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캐버노 연방대법관 인준청문회 첫날부터 대혼란

캐버노 연방대법관 인준청문회 첫날부터 대혼란

  상원법사위 캐버노 인준청문회 첫날부터 혼란 항의시위대, 민주당 지연전략, 공화당 맞불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상원 인준 청문회가 첫날부터 항의시위와 양당의원들의 격론 등 으로 지연사태와 대혼란을 겪고 있다   항의 시위대들은 여성낙태권과 헬스케어 등이 위태로워 진다며 캐버노 인준에

선거 두달 앞둔 연방의회 4일 개회, 대법관 인준, 예산투쟁

  캐버노 연방대법관 상원인준 청문회 4일 시작, 면도날 의석차이로 불투명 연방예산안 9월말까지 확정 과제, 트럼프 이민문제 고집시 연방폐쇄 초래   중간선거를 두달 앞두고 연방의회가 4일 개회돼 연방대법관 인준과 연방 예산안을 놓고 치열한 격전을 벌이게 된다   11월 6일 중간선거에서 어느

미국 대학생들 학자금 융자 빚더미 짓눌린다

  4400만명, 1인당 4만달러, 총액 1조 5천억달러 돌파 학비 매년 3%이상 상승, 정부탕감 부담 900억달러   새학년을 시작한 미국 대학생들이 갈수록 학자금 융자 빚더미에 짓눌리고 있다.   미국 대학 학자금 융자는 4400만명의 대학생들이 1인당 평균 4만달러씩 받고 있으며 총액으로는 1조

미국 노동자들 ‘소득정체, 물가인상, 이자부담’ 3중고

  임금인상 2.7%, 물가인상 2.9%, 금리인상 이자부담 가중 트럼프 감세혜택 4천달러 상승 요원, CEO 연봉 직원의 361배   올해 노동절에 미국노동자들은 소득은 제자리이고 물가는 가파르게 오른데다 이자부담이 가중돼 3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자들의 임금은 연율로 2.7% 인상됐으나

트럼프 탄핵 찬성 49% vs 반대 46%

  WP-ABC여론조사 옛충복 유죄후 탄핵지지 높아져 불신률 60% 최고치, 뮬러 특검 지지 63% 반대 29%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미국민 여론이 49%로 반대하는 46% 보다 더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불신률은 60%로 최고치를 기록해 미국민

미국민 10명중 4명, 기본 생활비 내지 못해 생활고

  미국 성인 39.4% 4대 기본생활비중 하나이상 내지 못해 저소득층 식품비도 충당못해 중산층 서민 의료비 고통   미국경제의 호조에도 불구하고 미국민 10명중에 4명이나 주택과 유틸리티,식품,의료비 등 기본 생활비 를 내지 못해 생활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은 40%이상 식료품

‘신념의 매버릭 독불장군’ 존 매케인 떠나다

  매케인 상원의원 뇌종양 투병 1년여만에 82세 생일앞두고 타계 당파 대신 신념따라 행동한 매버릭, 이민개혁대가, 오바마케어폐지 좌초   전쟁영웅에서 워싱턴 정치권의 신념어린 매버릭 독불장군, 진정한 애국자로 불려온 존 매케인 상원의원 (공화,애리조나)이 끝내 세상을 떠나자 미국이 애도물결을 이루면서 그의 레거시(유산)를 상기시키고

충복들의 유죄, 트럼프 반박 vs  곳곳 늪수렁

  트럼프 “코언에 불법지시한적 없다. 매너포트 유죄판결 나와 무관” 성추문 입막음 불법 가능성, 뮬러 특검 절정, 민주 하원장악시 탄핵요구 높아져   옛 충복 2명의 동시 유죄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행위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강력 반박 하고 나섰으나 곳곳의 늪들에

트럼프 옛 충복 2명 동시 유죄로 수렁 빠지나

  코언 변호사 트럼프 지시로 입박음 돈지불 유죄시인 매너포트 선대위원장 유죄평결, 특검 수사 탄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옛 충복이었던 마이크 코언 변호사가 성추문을 입막음 하려고 트럼프 지시로 돈을 지불했다고 유죄를 시인했고 특검 기소 1호인 폴 매나포트 전 선대위원장은 유죄평결을

사설연대 ‘언론은 적 아니다’ vs 트럼프 ‘대부분 가짜뉴스’

  보스턴 글로브,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 350곳 반트럼프 사설연대 트럼프 트위터 “실패한 언론들, 대부분은 가짜뉴스”   미국내 350곳의 언론들이 “언론, 언론인은 적이 아니다”라며 보기드문 반트럼프 사설 연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관을 비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실패한 언론들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