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국경제 4분기 2.6% 성장 기대 이하

미국경제 4분기 2.6% 성장 기대 이하

  3분기 5%에서 절반수준으로 둔화, 예상치 하회 2014년 전체 성장률 2.4%에 그쳐, 미국민 소비로 버텨   미국경제가 지난해 4분기 2.6% 성장에 그치고 2014년 연간 성장률도 2.4%를 기록해 기대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과 아시아의 성장둔화로 미국도 영향을 받고 있으나

미국민 10가구중 7가구 재정난

  소득 제자리, 지출증가, 비상저축 바닥 일자리 상실 등 비상사태시 버틸 여력 없어   미국경제의 회복에도 불구하고 미국민들은 10가구중 7가구나 재정난에 빠져 있는 것으로 나타 났다   소득이 제자리 걸음하는 반면 주거비와 학비 등 지출이 더 많아 비상저축을 거의 하지

미국 키스톤 송유관 건설법안 상원도 통과

  연방상원 민주 상원의원 9명 가세 62대 36으로 가결 상하원 절충 최종 승인 가능성 불구 오바마 비토에 막힐듯   캐나다에서 텍사스까지 연결하는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법안이 연방상원에서도 마침내 통과됐 으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비토펜에 막히고 있다.   이에따라 연방상하원을 동시

미 추방유예 대상자, 석방또는 불체포 시작

  국토안보부 수감시 석방, 단속시 불체포 지시 추방유예 대상자 500만 이미 실질 혜택   미국이 오바마 이민행정명령에 따라 추방유예 대상자들에 대해선 수감시 석방하기 시작하고  이민단속에 걸릴 경우에도 체포하지 않는 보호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 오바마 이민개혁 행정명령에 따라

미국 금리인상 시작 6월 또는 하반기 시사

  연준 성장 ‘완만’에서 ‘견고’로 변경, 저물가 등 새 우려 3~4월 회의 건너뛰고 6월 회의후 하반기 금리인상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현행 제로 금리를 올 중반까지 유지하기로 확인해 6월 또는 올 하반기에 금리인상을 시작할 것으로 시사했다.   지구촌 경제에 큰 여파를

국제유가 급락세 주춤, 곧 반등 조짐

  유가 2~3%씩 올라, 급락세 멈춰 급반등은 없이 배럴당 47~51달러에서 안정 전망   국제유가의 급락세가 주춤해지고 있어 곧 반등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제유가는 곧 반등하기 시작하겠지만 급반등하지는 않고 배럴당 47달러내지 51달러 사이에서 안정될 것으로 미국 유가 전문가들이 내다보고 있다.

오바마케어 마감 보름전, 950만 등록

  첫해 810만, 올 목표치 910만 이미 넘겨 연방차원 37개주 710만, 주별 240만   오바마 케어의 2차연도 마감을 보름 남겨두고 950만명이 등록해 전년도 가입자는 물론 정부 목표치를 모두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보험거래소를 이용하는 37개주 거주민들이 710만명이고 주별 보험거래소에서

미국 중산층 반세기만에 10% 급감

  1967년 53%에서 2013년 43% 가장 많은 중간소득 불경기전보다 8% 적어   미국의 중산층이 반세기동안 오히려 10%나 급감하며 위기에 빠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민 가계중에서 가장 많이 몰려있는 중간소득은 불경기직전보다 여전히 8%나 낮아 경기회복 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미국 제재조치의 3분의 2는 실패작

  미국의 북한,이란 등 제재로 위협저지 못해 중국 이중행보 탓, 중국의 태도변화가 관건   미국이 북한과 이란 등에 대한 제재조치로 압박을 강화하고 있으나 그간의 제재조치의 3분의 2는 실패작이라는 혹평을 듣고 있다.   미국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러시아 등 경쟁국가들은 물론

공화 상하원 추방유예 저지 놓고 자중지란

  공화하원 국토안보부 예산에 추방유예폐기 부착 공화상원-상원통과 불가, 상황알면서 부담 전가   연방상하원을 동시 장악한 공화당이 오바마 추방유예를 저지하는 방법을 놓고 자중지란을 겪고 있다.   공화당 하원이 국토안보부 예산지출안에 추방유예 폐기안을 부착시켜 승인한데 대해 공화당상원 이 부담전가라며 불만을 터틀이고 있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