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국민들 트럼프 감세 혜택, 트럼프 관세로 모두 날린다

미국민들 트럼프 감세 혜택, 트럼프 관세로 모두 날린다

트럼프 감세혜택 중산층 가구당 평균 930달러 트럼프 관세비용 가구당 평균 831달러, 장기화되면 근 4천달러추가 미국민들은 트럼프 감세로 받은 세제혜택을 트럼프 관세에 따른 물건값 상승으로 모두 날리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연소득 5만 6000달러인 중산층 미국민들은 트럼프 감세로 받은 930달러를 미중무역전쟁에

미국 금리인하 가능성 6월 35%, 7월 80%로 높아졌다

5월 일자리 증가 7만 5천개 급속 냉각, 경기침체 우려 금리 인하 가능성 6월 중순 35%, 7월말 80%로 올라가 미국의 고용과 성장 냉각으로 기준금리가 6월에 인하될 가능성은 35%, 7월말 인하는 80%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은 이달말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미국 5월 실업률 3.6%, 7만 5천명 증가 ‘고용냉각’

최저 실업률 유지 불구 일자리 증가 전달보다 3분의 1수준 미국경제 둔화 또는 후퇴 우려, 올해 한두번 금리인하 가시화 미국의 5월 실업률이 3.6%를 유지했으나 고작 7만 5000개의 일자리를 늘리는데 그쳐 고용시장이 급속 냉각됐다 미국경제의 둔화가 시작된 것으로 우려되면서 금리인하 가능성은 더

미국 금리인하시기 6~7월로 빨라지나

연방준비제도 이르면 6월에 금리인하 논의 시작 인하가능성 6월 중순 25%, 7월말 75%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시기가 6월이나 7월로 매우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방준비제도는 조기 금리인하 가능성을 놓고 논의에 착수했으며 미국에서는 금리인하 가능성이 6월 중순에는 25%, 7월말에는 75%나 된다는

트럼프 취임후 대도시 15곳 8만개이상 일자리 늘었다

트럼프 취임이래 2년반 동안 540만개 새 일자리 창출 텍사스 달라스와 휴스턴 1위와 3위, LA 7위, 워싱턴 디씨 14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후 대도시 지역 15곳에서 모두 최소 8만개이상 일자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텍사스의 달라스와 휴스턴이 1위와 3위를 기록했고 애틀란타 6위,

미국 무역전쟁으로 올하반기 불경기, 금리인하 가능성 급등

제롬 파월 연준의장 무역분쟁 격화시 금리인하도 가능 시사 경제분석기관들 9월과 12월 0.5~0.75 포인트 금리인하 예상 미중 무역전쟁과 멕시코산에 대한 관세폭탄이 지속된다면 올하반기 불경기에 빠지고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급등할 것으로 경고되고 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도 무역분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격화시에는 기준금리를

미국 중산층 소득 각주별로 크게 차이난다

미국 중산층 평균 연소득 4만~12만달러 사이 1위 메릴랜드, 5위 워싱턴 디씨, 11위 캘리포니아 미국에서 중산층이라고 말하려면 평균 연소득이 4만 달러에서 12만 달러 사이는 되어야 하는데 각주 별로 크게 차이나고 있다 중산층 중간 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은 메릴랜드로 7만 2500달러나 되고

미국 진통마취제, 마약류 등 약물 오남용 사망자 급증

한해 약물 오남용 사망자 7만명 넘어, 10년만에 2배 진통마취제, 마약류의 무분별한 사용, 과다투여 미국내에서 진통마취제나 마약 등 약물을 지나치게 오용하거나 남용했다가 목숨을 잃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적색경고령이 내려졌다 약물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한해에 7만명을 넘어서며 10년만에 두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뮬러 특별검사 ‘애당초 대통령 기소권 없었다’

현직 대통령 수사는 가능하나 기소여부 결정은 못해 증언해도 추가로 말할게 없을 것, 탄핵추진여부는 의회 몫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수사보고서 발표후 처음으로 공개 언급하며 “현직 대통령을 형소기소할 수 없기 때문에 대통령 기소는 애당초 선택옵션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뮬러 특별검사의 이런 언급은 민주당

대졸자 10명중 1명이상 학자금 융자 연체 또는 상환불능

현재 대졸자 90일이상 연체 디폴트율 11.4% 1년이상 디폴트한 누적 대졸자 510만명에 1014억달러 학자금 융자 빚더미에 올라있는 미국 대학생들은 10명중에 1명이상이 졸업후 제때에 상환하지 못하고 연체 또는 상환불능에 빠지고 있다 1년이상 상환하지 못하고 있는 대졸자들은 무려 510만명에 1000억달러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