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 대사 등 공직후보 250여명 인준 적체

미 대사 등 공직후보 250여명 인준 적체

  대사 56명 등 행정부 224명, 사법부 29명 대기중 정치권 신경전으로 1년이상 대기자들도 다수   미국이 대사후보 50여명을 비롯해 250명이상의 공직 후보들에 대한 상원 인준 적체로 차질과 몸살을 겪고 있다.   대사 지명자 56명을 포함해 행정부에서 224명, 사법부에서 29명의 공직

밀입국 아동 저지에 주방위군 투입

  오바마 대신 페리 주지사 1000명 투입 결정 연방차원 아닌 주정부 강행으로 이민논쟁 가열   나홀로 국경을 넘는 밀입국 아동들을 저지하기 위해 주방위군 병력 1000명이 텍사스 접경지역에 투입된다.   그러나 연방차원의 결정이 아니라 텍사스 주정부에서 배치하는 것이어서 이민논쟁이 한층 가열될

미, 북한 등 6개국 영공 민항기 비행 금지

  연방항공청, 미사일 위험 지역 민항기 통과 말라 북 사전경고 없이 탄도미사일 발사로 위험   미국은 말레이 여객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북한 등 6개국의 영공에 대해 민항기 비행 금지 조치 를 취하고 있음을 공표했다.   북한의 경우 사전 경고없이 미사일과

오바마 ‘광범위한 추방유예 단행’ 확약

  히스패닉 의원총회에 국경문제 불구 단행 약속 시민권자, 드리머들의 불체부모 470만명 확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금명간 광범위하고 관대한 서류미비자 추방유예조치를 반드시 단행할 것 임을 확약했다.   히스패닉 의원총회는 미 시민권자와 드리머들의 불체 부모 470만명에 대한 추방유예 등 대규모 구제방안을

미, 말레이 여객기 격추 계기 러시아 역공

  친러반군 러시아서 지원, 훈련 받은 SA-11 미사일 오바마, 푸틴 역공으로 추락한 외교력 만회 시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간 분쟁으로 빚어진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사건을 계기로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며 반격에 나섰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파워게임에서

미, 말레이 여객기 격추 친러 반군 소행 결론

  오바마, 파워 대사 “친러 반군지역서 발사한 미사일” SA-11 지대공 미사일, 러시아에서 지원받은 무기 가능성   근 300명의 막대한 인명피해를 낸 말레이시아 여객기를 격추시킨 미사일은 친 러시아 반군이 발사한 것으로 미국이 결론 짓고 있다.   미국과 서방국들은 친러시아 반군에게 무기등을

미 동부연안 석유개스탐사 10년만에 허용

  플로리다~델라웨어 400마일 대서양 연안 시추 2017년 시작, 2026년 부터 석유나 개스 생산 가능   플로리다에서 델라웨어에 이르는 미 동부 대서양 연안에서 10년만에 처음으로 석유와 개스탐사 가 허용돼 에너지 가격 하락과 경제 활성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2017년부터 석유와 개스

미 ‘말레이 여객기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

  오바마 “여객기 피격은 끔찍한 비극, 조사 지원” 정보,수사, 항공당국 총동원 미사일 발사자 추적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미사일에 의해 격추된 사건이 발생하자 미국은 정보 수사, 항공망을 동원해 사건 경위와 미사일 발사자들을 파악하는데 총력전을 펴고 있다.   미국은 초기

밀입국 아동 분산 수용, 각 주 거부로 난항

  오바마 요청에 10개주가운데 8개주 거부 공화, 민주 출신 주지사들 대부분 난색   오바마 행정부가 나홀로 밀입국 아동들을 각 주지역에 분산 수용하려는 계획이 장벽에 부딪혀 곤혹을 치르고 있다.   각 주지사들에게 밀입국 아동 보호를 요청했으나 거의 대부분 거부하거나 난색을 표시하고

미 밀입국 아동 사태로 이민자 구제 지지 하락

  불법이민자 구제 지지율 73%에서 68%로 떨어져 티파티 부정여론 더 많아지고 공화당원 반분   밀입국 아동들이 밀려든 국경위기로 이민자 구제를 지지하는 미국민 여론이 하락하는 역풍을 맞고 있다.   불법이민자들에게 합법신분을 부여하는데 지지하는 미국민 여론이 5~15포인트나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동반없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