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미국고용

미국 10월 실업률 3.6% 상승, 일자리 12만 8천개 호조

미국 10월 실업률 3.6% 상승, 일자리 12만 8천개 호조

실업률 0.1 포인트 상승불구 아직 최저치, 일자리 양호 양호한 고용성적으로 12월 등 추가 금리인하 중단 확실 미국의 10월 실업률이 3.6%로 소폭 올랐으나 일자리가 12만 8000개 늘어나며 예상치 않은 호조를  이어갔다 예상치를 뛰어넘는 일자리 증가로 연방준비제도가 추가 금리인하를 중단할 것임을 뒷받침 해주고 있다 미국의 10월 고용성적이 예상을 뛰어 넘는 호조를 보여 추가 금리인하 중단이 확실해 지고

미국 8월 실업률 3.7% 유지, 13만개 증가로 둔화

실업률 반세기만의 최저치 불구 일자리증가 기대 못미쳐 고용둔화, 소비지출 축소, 경기냉각 악순환, 금리인하예고 미국의 8월 실업률이 반세기만의 최저치인 3.7%를 유지했으나 일자리가 13만개 증가로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고용까지 냉각 조짐이 뚜렷해 짐에 따라 오는 18일 한달 보름여 만의 기준금리 0.25 포인트 인하가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미국경제 성장을 지탱해주는 고용도 석달연속 둔화조짐을 보여 우려를 낳고 있다 미국의

미국 7월 실업률 3.7%, 16만 4천명 증가 ‘선방’

반세기만의 최저 실업률 유지, 일자리 증가는 다소 냉각 이미 7월 금리인하, 9월 포함 2번이상 추가인하 주목 미국의 7월 실업률이 3.7%를 유지하고 16만 4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다소 냉각됐으나 예상과 비슷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경제의 7월 고용이 전달보다는 냉각됐지만 무역전쟁과 세계 경제성장 둔화라는 대외역풍에 맞서 선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의 7월 실업률은 3.7%로 반세기만의 최저치를 그대로

미국 12월 실업률 3.9% 상승 불구 31만 2천 증가 ‘대미’

실업률 0.2포인트 상승, 일자리 증가는 예상보다 근 2배 2018년 한해 전체 264만개 증가 불경기후 세번째 호성적 2018년의 마지막 였던 12월의 미국 실업률이 3.9%로 올라갔으나 일자리는 예상보다 2배나 많은 31만 2000개 급증해 대미를 장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서 2018년 한해 미국경제는 264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불경기 이후 세번째 좋은 고용성적을 기록했다 미국경제가 10년 장기 호황의 정점을 찍은 것으로

미국 7월 실업률 3.9%, 15만 7천 증가

  실업률 1년만에 올랐다가 한달만에 다시 3%대로 하락 일자리 15만 7천 증가 전달보다 냉각, 9월 금리인상 전망 유지   미국의 7월 실업률이 3.9%로 다시 내려갔으나 15만 7000개의 일자리 증가로 약간 냉각됐다   7월의 고용성적은 전달보다 둔화되고 기대에는 못미친 것이지만 여전히 호조를 유지한 것이어서 9월 금리인상 예상은 흔들리지 않고 있다.   미국의 7월 고용성적이 기대에는 다소

미국 9월 실업률 5%, 15만 6천명증가 선방

  실업률 다시 5%로 상승, 일자리증가폭 기대 못미쳐 평균 고용성적 유지로 12월 금리인상 전망 유지   미국의 9월 실업률이 5%로 올라가고 15만 6000개 일자리 증가로 기대에 못미쳤으나 평균 고용성적을  유지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9월 고용지표에 따라 12월에 한번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예상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대선을 한달 앞두고 발표된 미국의 9월 고용지표는 기대에

미국 6월 실업률 4.9%, 28만 7천명 급속 회복

실업률 구직자 증가로 4.9%로 0.2 포인트 올라 일자리 28만 7000명 증가 8개월만에 최고   미국의 6월 실업률이 4.9%로 올라갔으나 한달간 28만 7000명이나 일자리를 늘려 8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급속 회복했다.   6월 고용의 급속한 회복으로 금리인상 여지가 다시 생겨나고 있으나 7월 회의에서는 손대지 못할 것 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의 고용이 두달동안 난조에 빠졌다가 6월에 급속하게

미국 1월 실업률 4.9%, 15만 1천명 증원 선방

  실업률 4.9%-2008년 2월이후 8년만에 4%대 하락 일자리 증가-크게 둔화됐으나 대외악재속 선방   미국의 1월 실업률이 8년만에 처음으로 4.9%로 떨어지고 15만 1000명의 새 일자리를 늘려 한파와 대외악재에서 선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중국경제둔화와 유가와 증시폭락에도 불구하고 실업률이 8년만에 5%대 아래로 떨어진 것이고 일자리 증가폭은 둔화됐으나 평년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2016년 새해 1월의 첫 미국

미국 11월 실업률 5%, 21만 1천명 증원 양호

  11월 고용지표, 예상 웃돈 호성적 12월 15~16일 회의에서 금리인상 기정사실화   미국의 11월 실업률이 5%를 유지하고 21만 1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예상을 웃도는 양호한 고용성적을 기록했다.   이에따라 앞으로 열흘후에 열리는 12월 회의에서 7년만의 금리인상이 더욱 확실시되고 있다.   미국의 11월 고용지표도 호성적을 유지해 12월 금리인상 시작이 보다 확실해 지고 있다.   미 노동부가 4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