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노년층 겨냥 5대 사칭사기 기승

노년층 겨냥 5대 사칭사기 기승

  손주사고, 배심원 불이행, 복권, IRS, 유틸리티 한해 노년층 사칭사기 피해 29억 달러   노년층을 겨냥한 5대 사칭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손주사고 처리비용, 배심원 의무 불이행, 복권 당첨, IRS 사칭 체납세금, 유틸리티 미납비용 등을 대며 송금이나

미 티파티, 반이민파 돌풍 막혔다

  티파티, 반이민파 후보 대부분 패배 공화 현역 또는 온건파 승리   워싱턴 정치권을 위협해온 티파티와 반이민파 후보들이 대부분 경선에서 패배하는 바람에 극우 보수화 바람이 일단 제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들어 기세를 올려온 티파티와 반이민파들의 돌풍이 일단 막히고 있다.

미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 차단 총력전

  부모동행 않은 밀입국자 5만 2천명 집결 수용-미군기지 사용-신속 추방   부모동행없이 나홀로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는 밀입국 청소년들이 급증하자 오바마 행정부가 이를 저지하는데 총력전에 돌입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부모와 동행하지 않고 밀입국하다가 붙잡히는 미성년자들을 미군시설에 수용하 고 있다가 신속 추방하는

오바마 이민정책마저 상실, 이민개혁 난망

  오바마 이민정책 지지 31%, 불신 65% 올 이민개혁 추진 어려워, 일방조치 취해야 만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정책에 대한 불신율이 급등해 이민개혁법안의 강력한 추진을 어렵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정책 지지율은 31%로 급락한 반면 불신율이

아시아나 착륙사고 주원인 조종사 부주의

  미 NTSB  “사고 아시아나 조종사들 2~30가지 실수” 이해부족한 자동장치에 너무 의존, 조종사 숙련도 문제   미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착륙사고를 일으켰던 아시아나 항공 214편의 사고 원인은 조종사 들의 부주의 탓이라는 미 NTSB의 사고원인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시아나 조종사 3명은

미 대법 ‘발전소, 정유시설 배출개스도 규제가능’

  지구 온난화 주범 온실개스 규제 유지 판결 EPA의 규제폭 변경 요청은 기각   미국내에서 화력발전소,정유시설, 철강 제련소 등의 온실개스 배출을 자동차 매연과 같이 규제할 수 있다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다만 연방 환경보호청이 규제폭을 마음대로 변경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라크 새정부 구성, 미 공습단행 가능성

  말리키 이라크총리, 케리 미국무에 새정부구성 약속 정치개혁 약속으로 미국의 반군 공습 앞당겨질 수도   이라크의 누리 알 말리키 총리가 모든 종파를 포함시키는 새 연립정부 구성을 약속해 미국의  수니파 반군 공습 등 군사행동이 앞당겨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이 수니파

새 공화하원대표 ‘올 이민개혁 어렵다’

  맥카시 새 대표 “국경안전될때 까지 이민개혁 못해”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 문제 내세워 이민개혁 미룰 채비   새 공화당 하원대표로 선출된 케빈 맥카시 하원의원이 올해안 이민개혁법안의 추진이 어려울 것 임을 밝혀 이민개혁 기대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공화당 하원지도부는 오바마

이라크사태 유가급등, 경제회복에 찬물

  수니파 반군 공격 열흘만에 유가 115달러까지 급등 120달러이상 기록시 지구촌 경제 재침체 우려   이라크의 내전위기로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어 지구촌 경제회복에 찬물을 끼얹을 것으로 우려 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배럴당 115달러까지 치솟아 지구촌 불경기를 초래했던 120달러에 육박하고 있어  이라크

미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들도 신속추방

  부모동행 않은 밀입국자 5만 2천명 오바마-신속추방, 전자팔찌 확대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는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들이 급증하는 바람에 이민개혁 대신 이민단속과 신속추방만 강화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는 부모와 동행하지 않고 밀입국하다가 붙잡히는 미성년자들도 신속 추방하는 등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