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트럼프 vs 펠로시, 슈머 카메라앞 공개 설전

트럼프 vs 펠로시, 슈머 카메라앞 공개 설전

오벌오피스 회동 국경장벽예산, 연방폐쇄 놓고 격돌 연말, 새해 워싱턴 정국 당파 대립 격화 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척 슈머 등 민주당 상하원 지도자들이 극히 이례적으로 언론카메라 앞에서 격한 설전을 벌여 당파 대립이 우려되고 있다 워싱턴의 최고 지도자들은 국경장벽건설

지구촌 이민희망국 1위 미국, 20위 한국

전체의 15%인 7억 5000만명 이민희망 1위 미국 1억 5800만명, 20위 한국 600만명 지구촌 인구의 15%인 7억 5000만명이나 이민을 원하고 있으며 가장 가고 싶어하는 1위 희망국은 미국이고 한국은 공동 20위로 나타났다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 이민정책에도 불구하고 세계에서 미국에 이민오기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미국 ‘북한 인권침해’ 최룡해 등 3명 독자제재

인권침해 주도 최룡해, 정경택, 박광호 제재 인권유린 겨냥, 비핵화 협상 나오도록 대북압박 미국이 북한정권의 인권침해를 겨냥해 2인자로 꼽히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 고위 관료 3명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 북미협상의 교착이 장기화되는 싯점에서 미국이 추가 대북 압박을 가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언더워터 깡통주택 처음 10%아래로 떨어졌다

언더워터 438만채 9.1%, 10여년만에 처음 한자리수 에큐티 많은 주택 1450만채 LA 양호, 시카고 저조 주택가격보다 모기지 빚이 더 많은 언더워터 일명, 깡통주택들이 주택시장 붕괴이후 처음으로 10% 아래로 떨어졌다 전역의 언더워터 주택들은 현재 438만 2000채로 전체의 9.1%를 차지하고 있으며 워싱턴 일원은

정부복지이용시 영주권 기각하면 신청자의 60%까지 탈락

퍼블릭 차지 새규정 1차제안 의견수렴 오늘 마감, 14만건 쇄도 새규정 적용하면 이민신청자의 39%만 통과, 43~60%는 기각 정부복지를 이용하면 영주권을 기각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새 규정이 강행되면 미국이민신청자의 최대 60%까지 탈락할 것으로 나타나 충격파를 가하고 있다 엄청난 파장 때문인 듯 새로운 퍼블릭

백악관 비서실장 존 켈리 퇴진, 유력 후임자 고사로 혼란

켈리 후임 유력했던 닉 에이어스 막판에 고사 연말에 후임 비서실장 다시 선택, 새 후보 4명 거명 트럼프 백악관 비서실장이 17개월만에 다시 교체되고 있으나 존 켈리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유력시됐던 닉 에이어스 부통령 비서실장이 막판에 고사하는 바람에 혼란을 겪고 있다 닉 에이어스는

새 법무장관 윌리엄 바, 유엔대사 헤더 나워트

윌리엄 바 법무장관 지명자: 아버지 부시 시절 이미 장관역임 헤더 나워트 유엔대사 지명자: 폭스 기자, 국무부 대변인에 이어 대사 트럼프 행정부의 새 법무장관에 윌리엄 바 전 장관이 다시 기용됐고 새 유엔대사에는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이 지명됐다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도

미국 11월 실업률 3.7% 유지, 15만 5천개 증가 ‘둔화’

실업률 3.7% 반세기만의 최저치 유지, 일자리 증가는 예상치 밑돌아 연준 12월 금리인상 가능성 70%에서 78%로 올라가 미국의 11월 실업률이 3.7%로 반세기만의 최저치를 유지하고 15만 5000개의 일자리를 늘렸으나 다소 둔화됐다 그럼에도 12월에 또한차례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더 높아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민주당도 국경장벽 + 드리머 구제 거부 ‘이민빅딜 난망’

  트럼프 대법판결이후로 지연, 민주당 예전 방안 재추진 안해 이민빅딜 장기간 겉돌 우려, 내년 6월말 연방대법원 판결로 추진여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민주당 지도부도 드리머 180만명을 구제하는 대신 국경장벽건설 예산 250억달러를 맞교환하는 방안을 거부하고 나서 조기 이민빅딜이 극히 어려워지고

영주권자 미군입대 다시 가속도낸다

  MAVNI 중단여파로 영주권자 미군입대도 멈췄다가 최근 재개 미해군 12~1월 1000명이상 입소 등 각군 영주권자들 대거 입대   사실상 중단됐던 영주권자들의 미군 입대와 시민권 취득이 다시 재개돼 속도를 내고 있다   국방부는 정밀 신원조회로 사실상 중단됐던 영주권자들의 미군입대를 재개해 8000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