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수니파 무장단체 IS, 미 본토 테러 감행하나

수니파 무장단체 IS, 미 본토 테러 감행하나

911테러 13주년, 미 공습 임박해 테러가능성 우려 알카에다와 같은 대형 테러 낮지만 소규모 공격 배제 못해   911테러 13주년과 미국의 시리아 공습이 임박해지면서 수니파 무장단체인 IS(이슬람국가)가 미 본토에서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미 당국은 알카에다의 911 테러와 같은

미 밀입국 아동 급감, 오바마 변명 논란

6월 1만명이상, 8월 3140명으로 대폭 줄어 국경위기 진정됐는데도 이를 이유로 연기 비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행정명령을 연기하며 밀입국 아동 급증에 따른 국경위기를 이유로  댔으나 나홀로 국경을 넘다가 붙잡히는 이민아동들이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문에 국경위기가 진정됐는데도

오바마 10일 IS격퇴 전략 ‘공격 초읽기’

  911사태 13주년 전야에 사실상 선전포고 지상군 투입은 배제하되 막강화력 동원, 3년전쟁 불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0일 수니파 무장세력인 IS(이슬람 국가) 격퇴 전략을 제시키로 결정해 미국의 시리아 공습이 카운트 다운에 돌입하고 있다.   미국은 이번 IS 격퇴작전에서 예전과는 달리

오바마 결국 이민행정명령 11월 선거후로 연기

  백악관 11월 4일 선거이후 단행 공식 발표 “시기보다 내용 중요” 획기적 조치로 이민사회 무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결국 이민행정명령을 11월 중간선거아후로 공식 연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지 하루만에 11월 중간선거이후로 연기하겠다고 공표 해 이민사회 등

오바마 “곧 이민행정명령 발표”

11월 중간선거 이전 발표 가능성도 열어둬 백악관 선거여파 분석후 최종 발표시기 결정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곧” 이민행정명령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혀 11월 중간선거이전에 발표할 가능성도 열어 놓아 주목을 끌고 있다.   백악관은 11월 중간선거에 미치는 여파를 정밀분석해 보고 발표시기를 최종

미 8월 고용 부진, 조기 금리인상 제동

  실업률 6.1% 하락불구 14만 2000개에 그쳐 6개월 20만개 증가 중단, 금리인상 내년중반에나 가능   미국의 8월 실업률이 6.1%로 더 떨어졌으나 일자리 14만 2000개 증가에 그쳐 제동이 걸렸다.   이에따라 올하반기 경제성장률이 3%아래로 다시 내려가고 조기 금리인상론이 수그러들 것으로 예고되고

미영, 다국적군으로 IS 파괴작전 전개

  나토 동맹군 주축, 중동 아랍국 참여 공습, 무기공급, 물자지원 등 연대   미국과 영국이 다국적군을 구축해 수니파 무장세력인 IS(이슬람 국가) 파괴작전을 전개할 것임을 선언했다.   미국과 영국을 비롯한 나토 동맹군이 군사행동을 주도하고 중동 아랍국가들까지 포함해 수십개 국가들이 무기와 물자

오바마 30%대 대통령으로 추락

  3년만에 다시 최저치 38%로 떨어져 과반이상 불신, 1년이상 지속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끝내 미국민 지지율 30%대 대통령으로 추락했다.   수니파 무장세력인 IS(이슬람 국가)의 위협,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세, 리비아 혼란 재연 등  숱한 국제위기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으나

미, IS 무장세력 파괴작전 돌입

  오바마, 헤이글 “미국목표는 IS 파괴” 시리아 공습 포함 확대 군사행동 임박   미국이 수니파 무장세력인 IS(이슬람 국가)를 격퇴하고 파괴시키겠다고 선언하고 확대된 군사 행동에 돌입하고 있다.   미국은 이번 주말안에 국제연대를 구축하는 동시에 시리아 공습을 포함한 전략과 옵션들을 결정 하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