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국 최초 흑인 법무장관 홀더 전격 사임

미국 최초 흑인 법무장관 홀더 전격 사임

  오바마 핵심측근, 원년 멤버 6년만에 물러나 후임에 도널드 버릴리 법무차관 유력시   미국 최초의 흑인 법무장관이었던 에릭 홀더 연방법무장관이 전격 사임했다.   후임 법무장관에는 도널드 버릴리 법무부 송무 차관 등이 거명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원년

오바마케어 실제 이용자 730만명

  최초 가입자 800만명에서 70만명 줄어 2차연도 11월 15일부터 1300만명 이용 예상   오바마 케어를 통해 건강보험을 가입한 후 보험료를 지불하고 이용하고 있는 실제 이용자들은 730만명인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이는 연방의회의 예상치 600만명 보다 훨씬 많은 것이지만 4월 중순

미국 ‘돈풀기 10월 종료, 조기 금리인상 없다’

  연준 10월 마지막 채권매입, 11월부터 매입 안해 “상당기간 초저금리 유지”, 조기인상론에 찬물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채권매입 돈풀기를 예고대로 10월에 종료하는 대신 기준금리를 조기에 올리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연준은 올해 미국경제성장률이 2~2.2%에 그칠 것으로 하향조정하며 조기 금리인상론에

미 8월 고용 부진, 조기 금리인상 제동

  실업률 6.1% 하락불구 14만 2000개에 그쳐 6개월 20만개 증가 중단, 금리인상 내년중반에나 가능   미국의 8월 실업률이 6.1%로 더 떨어졌으나 일자리 14만 2000개 증가에 그쳐 제동이 걸렸다.   이에따라 올하반기 경제성장률이 3%아래로 다시 내려가고 조기 금리인상론이 수그러들 것으로 예고되고

오바마 30%대 대통령으로 추락

  3년만에 다시 최저치 38%로 떨어져 과반이상 불신, 1년이상 지속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끝내 미국민 지지율 30%대 대통령으로 추락했다.   수니파 무장세력인 IS(이슬람 국가)의 위협,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세, 리비아 혼란 재연 등  숱한 국제위기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으나

2014 미 중간선거 두달 캠페인 돌입

  오바마 일자리 등 경제회복 카드로 지원 착수 경기회복 부유층에 편중, 민주당에 도움 못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경제회복 카드로 11월 중간선거를 지원하려는 두달 캠페인에 돌입했다   그러나 서민들이 경기회복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어 경제회복카드가 민주당 후보들에게는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미 중간선거전 ‘오바마 엮기 VS 피하기’

  공화-타겟 민주현역의원들 오바마와 엮기 민주-오바마와 멀리하기, 피하기   연방상원을 장악하기 위한 중간 선거전이 오바마 엮기와 피하기 대결로 펼쳐지고 있다.   공화당은 오바마 대통령과 엮어 민주당 현역 상원의원들을 끌어내리려 시도하고 있고 민주당은 피하기 전략으로 맞대응하고 있다.   11월 4일 실시되는

미국경제 2분기 4.2%성장으로 급반등

  전달 발표 4%에서 더 올려 올하반기 3% 성장, 내년 더 활황   미국경제가 2분기에 무려 4.2%나 급반등한 것으로 상향조정돼 향후 3%대 건실한 성장 기대를 높여주고 있다.   다만 미 기업들의 수익이 크게 늘어나는 반면 미 국민 개인 소득 증가는

공화당 상원 대비 워싱턴 참모잡기 경쟁

  로비회사, 법률회사 등 공화당측 인재 영입에 혈안 공화당측 고위 참모들 몸값 올리기 신경전   미국의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상원까지 장악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워싱턴에선 공화당측 인사들을 영입하려는 로비회사들과 몸값을 올리려는 정치인이나 참모들 사이에 치열한 눈치 싸움 이 벌어지고 있다.  

미국 인종갈등 ‘곳곳에 지뢰밭’

  퍼거슨 사태 해묵은 인종차별+부의 불평등 폭발 100대 대도시 흑인지역 빈곤율, 실업률 높아 시한폭탄   미주리주 퍼거슨 소요사태가 다소 진정되고 있으나 미국내 인종갈등은 해묵은 흑백 차별에다가 부의 불평등까지 겹쳐 있어 언제 어디서든지 폭발할 수 있다는 경고를 받고 있다.   미국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