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2019 미국경제 10년 호황 끝나고 냉각, 불경기 전조

2019 미국경제 10년 호황 끝나고 냉각, 불경기 전조

미국경제 성장률 2018년 13년만에 3.0% 성장 2019년에는 2.3~2.5%로 급속 냉각, 2020년엔 1.8~2.0% 2019년 미국경제는 10년 장기호황을 끝내고 냉각되기 시작헤 자칫하면 2020년 불경기의 전조를 보게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다수의 경제분석가들은 물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까지 미국경제의 GDP 성장률을 2018년 3.0%에서 2019년에는

2019년 트럼프 쇼 시즌 2 ‘새해 안보경제 판가름’

내정-민주하원장벽, 뮬러특검, 경제냉각 등으로 생존투쟁 외치로 돌파시 미북협상 획기적 결실 가능성 2019년 새해에는 트럼프 쇼의 시즌 2가 펼쳐지면서 시즌 1 못지 않게 지구촌을 요동치게 하고 한반도 안보와 워싱턴 정치, 지구촌 경제까지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하원에 막혀 정면대치가 격화되고 미국경제마저 냉각되기

민주하원 장벽예산제외 5주 예산안 시도한다

민주하원 7개중 6개예산 9월말까지 지출안 처리 국경장벽 감안 국토안보부 예산만 5주 임시예산 새해 1월 3일부터 하원다수당이 되는 민주당은 새회기 첫날부터 장벽예산을 제외한 5주 예산안을 시도 키로 결정해 새해 벽두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일전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예산이

학자금 융자 탕감 극히 어렵다 ‘5만명 신청에 200명 승인’

공무원, 공공서비스직 1년간 5만명 신청, 단 0.5% 200명 탕감 PAYE 상환방식 선택하고 주로 다이렉트 론 잔여금 탕감받아 10년 또는 20년이상 상환하다가 신청할 수 있는 학자금 융자 탕감이 승인받기가 극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비교적 신분이 확실한 공무원, 공공서비스직 출신들 조차 1년간

트럼프 장벽예산 안주면 국경폐쇄, 셧다운 새해로 넘어간다

트럼프 ‘방해꾼 민주당 장벽예산 안주면 남부국경 전체 폐쇄” 새해 1월 3일 셧다운 종료냐, 대치 연장이냐 판가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장벽예산을 배정받지 못하면 미국-멕시코 국경 전체를 폐쇄할 것이라고 경고 했다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정면대치가 격화되면서 연방정부 셧다운, 부분폐쇄는 적어도 새해 1월

첫해 트럼프 감세 혜택 ‘빈익빈, 부익부’ 큰 격차났다

부유층 20% 올해 세후 소득 1만달러이상 늘어 중산층 1~2000달러 증가, 저소득층 56달러 느는데 그쳐 초대형 트럼프 감세 조치가 처음으로 시행된 올해 대부분 부유층과 대기업들에게 감세혜택이 돌아가 면서 우려대로 ‘빈익빈, 부익부’로 큰 격차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소득 35만달러 이상 부유층 20%는

연방정부 셧다운 ‘보이지 않는 피해’ 본격화

트럼프 귀국, 연방의회 속개 불구 타협조짐 없어 새해 1월 3일에나 판가름, 정부 컨트랙터, 정부자체 피해 연방정부 셧다운, 부분폐쇄가 조기에 끝날 조짐이 없는 가운데 보이지 않고 곳에서 상당한 피해가 본격 발생하고 있다 정부에 상품이나 서비스를 납품하는 컨트랙터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고

2018 미국경제 ‘지표는 절정, 실생활 불안’

나라경제-13년만의 3%성장, 반세기만의 최저 실업률 가계경제-연소득 6만 2천달러, 가계부채 13만 7천달러, 이자부담 2018년 미국경제는 반세기만의 최저치인 3.7%의 실업률과 230만개의 일자리 증가, 13년만의 3% 성장 등으로 지표상으로는 피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국민들의 평균 가정에서는 연소득이 6만 2000달러인데 비해 부채는 2배이상인

트럼프 ‘장벽예산 얻을때까지 셧다운 장기화 불사’

트럼프 성탄 메시지 “장벽예산 얻을때까지 셧다운 계속할 것” 민주당 “셧다운 끝내려면 장벽포기해야” 27일 타협도 불투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장벽예산을 얻어낼 때까지 연방정부 셧다운을 계속할 것이라고 공언해 부분 폐쇄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셧다운을 일찍 끝내려면 장벽을 포기하라”고 맞서고 있어

연방 셧다운에도 공공 시설, 서비스 대부분 문열고 있다

스미소니언, 자유의 여신상 등 명소 계속 문열어 우체국, 이민국 신청및 인터뷰, 여권비자 발급 중단없어 연방정부의 셧다운, 부분폐쇄에도 불구하고 스미소니언과 자유의 여신상과 같은 유명 방문지들과 우편 배달, 여권비자 발급, 이민국 업무 등 공공 서비스들은 계속 가동되고 있다 반면 백악관안에 세워진 크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