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 ‘한반도 위험한 외교각축장’

미 ‘한반도 위험한 외교각축장’

  한중 북핵 연대, 일본 대북제재 해제 시진핑 맹렬한 시도로 미국 긴장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에서는 한반도가 위험한 외교 각축장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특히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한일관계 악화를 활용해 미국의 동맹 흔들기와 영향력 약화를  시도하고

미 6월 실업률 6.1%, 6년만에 최저

  6월 실업률 6.1%, 28만 8천개 증가 근 6년만에 최상의 고용성적, 성장률 3%로 반등   미국의 고용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경제성장도 급반등하고 있다.   6월 고용지표가 6년만에 최상의 성적을 기록하면서 미국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에서 3% 성장으로 급속히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오바마 ‘불체 부모들 500만명 추방유예’ 검토

  미 시민권자, 드리머들 불체 부모들 구제 시민권자 부모 340만, 드리머 부모 100만이상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올가을에 독자적인 이민정책을 단행해 미국시민권자와 드리머들의 불법 체류 부모들을 최대 500만명까지 추방을 유예하고 워크퍼밋 카드를 제공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시민권자들의 불체 부모들

미 신분도용범죄 한해 1500만 피해

  직간접 피해액 1인당 1769달러 플로리다, 조지아, 캘리포니아, 네바다, 미시건 많아   미국내에서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는 신분도용 범죄로 한해 1500만명 이상이 피해를 입고   있으며 1인당 1769달러의 재정적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분도용범죄 피해자들이 많은 곳은 플로리다, 조지아,

미 동해병기법 발효, 새 역사 시작

  버지니아주 동해병기법 7월 1일 발효 전면 교체에 시간 걸리지만 출판사들 이미 표기   미국 교과서에서 동해를 병기하는 버지니아주의 법률이 7월 1일을 기해 발효돼 새역사가 시작 됐다.   전면적인 교과서 교체는 2017년에나 이뤄지지만 이미 주요 출판사들이 동해를 병기한 교과서들 을

미 일본 집단자위권 겉 ‘환영’ 속 ‘우려’

  미 정부-일본 결정 적극 환영, 지지 입장 공표 미 언론-주변국 관계악화, 중국 군비팽창 등 부작용   일본의 집단자위권 정책 결정에 대해 미국에선 겉으로는 환영과 지지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나 속으로는 한일관계 악화와 중국의 군비팽창 등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바마 독자적인 이민정책 단행 선언

  베이너 올해 이민개혁 표결 불가 통보 오바마 독자적인 이민정책 취할 계획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올해안 이민개혁법안의 무산을 인정하고 대통령 행정명령만으로 가능한 독자적인 이민정책을 단행할 것임을 선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8월이나 9월부터 형사범죄전력 없는 서류미비자의 추방중단, 드리머들의 부모 들에

미 대법 ‘오바마케어 피임 보험커버강요 위헌’

  5대 4 판결 “업주, 종교이유로 피임 보험적용 거부가능” 오바마케어 또 타격, 근로자들에게 직격탄 미약   오바마케어에서 기업주들에게 피임 등 임신조절에 드는 비용을 건강보험에서 커버해주도록 강요 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오바마케어에 또한번 타격을 가한 것이지만 기존 직장의료보험에는

미 보훈부 장관에 전직 대기업 CEO 지명

  오바마 보훈병원 스캔들 부처 개혁 착수 민간기업 처럼 보훈 의료시스템 수술 예고   미국의 보훈병원 스캔들을 진화하고 부처를 개혁해야 하는 보훈부 장관에 민간기업 최고 경영자 출신인 밥 맥도널드 전 P&G CEO가 지명됐다.   보훈병원 스캔들을 일으킨 보훈부의 관료사회 적폐를

미 국경순찰대 엉터리 배치, 밀입국 악화

  리오 그란데 3200명 배치 하루 1400명 체포 샌디에이고 2000명 배치 하루 97명 붙잡아   부모없이 국경을 넘는 나홀로 밀입국 청소년 문제가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미국은 밀입국 자들이 거의 없는 곳에 국경순찰대 병력을 잘못 배치하는 바람에 밀입국 사태를 악화시키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