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대북정책 등에 큰 틈새 표출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대북정책 등에 큰 틈새 표출

  대북정책-문정인 협상론 발언 vs 틸러슨 북한여행금지고려 사드문제-매티스 “정상회담시 명료한 해법 찾을 것” 압박예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양국이 대북정책과 사드배치 등 현안들을 놓고 큰 틈새를 공개 표출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추방 이민자들의 75%나 재판없는 신속 추방

  한해 40만 추방시 33만명 재판없는 즉시 추방 국경 체포자, 2년안된 불체자 체포 즉시 본국헹   트럼프 행정부가 신속추방 대상을 획기적으로 확대함에 따라 추방재판도 못받고 체포 즉시 추방되는 이민자들이 전체 추방자외 75%를 넘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

트럼프 추방유예 ‘부모 DAPA 폐지, 드리머 DACA 유지’

  불법체류 부모 등 500만 확대 구제정책 공식 폐기 드리머 추방유예는 유지 재확인, 출범후 10만명 신규및 연장 승인   트럼프 행정부는 오바마 추방유예 정책 가운데 불법체류 부모 등에 대한 구제인 DAPA를 공식 폐기하는 대신 드리머들에 대한 DACA는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오바마 쿠바개방 정책 취소, 일부 제한

  군부, 정보당국 연계 쿠바 기업과 금융거래-개별여행 제한 수교 대사관-항공편-크루즈편 둥 핵심은 그대로 유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쿠바 개방정책을 취소하고 금융거래와 개별여행 등 일부 제한을 복원한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국교정상화와 대사관 상호개설, 항공편과 쿠르즈편 운항

트럼프 이민승인 축소, 이민빗장 걸기 착수

  가족, 취업이민 승인축소,기각 및 계류 증가 이민승인 축소 또는 느림보 심사로 빗장걸기   *1월~3월 주요 이민신청서 처리현황(오바마 vs 트럼프 비교) 이민서비스국 통계 구분 연도 접수 승인 기각 펜딩 I-130(가족청원) 2016(오바마) 208,004 179,314 14,894 830,450 2017(트럼프) 234,844 133,991 13,675 1,159,323

뮬러 특검 ‘사법방해수사’ vs 트럼프 ‘최대 마녀사냥’

  트럼프 “가짜 스토리 만들더니 이젠 사법방해…최대의 마녀사냥” 뮬러 특검 코미 경질 이유, 정보수장들에 외압 부탁 등 사법방해 수사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로 확대한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의 마녀사냥’이라고 반박하고 나서 맞대결이 시작된

트럼프 사법방해혐의 이미 특검수사중 파문

  워싱턴 포스트 ‘FBI에 이어 특검 트럼프 사법방해 수사’ 특검수사팀 이번주부터 정보수장들 면담 조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가 결국 특별검사와 FBI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도돼 파문 이 일고 있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와 FBI는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반트럼프 총기난사에 공화 하원원내총무 등 5명 피격

  야구장 총기난사, 스컬리스 하원총무, 신구보좌관 2명, 의회경찰 2명 총상 총기난사범 66세 호지킨스 사망, 샌더스 지지자, 반트럼프 분노 표출   반트럼프 총기난사로 공화당의 스티브 스컬리스 하원원내 총무 등 5명이 피격당하고 60대 난사범은  경찰의 총격에 사망하는 사태가 워싱턴 근교에서 발생했다  

미국 금리 3개월만에 또 0.25 포인트 올렸다

  올들어 2번째, 6개월간 세번째 1~1.25%로 인상 올해 한번더, 보유자산도 하반기부터 축소   미국이 기준금리를 3개월만에 또다시 0.25포인트 올렸다   미국은 올해 한번더 금리를 올리고 보유자산도 올하반기부터 축소시키기 시작해 통화긴축에 돌입할 것으로 예고했다   미국이 불경기 시절의 돈풀기를 완전 중단하고

공화 하원원내총무 등 총기난사에 피격

  스티브 스칼리스 하원총무 엉덩이에 총상 야구연습중 의회경찰, 보좌관 등 최소 5명 총상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인 스티브 스칼리스 하원의원과 의회 경찰, 보좌관 등이 야구연습도중에 괴한이 난사한 총격을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스칼리스 하원의원은 엉덩이에 총상을 입었고 의회경찰 2명과 보좌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