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국 경제 올초 제자리 불구 급반등 기대

미국 경제 올초 제자리 불구 급반등 기대

  1분기, 폭설한파에 0.1% 성장에 그쳐 2분기부터 3%이상 성장 회복 기미   미국경제가 올 1분기 폭설한파에 갇혀 제자리 성장에 그쳤으나 2분기부터는 3%이상의 성장으로 급반등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2014년 미국경제는 심각한 부침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경제는 올 1분기

미 돈풀기 네번째 100억달러 또 축소

  5월부터 채권매입 월 450억달러로 줄여 제로 금리 인상은 내년 하반기에나 될 듯   미국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돈풀기 채권매입규모를 네번째로 100억달러를 더 줄여 5월부터 450억달러로 축소했다.   그러나 제로금리는 상당기간 유지해 빨라야 내년 하반기에나 오르기 시작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재닛 옐런

워싱턴 정치권 스캔들 파문

  친한파 하원의원 20가지 혐의 기소 보수파 초선의원 불륜 들통 불출마선언   워싱턴 정치권이 일부 연방하원의원들의 스캔들로 요동치고 있다.   지한파로 꼽히는 뉴욕 출신 공화당의 마이클 그림 하원의원은 자금유용과 불법이민자 고용, 위증 등 20가지 혐의로 기소됐고 루지애나 출신 공화당의 밴스

미 저임금 일자리 주로 회복해 생활고

  불경기 2년 880만 상실, 회복기 4년 860만 만회 전체회복에서 저임금 44%, 고임금 30%, 중간 26%   미국경제에서는 불경기 시절 사라진 880만명의 일자리를 거의 대부분 회복했으나 주로 저임금  일자리들이 대거 늘어나 미국민 고통이 가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회복으로 다시 창출된

미 중산층 2500만 ‘하루살이 생활’

  번돈 다쓰는 ‘하루살이 생활’ 급증 전체 3800만중 3분의 2인 2500만 중산층   미국의 중산층 2500만명이나 번돈을 다 써버릴 수 밖에 없는 ‘하루살이 생활’을 하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번돈 다쓰는 하루살이 생활족은 미국 전체로 3800만명인데 그중 3분의 2나

미 중산층 다른 선진국보다 더 큰 고통

  소득 제자리, 자녀학비나 의료비용 급등 캐나다에 소득추월, 유럽국가들보다 생활고   미국의 중산층 가정이 소득이 제자리 걸음하는 반면 생활비는 급등해 선진국들 가운데 가장 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산층은 평균소득이 이웃 캐나다에게 추월당했고 자녀학비와 의료비등때문에 다른 선진국

오바마케어 수용지역 무보험자 더 감소

  수용 22개주 무보험자 -2.5포인트 13.6% 거부 29개주 무보험자 -0.8 포인트 17.9%   *무보험자 비율(갤럽 조사) 구분 2013년 2014년 증감 오바마케어 수용(22개주) 16.1% 13.6% -2.5% 오바마케어 거부(29개주) 18.7% 17.9% -0.8% 미 전체 17.3% 15.6% -1.7%   오바마 케어의 시행으로 미

IRS 세무감사 80년대 이래 최저

  전체의 1% 미만, 20만달러 이하면 거의 안받아 국세청 예산삭감으로 세무감사인력 부족   올해 IRS(국세청)으로 부터 세무감사를 받는 미 납세자들은 전체의 1% 미만에 그쳐 80년대이래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특히 개인 20만달러이하 소득자들과 소규모 업체들은 거의 세무감사를 받지

미 소매판매 급증, 경제성장 탄력

  3월 소매판매 1.1% 증가, 18개월만에 최고 미국민 지갑열기 시작, 3% 경제성장에 탄력   미국의 소매판매가 3월에 1.1%나 늘어나며 1년 반만에 최고의 증가율을 기록해 미국경제성장에   강한 탄력을 가하고 있다.   미국민들이 지갑을 본격 열기 시작해 미국경제가 올해 3% 성장하는데 탄력을

오바마케어 지휘 보건장관 전격 교체

  시벨리어스 사임, 후임에 바웰 백악관 예산국장 중간선거용 논란, 백악관 참모들과의 불화   오바마 케어를 지휘해온 캐슬린 시벨리어스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격 사임하고 후임에 실비아 매슈스 버웰 백악관 예산국장이 지명됐다.   보건복지부 장관을 전격 교체한 것은 오바마케어의 2라운드 새출발을 추구하는 동시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