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미국경제

미국경제 어디로 가나 ‘1년간 고물가 저성장후 내년말 약한 불경기’

미국경제 어디로 가나 ‘1년간 고물가 저성장후 내년말 약한 불경기’

경제전문가들 향후 12~18개월 고물가속 저성장 확실시 내년말 불경기 위험, 다만 가볍고 짧은 불경기로 막을 듯 미국경제가 앞으로 1년내지 1년반 동안 고물가 저성장에 시달린 후에 내년말에는 약하고 짧은 불경기를 겪을 위험이 있는 것으로 다수의 경제분석가들이 내다보고 있다 연방준비제도의 12개 지역별 경제상황을 파악한 베이지 북에 따르면 뉴욕을 비롯한 4개 지역 에선 미국민 소비지출과 업체들의 투자, 이에따른 성장이

미국경제에 허리케인 몰아 닥친다 ‘1급 또는 5급이냐만 문제’

JP 모건 CEO 등 경제분석가들 잇단 경고 ‘폭풍우 보다 허리케인’ 미국민 소비파워 6~9개월이면 바닥, 약한 1급이냐 강력 5급이냐는 아직 몰라 미국경제에 폭풍우 보다 훨씬 강력한 허리케인이 몰아 닥치고 있다는 적색경고가 나왔다 미국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미국민들의 소비파워는 6개월 내지 9개월이면 바닥나는데다가 연쇄 금리인상과 돈줄 죄기,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고유가 등이 겹쳐 머지않아 허리케인으로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미국경제 ‘올해 악재들 싸여 내년 불경기에 빠진다’ 잇단 경고

올해 물가급등에 연쇄금리인상으로 악재들 악순환 경제분석가들 내년 불경기 가능성 최소 35% 내지 50% 미국경제가 올해 악재들이 싸여 내년에는 불경기에 빠질 것이라는 경제전문가들의 적색경고들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유명한 경제분석기관들 가운데 S&P 글로벌은 내년에 불경기 가능성이 35%로 높아졌다고 경고했으며 무디스는 앞으로 24개월안에 불경기에 빠질 위험은 50%나 된다고 내다봤다 미국경제가 대내외 악재들이 올해에 싸여가면서 내년에는 리세션, 불경기에 빠질

미국민 소비 균열, 미국경제 암운 ‘높아지는 불경기 우려’

소비 균열조짐- 소비증가 속빈강정 등 다섯가지 소비둔화시 경제성장 냉각, 심하면 소프트 랜딩 대신 하드 랜딩 미국경제가 70%나 차지하고 있는 미국민 소비에 균열 조짐을 보여 암운에 휩싸이고 있어 올해 불경기에 빠질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올해 불경기를 우려하는 우울한 전망이 증시폭락을 겪고 있는 월스트리트에선 절반이상으로 늘고 있고 메인스트리트의 중소기업주들은 10명중 8명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경제를 지탱해온 미국민

미국경제 1분기 마이너스 1.4% ‘2년만의 첫 후퇴’

팬더믹 시작 2020년 1분기 이래 첫 마이너스 성장 소비지출, 기업투자 증가세로 곧 반등, 불경기신호는 아니다 미국경제의 1분기 GDP 성장률이 마이너스 1.4%를 기록해 2년만에 처음으로 후퇴해 우려를 낳고 있다 다만 미국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소비지출이 계속 늘고 있고 기업투자도 증가해 곧 반등할 것으로 보여 불경기의 신호는 아닌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경제가 올들어 1분기에 예기치 않게 뒷걸음해 충격을

미국 올해 금리 7번 2% 올리고 물가 4.3% 하락, 성장 2.8% 둔화

0.25 포인트씩 7번 올리면 올연말 기준금리 1.9% 올연말 예상치 조정 물가상승 당초 2.6에서 4.3%로, 성장률 4%에서 2.8% 미국은 올한해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7번, 모두 2%나 올리고 물가는 연말 4.3%까지 낮추는 대신 성장율도 2.8%로 하락할 것으로 연방준비제도가 새로 수정 전망했다 연준은 내년에도 세번 더 기준금리를 올리고 물가는 2.7%로 더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서민들의 생활고는

미국 물가잡을 때까지 금리인상, 올 1.5% 금리, 2.6% 물가, 4% 성장 목표

올해 기준금리인상 5번이상으로 더 늘릴 조짐 물가 우선 팬더믹 직전인 3.9%로 내리고 올연말엔 2.6% 목표 미국이 강력한 고용 덕분에 물가를 잡을 때까지 금리를 인상해 올연말에는 현재 보다 절반이하로 떨어 트린 2.6% 물가와 4%의 성장률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연준은 3월부터 올한해 당초보다 한번더 늘어난 5번 금리인상을 단행해 우선 7%까지 급등한 소비자 물가를 팬더믹 직전의 3.9%로

미국경제 2021년 5.7% 성장 37년만에 최고 ‘올해 정상화에도 버팀목’

2021년 전체 5.7%, 지난해 4분기는 6.9% 37년만에 최고의 활황 올 1분기 일시 둔화되더라도 2분기 급반등 정상화에 버팀목 역할 미국경제가 지난 연말 뜨거운 대목을 보내면서 2021년 한해 5.7%나 성장해 37년만에 최고의 활황을 기록했다 미국민들이 지갑을 활짝 열어 지난해 연말대목인 4분기에는 무려 6.9%나 성장해 오미크론 여파로 올 1분기 다소 주춤하더라도 2분기에는 다시 급반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2022년 미국경제 ‘오미크론, 물가급등에 따라 금리와 성장 좌우’

오미크론 강타, 물가급등 둔화, 저성장으로 금리인상 6월 오미크론 미약, 물가급등 지속, 고성장유지시 금리인상 3월 2022년 새해 미국경제는 오미크론 여파와 물가급등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이 3월 또는 6월에 시작될지 최종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경제성장률도 1분기에는 2%대로 냉각됐다가 2분기에 다시 6%대로 열기를 되찾을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2022년 새해 미국경제도 다소 냉각으로 출발했다가 여름철에는 열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미국경제 3분기 냉각후 4분기에 다시 열기낸다

1분기 6.3% 2분기 6.6%, 3분기 3.4% 냉각, 4분기 6.2% 회복 델타변이 여파 3분기 냉각으로 막을 수 있을 듯 미국경제가 3분기인 7월부터 9월까지 델타변이 여파로 냉각됐다가 4분기인 10월부터 12월까지 다시 열기를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국경제 성장률은 1분기 6.3%, 2분기에 6.6%를 기록했으나 3분기에는 3.4%로 급속 냉각될 것으로  보이지만 4분기에는 다시 6.2%로 올라갈 것으로 경제분석가들이 내다보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