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오바마케어 31만명 ‘이민신분 증명하라’ 최후 통보

오바마케어 31만명 ‘이민신분 증명하라’ 최후 통보

  9월 5일까지 이민서류 제출 못하면 9월 30일 보험종료 다음 단계로 소득 증명 최종 확인 할 것   오바마 케어를 통한 건강보험 구입자들 가운데 이민신분이 불명확한 31만명은 9월 5일까지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보험커버를 상실할 것이라는 연방정부의 경고가 나왔다.   이에따라

오바마케어 건강보험료 내년 7.5% 인상

  전국 평균 월 프리미엄 7.5% 인상 예고 캘리포니아 등 평균이하, 버지니아, 인디애나 10~15%   오바마 케어에 따른 월 건강보험료가 내년에는 평균 7.5% 인상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텍사스, 뉴욕, 일리노이 등 대형주들은 평균 또는 평균 이하의 인상률이 예상되는

미 이라크 총리교체 공개시도로 위기 고조

  바이든 이라크 총리 교체 적극 지지 시아파 말리키 총리 퇴진 거부로 정정불안   미국이 이라크총리 교체를 공개 시도하고 나선데 대해 현직 총리측이 퇴진을 거부하고 강하게 맞서고 있어 이라크 정정 불안과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쿠르드 출신 대통령이 지명한

오바마 획기적 취업이민개선 조치 시사

  제이 존슨 장관 “일련의 포괄개혁 조치 수주내 발표” 취업영주권 쿼터 직계 제외, 페티션 승인자 I-485 허용 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월초에 단행할 이민행정명령에선 추방유예 확대뿐만 아니라 취업 영주권 대기자들에게 큰 혜택을 제공할 이민개선조치들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미 이라크 반군 공격 장기화

  연일 반군 공습, 고립 난민 3만명 구출 “수주내 해결 안될 것” 장기화 예고로 비판론 고개   이라크 수니파 반군에 대한 공중 폭격을 단행하고 있는 미국은 공격타켓을 확대하되 지공작전을 펼쳐 수주일, 몇달동안 지속될 장기 작전으로 전개하고 있다.   미국은 산악지대에

오바마케어 메디케이드 가입 720만명 급증

  확대수용 26개주 18.5% 급증, 거부 24개주 4%증가 전체 메디케이드 이용자 6600만명 기록   오바마 케어에 따라 저소득층 건강보험인 메디케이드와 아동건강보험 신규 가입자들이 720만명 이나 급증해 전체 이용자들이 기록적인 66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케이드 확대를 수용한 민주당 성향의 26개주에선

미, 이라크 반군 하루 세차례 공습

  미 항공모함 해군전투기 발진 폭격 쿠르드 자치지역 보호에서 모술댐 탈환작전   이라크 수니파 반군에 대한 미국의 공습이 하루에 세차례나 퍼부어지면서 공격 타겟도 확대되고 있다.   미군들은 공습 초반 수니파 반군들의 쿠르드 자치지역 진입을 저지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나 곧 모술 댐

미, 이라크 반군 공습 개시

  미 전투기 2대 500파운드 폭탄 반군 포병 폭격 오바마 반군 표적공습, 난민구호 군사작전 승인   미국이 이라크 수니파 반군들을 향해 공습을 단행하기 시작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전투기 2대가 500파운드 짜리 폭탄으로 수니파 반군 포병을 폭격하기 시작해 이라크

미 공립학교, 밀입국 아동 대거 입학 몸살

  미 전역 9월 학기에 밀입국 아동 대거 입학시켜야 텍사스 4280명, 뉴욕 3347명, 캘리포니아 3150명   나홀로 국경을 넘다가 붙잡힌 밀입국 아동들이 9월 학기에 대거 미 전역의 공립학교에 입학하게 돼 또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2000명내지 4000명씩 받아들인 텍사스와

미국내 한국유학생 8만 4천명, 감소세

  한때 10만명에서 9년전인 2005년수준으로 급감 STEM 전공 비율 18%에 불과, 경쟁국가들 보다 매우 저조   미국에서 유학하는 한국인 유학생 수가 올 7월 현재 8만 4000명으로 국가별로 3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학생들의 미국유학이 갈수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