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베이너 “공화당 다수도 이민개혁 원한다”

베이너 “공화당 다수도 이민개혁 원한다”

  공화당원 일부 반대, 절대 다수 이민개혁 바래 국경안전 시작, 합법이민 적체 해결, 불체자 구제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공화당의 다수도 이민개혁을 원하고 있다고 강조해 이민개혁법안 마무리에 나설 의지를 확인했다.   베이너 하원의장은 그러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의회가 통과시키는 이민개혁법을

미 창업 성공 10곳당 한두곳에 불과

  전체 창업 성공율 10% 이하 첨단분야 20%, 외국인 창업 성공   미국에서 창업을 했다가 성공하는 비율이 10곳당 한두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창업성공율은 10%이하인 반면 벤처 자본으로 창업한 업체들은 20%가 수익을 내고 있는 것 으로 조사됐다.   자본주의

불체 대학생 거주민 학비 20개주로 증가

  저렴한 거주민 학비-버지니아, 플로리다 가세 20개주 캘리포니아 등 5개주는 주정부 학비재정보조까지   연방차원의 이민개혁이 아직 마무리되지 못하고 있으나 서류미비 대학생들도 저렴한 거주민 학비 를 적용해주는 주지역들이 급증해 거의 절반인 20개주를 돌파하고 있다.   최근 플로리다와 버지니아에서 서류미비자들도 거주민 학비를

미, 중러 동시 공세에 비상

  러시아 우크라이나, 중국 베트남 공세 회초리 다발 협동전략, 돈줄조이기나 포위작전   미국은 러시아와 중국이 동시에 영유권 확장 공세에 나서자 이를 저지하는데 비상을 걸고 있다.   미국은 정면충돌을 피하면서도 우크라이나와 베트남 등 관련국들과의 협동작전으로 맞서고 중국, 러시아가 지구촌에서 경제적으로 타격을

마더스 데이 선물비 163달러

  보석 94달러, 외식 55달러, 꽃 30달러 전체 소비지출 200억달러 안팎 평년작   올해 마더스 데이에 미국인들은 카드와 꽃, 외식 등의 선물을 준비하는데 1인당 163달러를 쓸 것 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보다 5달러 줄어드는 것이지만 미국인들의 전체 마더스데이 소비지출은

미 대도시들 스트레스 극심

  워싱턴 디씨 최악, 뉴욕 2위, LA 10위 출퇴근 교통지옥, 생활비및 렌트비 비싸   미국내 대도시들은 교통지옥과 생활비와 렌트비 급등 때문에 갈수록 스트레스가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스트레스가 심한 대도시로 워싱턴 디씨가 꼽혔으며 뉴욕시가 2위, 3위는 마이애미, 7위

미 불체자 학교 등록,재학금지 못한다

  서류미비자들도 교육받을 권리 확실 연방교육부, 법무부 합동 개정지침 하달   미국정부가 미 전역의 공립학교들에 서류미비자들의 학교 등록과 재학을 금지해서는 안된다는 새 교육 지침을 하달하고 철저한 이행을 촉구했다.   미국내 서류미비자들도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석유개스지대 산재위험지역

  노스 다코다, 와이오밍, 알래스카 등 위험 석유, 개스 등 에너지 지역 산재위험 높아   미국내에서 산업재해로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내고 있는 위험주들은 노스 다코다, 와이오밍, 알래 스카, 몬태나, 웨스트 버지니아 등으로 나타났다.   석유와 개스 등 에너지 산업 지대에서

6월 문호-취업 3, 가족 2A ‘1년반씩 후퇴’

  취업 3순위-2011년 4월 1일(1년 6개월 후퇴) 가족 2A순위-2012년 5월 1일(1년 5개월 후퇴)   취업이민 3순위와 가족이민 2A 순위의 영주권 문호가 6월에 1년반씩이나 후퇴해 이민수속자들의 악몽이 시작되고 있다.   영주권문호가 갑자기 1년반이나 후퇴함에 따라 영주권신청서인 I-485를 신규접수하지 못하거나 승인받지 못하는

옐런 “경제반등 확실, 금리인상 자제”

  미 경제성장 2분기부터 가속도 확실 고용시장 아직 불만족, 금리인상 내년 하반기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미국경제가 현재의 2분기부터 급반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나 금리인상은 내년 하반기로 상당기간 늦출 것임을 밝혔다.   미국경제호를 이끌고 있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미국경제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