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 동북부 최대 눈폭풍 강타 마비

미 동북부 최대 눈폭풍 강타 마비

  가장 많은 10~15인치 폭설, 영하 추위 연방정부, 각급학교, 공항 등 모두 문닫아   워싱턴 디씨를 비롯한 미 동북부 지역에 올 겨울들어 가장 많은 눈폭풍이 몰아닥쳐 또다시 마비 시키고 있다.   연방정부와 지역정부, 각급학교, 공항 등이 모두 폐쇄되고 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 디씨와 뉴욕 등 미 동북부지역이 올겨울들어 가장 강력한 눈폭풍에 강타당해 다시한번 셧다운되고

미 내년 3월 중순까지 국가 디폴트 없다

  내년 3월 16일까지 부채한도상향 상하원 모두 통과 앞으로 1년간 국가부도 볼모 투쟁, 디폴트 위험 모면   미국의 국가부채 한도를 내년 3월 중순까지 쓸수 있도록 올리는 방안이 연방 상하원에서 잇따라 승인돼 앞으로 1년여동안 국가부도위기를 피할 수 있게 됐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전격 후퇴해 조건없는 국가부채한도 올리기를 선택함으로써 선거철 극한 대립과 이에 따른 국가 디폴트

미 1년간 국가부도위기 모면했다

  공화당하원 조건없는 부채한도 올리기 전격 선택 정면충돌 피하고 내년 3월까지 국가부채한도 상향   공화당하원의 전격 후퇴로 미국이 내년봄까지 국가부채한도를 둘러싼 극한 대립과 국가부도위기 를 피할 수 있게 됐다.   공화당 하원 지도부가 조건없는 국가부채한도 올리기를 선택해 미국이 내년 3월말 까지 국가 부도위기 없이 예산을 집행하게 됐다.   정치가 경제를 망치고 있다는 혹평을 들어온 워싱턴

옐런 “돈풀기 축소, 제로금리 지속”

  신흥국 금융위기, 미 고용약화 불구 축소 불변 옐런 신임의장 미 의회 청문회 데뷔 무대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신임 의장은 돈풀기 채권매입규모를 축소해 나가되 제로 금리는 유지하는 현행 정책을 지속할 것임을 선언했다   미국의 새로운 경제 조타수로 취임한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신임 의장은 11일 연방 의회 데뷔무대에서 현행 코스 유지를 분명히 했다.

대학학비 팹사제출 서두르세요

  대다수 주립대학 열흘내 제출 바람직 연방, 주정부 무상보조, 융자에 필수   대학 학자금을 보조받고 융자를 이용하려면 팹사(FAFSA: 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 신청서를 앞으로 열흘이내인 20일까지 제출해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연방과 주정부의 무상 학비보조를 받고 학자금 융자를 이용하려면 팹사 제출을 서둘러야 할 것 으로 지적되고 있다.   대학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은 물론

미 1월 실업률 6.6%, 11만 3천 기대이하

  1월 실업률 6.6%로 0.1포인트 더 하락 일자리 11만 3천개 증가로 예측치에 절반 미국의 새해 첫달인 1월 실업률이 6.6%로 더 하락했으나 11만 3000개 일자리 증가로 예측치 보다 절반에 그쳐 우려를 낳고 있다. 미국의 고용지표가 연말연시에 기대에 크게 못미치면서 저성장 우려를 다시 불러 일으키고 있다. 연방노동부가 7일 발표한 1월의 실업률은 6.6%를 기록해 전달의 6.7%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미국경제 올해 10년만에 3% 성장 가능

  보수적인 미의회예산국도 3.1% 성장 예측 2005년이래 10년만의 3%대 성장   미국경제가 올해 10년만에 처음으로 3% 건실한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미 의회예산국(CBO)이  예측했다.   또 실업률도 6%대 중반아래로 떨어지고 연방적자도 5000억달러 안팎으로 대폭 줄것으로 전망 됐다.   미국경제가 2014년에는 견고하고 건실한 3%대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는 경기예측이 잇따라 나오 고 있다.   다소 보수적인 전망을 내놓는

오바마케어 풀타임 일자리 축소 파장

  미 CBO보고서 “2017년까지 200만개 줄여” 공화 오바마케어 공격, 대체입법에 결정적 무기   오바마 케어가 풀타임 근로자들을 3년만에 200만명이나 줄일 것이라는 미의회 보고서와 나와 폐기 또는 대체될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   오바마 케어가 일자리 감소라는 역효과를 불러올 것이라는 보고서는 폐기 또는 대체를 외치고  있는 공화당에게 결정적인 힘을 실어주고 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오바마

미 중산층 겨냥한 업소들만 파산위기

  중산층 붕괴현상으로 중저가 매장 잇단 폐업 고급 매장, 저가할인매장은 동시에 성업   미국내 빈부차이가 극심해 짐에 따라 고급 브랜드나 저가 할인 매장은 성업중인 반면 중산층을 겨냥한 중저가 업소는 문닫을 위기에 빠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대공황이래 최악이었다는 불경기를 거치면서 중산층이 무너지고 빈부차이가 극심해진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새해 국정화두로 소득

미국경제 4분기 3.2% ‘견고한 성장’

  연방정부폐쇄 불구 소비살아나 선전 올해 10년만에 3%성장 발판   미국경제가 지난해 4분기에 3.2%나 성장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로서 미국경제는 올해 10년만에 처음으로 3%대 성장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 경제가 견고하고 건실한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어 회복속도에 탄력을 가하고 있다.   미 상무부가 30일 발표한 지난해 4분기(10∼12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3.2%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