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 이민자 4천만 돌파, 한인 107만으로 감소

미 이민자 4천만 돌파, 한인 107만으로 감소

  2013년 7월 현재 전체 이민자 4130만명, 3년에 140만 늘어 한국출신 이민자 110만명에서 107만명으로 3만명 줄어   *합법및 불법 합계 이민자 현황 국가 2010년 7월 2013년 7월 증감(3년간) 전체 3995만 5700명 4134만 8000명 +140만명 멕시코 1171만 1000명 1158만 5000명 (-12만

미국 최초 흑인 법무장관 홀더 전격 사임

  오바마 핵심측근, 원년 멤버 6년만에 물러나 후임에 도널드 버릴리 법무차관 유력시   미국 최초의 흑인 법무장관이었던 에릭 홀더 연방법무장관이 전격 사임했다.   후임 법무장관에는 도널드 버릴리 법무부 송무 차관 등이 거명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원년

취업이민 첫관문 더 지연된다

  일반-현재 5개월, 향후 8~12개월 감사-현재 16개월,향후 16~20개월   *노동허가서 신청서(LC) 처리기간(연방노동부) 구분 2014년 9월초 현재 2015회계연도(10월이후) 예상 일반 2014년 3월(150일-5개월) 250~350일(8~12개월) 감사 2013년 3월(480일-16개월) 475~600일(16~20개월)   취업이민의 첫관문인 노동허가서(Labor Certification) 처리기간이 새 회계연도인 10월부터 더욱 지연될 것으로 연방노동부가 예고했다.

오바마 “죽음의 네트워크 IS 해체할 것”

  유엔총회 연설 국제연대로 IS 파괴 의지 천명 국제사회 대테러 작전에 동참 촉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국제 연대와 협력해 죽음의 네트워크인 IS(이슬람 국가)를 반드시 해체시킬 것이라고 선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IS 격퇴작전에 국제사회가 동참해 줄

미국 ‘시리아 이라크 IS 동시 타격, 장기전 돌입’

  첫날 세차례 22개 타겟, 둘째날 5개 타겟 오바마 “미국 나홀로 전쟁아니고 시작에 불과”   미국은 아랍국들의 동참으로 시리아와 이라크내 IS 타겟들을 동시에 공습하며 대리지상전을 준비 하는 장기 캠페인에 돌입하고 있다.   미국은 간밤에는 시리아 한곳과 이라크 4곳을 공습하며 동시

미 워크퍼밋 제때 연장못받아 취업중단 고통

  워크퍼밋 90일내 갱신 못받으며 취업까지 중단해야 이민국 워크퍼밋 35만건 적체로 혼란, 고통 초래   미국 영주권 수속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서류적체에 막혀 워크퍼밋카드를 제때에 갱신받지 못하는 바람에 취업을 중단해야 하는 등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   워크퍼밋이 만료되면 취업을 중단해야

미, 5개 아랍국들과 시리아 IS 공습 개시

  첫날 전투기 폭격기 22회 공습, 토마호크 미사일 47발 사우디, 요르단, UAE 등 중동아랍국 5개국 동참   미국이 5개 중동아랍국가들과 함께 시리아내 IS에 대한 대대적인 공습을 개시했다.   첫날에만 전투기와 폭격기, 토마호크 미사일까지 동원해 70개 타겟을 한꺼번에 공격하며 새로운 전쟁에

백악관 침입자 대량 실탄, 흉기 소지

  주말 침입자 차량에서 실탄 800발 발견 미 특수부대 저격수 출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백악관 장벽을 뛰어넘어 사상 처음으로 본관에 까지 도달했던 침입 용의자가 800발의 실탄과 흉기들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미국 대통령 경호에 초비상이 걸렸다.   백악관과 비밀경호국은

오바마 ‘헷갈리는 이민 정책, 혼란 가중’

  선거때만 이민개혁 외치고 성사 못시켜 200만이상 추방후 60만 구제로 혼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정책을 시행하면서 오락가락하고 엇갈리는 기록을 남겨 이민사회에도 혼란을 안겨주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선거때만 이민개혁을 외치고선 재임중에는 성사시키지 못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200만명 이상을 추방하면서 60만명을

아태계 의원총회 ‘획기적 이민행정명령 압박’

  연방의회 정회원 17명, 준회원 23명 백악관 압박 연기에 유감표명, 연말안 획기적 조치 반드시 단행   히스패닉에 이어 아시아 태평양계 의원총회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획기적인 이민행정명령을  반드시 단행하도록 압박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아태계 의원총회의 권고사항을 전달받고 최대한 반영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