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소셜 연금 새해 2.8% 더 받는다 ‘7년만에 최고’

소셜 연금 새해 2.8% 더 받는다 ‘7년만에 최고’

  2.8% 인상, 2012년 이래 7년만에 가장 많이 오른다 소셜 연금 한달 평균 39달러 더 받는다, 급등하는 의료비 충당 못해   소셜 시큐리티, 사회보장 연금이 새해에는 7년만에 최고로 많이 올라 2.8% 더 받게 된다   이에따라 6200만명의 은퇴자들은 새해 1월부터

트럼프 무차별 이민단속, 막대한 예산낭비, 전용사태

  가족격리 이민아동 수용 텐트 하루밤 750달러, 맨하튼 호텔방 값 암연구, 에이즈 예방, 조기교육, 재난관리 등에서 대거 예산 끌어다 써   트럼프 행정부가 무차별 이민단속을 실시하며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고 다른 부처에서 대거 예산을 끌어 오는 전용사태를 빚고 있다.   거센

트럼프-시진핑 11월말 G-20 미중정상회담 ‘휴전하나’

  11/30~12/1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정상회담 추진 미중 무역전쟁 휴전 또는 종전 모색, 북핵문제 해결 협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이 11월말 G-20 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갖고 무역전쟁 휴전 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돌파구를 모색할 것으로 보여 주목되고 있다

11월 문호 ‘취업 1순위외 오픈, 가족 3~5주 진전’

  취업 1순위 전달과 동일, 나머지 순위 승인일, 접수일 모두 오픈 가족 승인일 3~5주 진전, 접수일 제자리   11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1순위만 전달과 같은 날짜에서 동결된 반면 2~5순위에선 승인일 과 접수일이 모두 오픈됐다   가족이민은 승인일이 3~5주 진전된 반면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없이 대북제제 해제 않을 것’

  트럼프 “그들은 우리 승인없이 아무것도 않는다” “제재해제 없다” 강경화 외교장관 5.24 해제 검토 발언에 미국 공개 반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정부의 대북제재 해제 검토에 대해 “한국은 우리의 승인없이 대북제제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개 일축헸다   미 국무부도 비핵화가

미국 영주권 인터뷰 대기 2~3년으로 더 악화됐다

  취업 I-485 7월 20개월에서 현재 24개월, 가족 I-485 최장 30개월 넘어 대면인터뷰 없을 때보다 2~3배 늦어진후 갈수록 길어져   미국이민의 마지막 단계인 영주권 신청서(I-485) 수속기간이 대면인터뷰의 실시로 이전보다 2~3배나 늦어진 후에도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취업이민에 따른 I-485(영주권신청서) 수속기간은

트럼프 정부복지 이용하면 영주권 안준다

  10일 관보게재 60일 코멘트후 최종규정, 새해초 시행할 듯 새 기각대상-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메디케어 D 처방약, 롱텀케어, 주택보조   트럼프 행정부가 푸드스탬프(식료품 보조)와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보험) 등 정부복지를 이용하면 영주권을 기각시키는 새이민정책을 오늘(10일) 관보에 게재하고 새해초 시행하려는 절차에 돌입했다   12월초까지 의견수렴한후

트럼프 ‘2차 미북정상 회담장소 3~4곳 검토중’

  싱가포르 제외, 마라라고 가능, 결국 미북 오가며 회담 비핵화 속도 놀랍다’ ‘제재해제하고 싶지만 무언가 얻어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싱가포르를 제외한 3∼4곳의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마라라고 정상회담도 가능하며 종국적으론 미국과 북한을 오가며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 연말 사임 발표

  대북제재에서 협상전환 제재 주도파 교체, 후임 이방카도 거명 WP “폼페이오· 볼턴에 밀렸다”, 2020년 트럼프에 도전 안해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를 주도했던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북미협상국면에서 올연말에 사임 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북미협상국면이 본격 전개되는 시기에 제재압박에 선봉에 섰던 유엔수장의

미국 세무조사 6년연속 감소 160명당 1명

  2017년 세무조사 0.6%, 15년이래 최저치 부유층, 공제신청많은 저소득층 세무조사 많아   미국의 IRS 세무조사가 6년 연속 감소하며 160명 1명꼴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제를 많이 신청한 저소득층과 자영업자, 부유층이 비교적 많이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민 납세자들이 세금보고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