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폼페이오 ‘비핵화 중대 진전, 사찰단 준비되면 방북’

폼페이오 ‘비핵화 중대 진전, 사찰단 준비되면 방북’

  비핵화 중대진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 사찰 허용’ 전부 공개 요구 대신 위험축소부터 시행하는 빅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번 4차 방북에서 비핵화 협상에서 중대한 진전을 이뤘으며 핵사찰단이 준비되면 북한에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핵화의 중대한 진전은 미국이 줄기차게

폼페이오 ‘미북 2차정상회담, 빅딜 큰 그림 그렸다’

  김정은 폼페이오 5시간반 회동, 2차 정상회담 빠른시일내 개최합의 핵사찰단 파견 핵미사일 시설 폐기 감시, 종전선언 등과 맞교환 빅딜 근접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에서 미국과 북한은 2차 정상회담을 가능한한 이른시일내 개최 하기로 최종 합의하고 실무회담에서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를

캐버노 연방대법관 상원인준 사실상 확정

  공화 플레이크, 콜린스, 민주 맨신 의원 찬성 토론종결과 같은 51대 49로 상원 최종인준 확실   고교시절 성추행 의혹에 대한 수모를 겪은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상원 인준이 사실상 확정 됐다   부동표가운데 공화당의 3명중 2명과 민주당 상원의원 1명이 지지하고

H-1B 수속중인 유학생 OPT 취업자 ‘취업중단하고 대기해야’

  10월 1일이후에도 승인안된 H-1B 신청자 OPT 중단 일하지 않으면 승인시까지 체류허용, 일하면 불법체류시작   H-1B 전문직 취업비자를 수속중인 유학생 졸업후 OPT 취업자들은 새회계연도의 시작에 따라 취업을 중단하고 기다려야 하면 계속 일하면 불법체류로 간주된다고 이민국이 경고했다   이민국이 새회계연도가 시작된

미국 9월 실업률 3.7% 반세기 최저치, 13만 4천개 증가 냉각

  실업률 3.7% 0.2 포인트 하락, 1969년이래 48년만에 최저치 일자리 13만 4천개 증가, 전달 27만개에서 반토막, 허리케인 여파   미국의 9월 실업률이 3.7%로 더 떨어지며 48년, 즉 반세기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일자리는 13만 4000개 증가에 그쳐 급속 냉각됐다   다만 허리케인

캐버노 미투폭로 수모끝 연방대법관 상원인준 기울었다

  FBI 캐버노 고교시절 사건 현장에 있던 친구 등 9명 추가조사 공화상원 “새 확증없어 인준확실” 민주상원 “당사자 제외 불완전 조사 면죄부”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추문 의혹에 대한 FBI 조사 결과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단합해 인준 찬성으로 기울어 이르면 오늘중

캐버노 FBI 조사로 상원인준으로 기운다

  FBI 캐버노 고교시절 사건 현장에 있던 친구 등 10명 추가조사 공화상원 “새 확증없어 인준확실” 민주상원 “불완전 조사로 면죄부”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추문 의혹에 대한 FBI 조사 결과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단합해 긍정 평가하고 나서 상원인준쪽으로 기울고 있다  

트럼프 TPS 종료 이재민 30만명 귀국령 제동 걸렸다

  연방지법 ‘4개국 출신 이재민 임시보호 종료 중지 명령’ 엘살바도르 26만, 아이티 5만 9천, 니카라과 5300명, 수단 1040명 등 추방모면   트럼프행정부가 미국으로 대피해 2~30년을 살아온 이재민들에 대한 TPS 임시보호신분을 종료해 4개국 출신 근 30만명에게 본국으로 귀국하라는 가혹한 조치를 취했다가

FBI 보충조사 완료, 캐버노 운명 오늘 내일 판가름

  FBI 조사보고서 제출, 오늘 상원의원들에 극비 브리핑 내일 토론종결표결, 모레 최종인준표결, 공화당 두여성상원의원이 열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추문 의혹에 대한 FBI의 보충조사가 완료돼 그의 운명이 오늘과 내일중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인준권을 가진 상원의원들은 오늘 FBI가 제출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