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국경제 2분기 4.2%성장으로 급반등

미국경제 2분기 4.2%성장으로 급반등

  전달 발표 4%에서 더 올려 올하반기 3% 성장, 내년 더 활황   미국경제가 2분기에 무려 4.2%나 급반등한 것으로 상향조정돼 향후 3%대 건실한 성장 기대를 높여주고 있다.   다만 미 기업들의 수익이 크게 늘어나는 반면 미 국민 개인 소득 증가는

공화당 상원 대비 워싱턴 참모잡기 경쟁

  로비회사, 법률회사 등 공화당측 인재 영입에 혈안 공화당측 고위 참모들 몸값 올리기 신경전   미국의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상원까지 장악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워싱턴에선 공화당측 인사들을 영입하려는 로비회사들과 몸값을 올리려는 정치인이나 참모들 사이에 치열한 눈치 싸움 이 벌어지고 있다.  

미국 인종갈등 ‘곳곳에 지뢰밭’

  퍼거슨 사태 해묵은 인종차별+부의 불평등 폭발 100대 대도시 흑인지역 빈곤율, 실업률 높아 시한폭탄   미주리주 퍼거슨 소요사태가 다소 진정되고 있으나 미국내 인종갈등은 해묵은 흑백 차별에다가 부의 불평등까지 겹쳐 있어 언제 어디서든지 폭발할 수 있다는 경고를 받고 있다.   미국의

옐런 ‘금리 인상 앞당기기 어렵다’

  “고용 완전회복 멀어” 제로금리 유지 시사 내년 6월 금리인상 시작 전망 그대로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금리를 인상하는 시기를 예상보다 앞당기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옐런 의장은 완전한 고용시장 회복은 아직 먼길이라며 조기 금리인상에 신중한 태도를 보여

오바마 위기대응능력, 지도력 부재

  퍼거슨 소요사태 등에 자제만 요구 같은 민주당내에서도 불만과 불신 고조   미주리 퍼거슨 소요 사태를 비롯한 잇따른 비상위기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도력 부재만을 보여주면서 같은 민주당 지도부로부터도 불만과 불신을 사고 있어 사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는 비판을 받고 있다.

미 근로자 실질 임금 줄어 생활고 심해졌다

  전직종 미 근로자 실질임금 5년간 3.4% 감소 저임금 직종 230만 증가, 중간과 고임금 120만 적어   미국 근로자들은 저임금 직종에서 일자리가 주로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모든 직종에서 실질임금 이 오히려 줄어 들어 경기회복과는 상반되게 생활고가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바마 법무장관 급파, 퍼거슨 진화에 전력

  휴가중 일시 워싱턴 귀환, 홀더 법무 현장 지휘 조치 주방위군 투입후 통급 해제, 흑백 맞불 시위로 혼란   미주리주 퍼거슨 사태가 주방위군 투입이후에도 흑인들의 격렬 항의 시위와 백인들의 맞불시위로  혼란상이 가중되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법무장관을 현지에 급파해 현장 지휘토록

워싱턴 정치 ‘끝없는 추락’

  대통령 지지율 40% 턱걸이 연방의회 15% 바닥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0%에 턱걸이하고 연방의회 지지율은 15%안팎까지 떨어져 워싱턴 정치 불신이 회생 불능 상태에 빠지고 있다.   워싱턴 정치가 끝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대통령과 연방의회가 미국경제나 미국민들을

오바마 미주리 소요 진정 촉구하고선 골프장

  퍼거슨 시위,소요에 ‘평화·진정’ 호소 휴가지 회견 마치자 마자 골프장 행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주리주 소도시에서의 시위소요 사태에 대해 자제와 진정을 호소하고선 곧바로 골프장으로 달려가 빈축을 사고 있다.   미주리주 소도시에서 10대 비무장 흑인 청소년이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오바마케어 31만명 ‘이민신분 증명하라’ 최후 통보

  9월 5일까지 이민서류 제출 못하면 9월 30일 보험종료 다음 단계로 소득 증명 최종 확인 할 것   오바마 케어를 통한 건강보험 구입자들 가운데 이민신분이 불명확한 31만명은 9월 5일까지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보험커버를 상실할 것이라는 연방정부의 경고가 나왔다.   이에따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