88만 4천건 제자리 ‘일자리회복 열기 식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2주 연속 88만건 변함없어 실업수당 수령자 기본 1338만+ 연방 1601만명 합해 2960만명 미 전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 88만 4000건으로 전주와 변함없어 일자리 회복의 열기가 식은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주별 기본 실업수당 1338만 5000명에다가 연방 실업수당 1601만 4000명을 합해 2960만명으로 다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여전히

미국 실업수당 청구 88만 1000건 ‘다시 100만건 아래로 회복’

신규 실업수당 청구 2주만에 다시 100만건 아래로 떨어져 실업수당 받는 실직자 1325만 4000명, 124만 감소 미 전역에서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지난주 88만 1000건으로 2주만에 다시 100만건 아래로 떨어지며 회복세를 보였다 실업수당을 현재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1325만 4000명으로 124만명이나 줄어들어 실직사태가 다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코로나 실직사태가 다시 개선되기 시작해 언제나 정상화될지 주시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