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북미협상

미북 폼페이오 4차 방북, 2차 정상회담, 새 빅딜 본격 추진

미북 폼페이오 4차 방북, 2차 정상회담, 새 빅딜 본격 추진

  폼페이오 “남북정상회담 성공적, 미북간 막후 대화도 진전” 새 빅딜안 주한미군 영향없는 종전선언-영변핵시설 폐기, 국제사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에 발맞춰 미국과 북한이 폼페이오의 4차 방북과 2차 정상회담을 통해 주한미군에 영향없는 종전 선언과 영변핵시설 폐기와 국제사찰을 동시 추진하는 새로운 빅딜을 본격 모색하고

미국 ‘남북정상회담 호평, 미북협상 즉각 재개’

  트럼프 “남북서 아주 좋은 소식, 북한관련 엄청난 진전” 폼페이오-미북협상 재개 선언, 곧 빈 실무회담, 내주 유엔 외무장관회담   미국정부가 남북 평양공동선언을 호평하며 미북 협상의 즉각적인 재개를 선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서 아주 좋은 소식이 있었고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고

트럼프 ‘핵미사일없는 열병식, 댕큐’ 미북협상재개 가시화

  김정은, 9.9절 열병식에 ICBM 제외 톤다운, 대화의지 트럼프, “대단히 긍정적인 성명” 댕큐 김정은 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정권 수립 70주년인 9.9절에 거행한 열병식에 ICBM 핵미사일을 등장시키 지 않은데 대해 “대단히 긍정적인 성명”으로 평가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는 중’ 미북협상재개 가시화

  “김정은 친서 국경서 전달, 폼페이오 가져올 것, 긍정적일 것” 한국특사단 통한 ‘간접대화’에 이어 직접 친서외교, 협상재개 수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친서가 오는 중이며 매우 긍정적인 서한일 것”이라고 밝혀 중단된 미북 협상을 곧 재개하게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북한 협상결딴 서한경고 vs 미국 방북취소, 훈련시사

  매티스 국방 “한미훈련 더이상 중단 없다” 내년 훈련 재개할 수도 김영철 편지경고에 미국 맞대응, 김정은-트럼프 정상이 직접 풀어야   북한이 김영철 편지를 통해 평화협정에서 진전이 없어 협상이 결딴 날수 있다고 경고한데 대해 미국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취소에 이어 한미훈련 재개

트럼프, 폼페이오 김영철 비밀편지 받고 방북취소

  김영철 편지 호전적 내용, 방북해도 실패 판단해 전격 취소 워싱턴 포스트 “트럼프와 폼페이오가 취소 결정 내릴만큼 적대적 내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한 것은 북한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편지를 받고 방북해도 실패할 것으로 판단했기

볼턴 ‘1년내 비핵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

  “1년내 비핵화 문대통령 강조, 김정은 위원장도 예스했다” “폼페이오 곧 4차 방북,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협상 기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1년내 비핵화는 남북정상회담에서 이미 합의된 사안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김정은 위원장도 동의한 것으로 강조하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폼페이오 4차 방북, 북핵신고 vs 종전선언 빅딜 임박

  미북 12일 판문점 실무회담, 폼페이오 이달하순 4차 방북설 북핵신고, 종전선언 빅딜 모색, 9월하순 유엔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해 지면서 북핵신고와 종전선언을 맞교환하는 빅딜도 본격 추진될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미북양측은 이미 지난 12일

트럼프-김정은 9월 유엔무대 그랜드 바겐 가능성

  6.12 첫 미북정상회담후 두달, 9월 유엔무대 2차 빅딜 모색 북한의 핵목록 제시와 미국의 종전선언및 평화협정 협상착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12 첫 정상회담을 가진지 두달이 지난 싯점에서 북한의 핵목록과 미국의 종전선언을 놓고 치열한 줄달이기를 벌이고 있어 9월

미국 북핵 6~8개월내 60~70% 반출 제안, 북한 거부

  미 언론 “폼페이오, 북한측에 시간표 수차례 제의했으나 북한 거부” 현재 전체 핵목록 제시 희망, 정상간 결단 및 협상해야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들을 6~8개월안에 60~70%를 반출하는 방안을 수차례 제안했으나 북한은 계속 거부하고 있다 고 미국의 인터넷 매체 복스(Vox)가 보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