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국 북핵 6~8개월내 60~70% 반출 제안, 북한 거부

미국 북핵 6~8개월내 60~70% 반출 제안, 북한 거부

  미 언론 “폼페이오, 북한측에 시간표 수차례 제의했으나 북한 거부” 현재 전체 핵목록 제시 희망, 정상간 결단 및 협상해야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들을 6~8개월안에 60~70%를 반출하는 방안을 수차례 제안했으나 북한은 계속 거부하고 있다 고 미국의 인터넷 매체 복스(Vox)가 보도했다  

미국서 눌러앉은 한국인 6400명, 8% 줄었다

  오버스테이 불법체류 한인 2년연속 7천명에서 2017년 6433명 전체 70만명중 미국내 체류시한위반자 60만 7천명   미국에 합법비자로 입국했다가 눌러앉은 오버스테이 불법체류 한국인들은 2년연속 7000명을 넘었다가 2017년 한해에는 6400여명으로 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은 지난해 70만여명이고 그중에서 현재도

9월 문호 ‘취업 1~3순위 2~6년 후퇴, 가족 제각각’

  취업 1~3순위 승인일 모두 컷오프 데이트 한달간 승인 후퇴 가족 승인일 2~7주 진전, 접수일 제자리   올회계연도의 마지막달인 9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취업이민의 1~3순위 승인일에 모두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되면서 2년내지 무려 근 6년이나 대폭 후퇴했으나 접수일은 모든 순위에서 계속 오픈됐다

트럼프 영주권, 시민권까지 대폭 축소안 강행

  오바마케어 등 정부복지이용자, 저소득 이민자 영주권 초청, 시민권 신청 모두 기각하는 방안   트럼프 행정부가 정부복지혜택 이용자들의 이민혜택을 제한하는 방법으로 영주권과 시민권까지 동시에 대폭 축소시키려는 방안을 강행하고 있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가족이민을 중심으로 합법영주권 발급을

볼턴 ‘폼페이오 방북 준비, 2차 미북정상회담 가능’

  “폼페이오 김정은 만나기 위해 평양갈 채비, 2차정상회담 가능” 트럼프 친서로 후속협상제안, 아직 비핵화조치없어 제재완화 고려안해   미국은 북한에 보낸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통해 후속협상을 제의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 이란제재 부활 돈줄차단 돌입

  7일 1단계 제재, 2년 7개월만에 재부과 11월초 5일 2단계 석유제재 각국 대책 부심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조치를 2년 7개월만에 다시 부활시키며 돈줄차단에 돌입했다   특히 7일 재부과된 1단계 제재에 이어 11월 5일 시행되는 석유제재가 지구촌에 큰 파장을 일으킬

미북 올하반기 2차정상회담 본격 추진

  CNN ‘북한 2차 정상회담 개최 믿고 있다’ 미 관리 올하반기 개최 가능성, 친서교환 긍정신호   미국과 북한이 기싸움속에서도 정상간 친서를 교환하며 올하반기 2차 정상회담을 본격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2차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믿고 있으며 미국도 연내

DACA 추방유예 8월 23일부터 신규신청도 재개된다

  연방지법 8월 23일 부터 DACA 신규접수도 재개 명령 트럼프 DACA 폐지 사실상 무효화, 수십만 신규신청할 듯   연방법원의 명령으로 오는 23일부터 불법체류 청년들인 드리머들이 DACA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신규로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의 DACA 정책 폐지를

‘북한 핵목록 vs 미국 종전선언’ 연내 맞교환 하나

  북한 종전선언 요구, 미국 종전선언하려면 핵목록제시 치열한 기싸움 김정은-트럼프 결단해야 돌파구   6.12 첫 미북정상회담이 열렸던 싱가포르에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의 외무장관들이 모두 ARF 안보포럼에 참석했음에도 돌파구를 찾지 못했으나 북한의 핵목록과 미국의 종전선언을 연내에 맞교환하게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커뮤니티 칼리지들 이민단속 불안감 확산

  CA 114개 커뮤니티 칼리지에 서류미비자 7만명 재학 이민단속없는 민감장소임에도 반이민정책 불안감 퍼져   서류미비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다니고 있는 커뮤니티 칼리지들이 이민단속의 타겟이 되지나 않을 까 불안해 하며 학생보호대책을 마련하는데 부심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당국도 학교 캠퍼스에 대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