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트럼프 의회합의안에 서명 예정 ‘연방 셧다운 없다’

트럼프 의회합의안에 서명 예정 ‘연방 셧다운 없다’

트럼프 장벽예산 불만족이지만 예산안에 서명 15일 이전 예산안 처리해 연방셧다운 피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합의안에 서명할 방침이어서 새로운 연방 셧다운은 없을 것으로 확실시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예산에는 불만족하지만 서명키로 했으며 연방 상하원은 임시예산이 끝나는 15일 이전에 새

메디케어 처방약값 폭탄, 노년층 환자 생존위협

노년층 평균 연소득 2만 6천달러, 약값 급등, 커버 축소 메디케어 중환자 연간 부담 약값 2만 6천내지 14만 5천달러 노년층 정부의료보험인 메디케어 이용자들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처방약값에 짓눌려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 메디케어 이용자들의 연소득은 평균 2만 6000달러인데 중환자 본인들이 부담해야 하는 처방약값은

트럼프 감세 불구, 올해 택스 리펀드 줄어드나

첫째 주 택스 리펀드 2035달러에서 1865달러로 8.4% 감소 민주-부자감세로 서민 환급 축소, 공화-전년과 비슷할 것 트럼프 감세조치가 처음 반영된 2018년도분 세금보고 결과 1억가구 이상이 고대하고 있는 택스 리펀드,즉 세금환급액이 줄어들 조짐을 보여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측은 부자감세로 서민들의 세금환급액이 대폭

혼돈의 버지니아 민주당, 워싱턴 정치까지 강타

트럼프 ‘버지니아 다시 레드’ 민주당 불끄기 안간힘 인종주의 주지사 사퇴거부, 주법무 사퇴용의, 부지사 조사우선 민주당 소속들인 버지니아 주지사와 주법무장관의 젊은 시절 인종주의적 비행과 부지사의 성추문 의혹 으로 불거진 버지니아 정치의 대혼란이 워싱턴 정치에도 직격탄을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공화당측은

혼란의 VA 민주당 ‘이번엔 법무장관 흑인분장 파문’

마크 헤어링 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도 대학시절 흑인분장 주지사와 법무장관 인종주의 논란, 부지사는 성추문 의혹 버지니아 민주당의 정치적 혼란과 논란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주지사의 인종주의 사진과 부지사의 성추문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마크 헤어링 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 이 대학시절 흑인분장을

버지니아 주지사에 이어 부지사도 논란 ‘정치 음모인가’

저스틴 페어팩스 부지사, 15년전 성폭행 당했다는 여성 주장 랠프 노섬 주지사 인종주의 사진 논란에 이어 버지니아 민주당 위기 민주당 소속 버지니아 주지사가 인종주의 사진으로 논란에 휩싸인데 이어 부지사는 성추문에 연루된 것 으로 폭로돼 혼란스런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주지사와 부지사의 논란이

트럼프 연두교서 ‘5대 초당안’ 내놓는다

합법이민제도, 새 무역협정, 사회기반공사, 헬스케어 비용낮추기, 초당외교 극심한 당파대립, 초당안 제시로 돌파 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일 밤 행할 연두교서, 새해 국정연설에서 합법이민제도 개선을 비롯한 5대 초당적인 해법들을 제안할 예정이어서 주목을 끌고 있다 5대 초당안으로는 합법이민제도 개선, 새 무역협정, 사회기반시설

인종주의 논란 버지니아 주지사 사퇴 압박, 민주 타격

민주당 노섬 버지니아 주지사 35년전 인종주의 사진 논란 민주당 자당내에서도 사퇴요구 봇물, 노섬 주지사 바람앞에 촛불 민주당소속 랠프 노섬 버지니아 주지사가 35년전 인종주의 사진으로 자당내에서 조차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어 사임이 불가피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버지니아주에서 민주당 주지사가 낙마하게

미국 기준금리 동결, 향후 인상도 자제

새해 첫 회의 기준금리 2.25~2.50%에서 동결 향후 인상 자제, 돈 거둬들이기 긴축도 속도조절 미국의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2.25% 내지 2.5%에서 동결하고 앞으로의 추가 인상도 자제할 것이 라고 밝혔다 특히 앞으로 경제상황에 따라 금리를 올해 한번만 올리거나 아예 동결하고 심지어는 내릴 가능성도

35일간의 연방셧다운 순피해액만 30억달러

110억달러 피해, 80억달러 회복가능, 30억달러 순피해 경제성장률 4분기 -0.2포인트, 올 1분기 -0.4 포인트 35일동안의 연방정부 셧다운 부분폐쇄로 30억달러의 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됐다 35일동안 110억달러의 피해가 났으나 그중 80억달러만 회복돼 순피해액은 30억달러에 달하게 되고 미국경제성장률에서 지난해 4분기에는 0.2 포인트, 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