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트럼프 오바마케어 의료비 할인 보조금 중단 ‘와해시도’

트럼프 오바마케어 의료비 할인 보조금 중단 ‘와해시도’

  두건의 행정명령에 이어 CSR 할인 보조금 지불 중단 심야발표 각주정부들 ‘사보타주 고의 파괴행위’ 성토 법적소송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 케어의 의료비 할인 정부보조금의 지불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해 와해 시도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으로 오바마 케어 흔들기에

트럼프 행정명령으로 오바마케어 와해시도 착수

  두가지 행정명령- 새 연합헬스플랜 신설, 단기보험 1년까지 가능 젊은층, 건강한 사람들 대거 오바마케어 이탈 유도, 와해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으로 젊은 층과 건강한 사람들의 이탈을 유도함으로써 오바마케어를 와해시키려는 시도에 착수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주목되고 있다   앞으로 6개월이후에

미국 허리케인 강타 9월 실업률 4.2%, 3만 3천명 감소 ‘최악’

  실업률 4.2%-2001년 2월이래 16년만에 최저, 노동력 급감 때문 일자리 3만 3천명 감소-2010년이래 7년만에 첫 감소   미국이 허리케인에 강타당한 여파로 9월 실업률이 16년만에 최저치인 4.2%로 하락했으나 일자리가 7년만에 처음으로 3만 3000명 감소하는 최악의 고용성적을 가록했다   다만 허리케인 어마와

총기참사에 사용된 ‘범프 스톡’ 속사 개조장치 금지안 급부상

  민주 금지법안에 백악관, 공화당, NRA까지 지지용의 다른 총기규제강화 법안들은 여전히 불투명   라스베가스 총기참사에 사용된 ‘범프 스톡’ 이라는 속사 개조장치를 금지하는 방안을 시작으로 총기 규제  강화법안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민주당의 범프 스톡 금지법안에 대해 백악관, 공화당에 이어 NRA(총기협회)까지

총기참사 현장 간 트럼프 ‘격려위로만, 총기규제 회피’

  긴급 대응팀, 의료진 치하, 부상자 위로, 총기규제는 언급 피해 FBI  귀국한 여자친구 상대로 범행 동기 집중 수사   미국 역대 최악의 라스베가스 총기 참사 현장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찰과 소방관 등 긴급 대응팀과 의료진 등을 치하하고 부상자들을 위로했으나

라스베가스 총기난사범 ‘사이코 패스의 특공대 흉내 범행’

  호텔방 23정, 집 19정 등 총기류 42정, 수천발 탄약, 폭발물까지 축적 범죄전과, 재정문제, 테러관련 없어 사이코 패스의 특공대 흉내 범행   미국역대 최악의 총기참사로 기록된 라스베가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은 호텔방과 집에 40여정의 총기류와 수천발의 탄약, 폭발물까지 쌓아두고 특공대를 흉내내

미국민 과반이상 총기규제 강화 지지한다

  총기규제강화 55%, 유지 34%, 완화 10% 신원조회확대, 정신이상자 판금, 총기추적, 공격무기 금지   미국 역대 최악의 총기참사로 총기규제 논쟁이 재현된 가운데 미국민 과반이상은 총기규제 강화를 지지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기쇼와 개인 매매에 까지 신원조회를 확대하는 방안이 가장

라스베가스 총기난사범 엄청난 총기류 외톨이형 참극

  호텔방 23정, 집 19정 등 총기류 42정, 수천발 탄약, 폭발물까지 국제테러연계 증거 없어 외톨이형 사이코패스, 범행동기는 아직   미국역대 최악의 총기참사로 기록된 라스베가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은 호텔방과 집에 40여정의 총기류와 수천발의 탄약, 폭발물까지 쌓아두고 외톨이형 참극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역대 최악 라스베가스 총기참사에 비탄, 경악

  트럼프 “완전한 악마의 행위” 개탄, 연방차원 총력 수습 장총 등 30여정 발견, 하루 3만달러 도박, 아버지 사이코패스 은행강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최악으로 기록된 라스베가스 총기참사에 대해 ‘완전한 악마의 행위’로  개탄하고 연방기관들을 총동원한 사태 수습에 나섰다   FBI와

미국 역대 최악 총기참사로 총기규제 논쟁 재현

  낸시 펠로시 등 민주진영 “총기규제강화법 신속 가결” 요구 백악관 공화당 “지금은 애도할때, 정책 논의는 나중에”   미국 역대 최악의 총기참사로 워싱턴의 총기규제 논쟁이 즉각 재현되고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대표 등 민주당 진영은 즉각 총기규제 강화법안의 가결을 촉구하고 나섰으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