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오바마케어 덕분 무보험자 급감

오바마케어 덕분 무보험자 급감

  올 1~2월 무보험률 15.9%, 250만명 줄어 5년여만에 최저치, 이달말 1차 마감 더 감소   오바마 케어의 마감시한이 임박해지면서 건강보험 없는 미국민 무보험자들이 급감하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올들어 1월과 2월말까지의 조사에서 무보험자 비율이 1포인트 떨어진 15.9%를 기록해 250만

오바마 민주당 ‘이민자 몰표 겨냥 새 전략’

  올상반기 이민개혁 직접표결 모색, 하반기 추방유예확대 올해 이민개혁안되면 2016년 차기선거 민주 이민자표 독식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는 올상반기에는 이민개혁법안을 직접 하원표결에 부치는  배제청원을 추진하고 실패시 올하반기나 내년초에는 추방유예 전면확대 카드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민주당 진영은

미국민 가계융자 사용에 변화

  자동차 늘고 학자금 주춤, 신용카드 감소 학자금 1조 2천억, 자동차 8750억, 신용카드 8560억달러   미국민들은 자동차 할부금융을 늘리고 있는 반면 학자금 융자에선 다소 주춤하고 있고 신용카드 사용은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 현재 미국민들이 지고 있는 가계

4월 문호 ‘취업 3순위 한달 진전’

  취업 3순위- 2012년 10월 1일, 한달개선에 그쳐 가족 2A 동결, 다른 가족순위 2~7주   4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이민 3순위가 한달 진전에 그쳐 예고대로 제자리 걸음이 우려되고 있다.   가족이민에선 2A순위가 연속 동결됐고 다른 순위에서는 2주에서 7주씩 개선됐다.   ◆취업

미 고용성적 선방, 성장둔화우려 해소

  2월 17만 5천명 증가, 3%대 성장에 다시 탄력 연준 채권매입 규모 축소는 지속될 듯   미국의 2월 고용성적이 악천후속에서도 선방한 것으로 나타나 미국경제의 둔화 우려를 해소해 주고 있다.   그러나 예상을 웃돈 고용성적으로 매번 100억달러씩 줄이고 있는 연방준비제도의 돈풀기

미 2월 실업률 6.7% 17만 5천 선전

  실업률 0.1 포인트 상승 불구 일자리 예상초과 악천후 여파 끝나는 3월, 4월 고용지표 예의주시   미국의 2월 실업률이 6.7%로 올라갔으나 17만 5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선전한 것으로 나타 났다   미국고용시장이 확고한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는지는 악천후 여파가 사라지는 3월과 4월의

미 첨단 일자리 늘려야 소득불균형 해소

  실질 실업률 13%, 파트타임 18% 등 30%이상 저소득 첨단분야 구인난, 소득 26% 더 높아, 직업훈련, 창업 확대   미국 근로자들의 13%나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고 18%는 파트타임으로 일하고 있어 미국내 소득 불균형이 극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를

미국,유럽 VS 러시아 충돌코스 우려

  크림 자치공 러시아 합병 강행 시작 불법행동 규정, 러시아 제재, 무력시위 돌입   미국과 유럽연합 등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가하기 시작한데 맞춰 크림반도의 러시아 합병이 강행되고 있어 우크라이나 사태가 정면 충돌코스로 치닫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전략적 요충지

동해병기 VA 최종관문 통과 확정

  주하원 전체회의 교차표결 82대 16 가결 막판 자동폐기 고비 극복, 주지사도 서명할듯   동해병기법안이 버지니아 주의회 교차표결에서 최후 고비를 넘기고 82대 16이라는 압도적 지지 로 최종 관문을 통과해 확정됐다.   버지니아 주지사도 서명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여 오는

미러 외무 우크라 해법 못찾아

  케리-라브로프 “계속 논의” 미, 유럽국가 무력시위, 제재 모색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미국은 러시아와의 외무장관 회담에서 해결책을 아직 찾지 못하자  유럽 국가들과 공동으로 러시아 압박을 한층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무력장악으로 고조된 긴장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미국과 러시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