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연준, 미 경제성장률 전망치 소폭 내려

연준, 미 경제성장률 전망치 소폭 내려

  올해 2.8~3.0%, 내년 3.0~3.2% 하향 올해 실업률은 6.1~6.3% 예상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올해와 내년의 미국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내려잡았다.   미국경제는 올해 2.8%에서 3.0% 성장할 것으로 수정 전망돼 10년만의 3% 성장이 다소 불투명해 진것으로 보인다   미국경제 성장률이 다소

오바마 케어 마감 보름도 안남았다

  3월 31일까지 건강보험 구입해야 2월말까지430만명 가입, 막판에 몰릴듯   오바마 케어에 따라 건강보험을 보유해야 하는 첫번째 마감일인 3월 31일이 보름도 채 남지 않아 막판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월 31일까지 건강보험을 구입하고 첫 프리미엄을 납부해야 5월 1일부터 보험을

백악관 “미국경제 올해 3.1% 성장한다”

  연례 경제보고서 내년 3.4%, 10년만의 3% 성장 낙관 “일자리, 주택시장 회복, 빚부담 감소 등 호재”   백악관은 미국경제가 올해 3.1% 성장해 10년만에 처음으로 3%대의 견고한 성장을 달성할 것 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도 3.4% 성장으로 더 좋아질 것으로 낙관했다.  

오바마케어 덕분 무보험자 급감

  올 1~2월 무보험률 15.9%, 250만명 줄어 5년여만에 최저치, 이달말 1차 마감 더 감소   오바마 케어의 마감시한이 임박해지면서 건강보험 없는 미국민 무보험자들이 급감하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올들어 1월과 2월말까지의 조사에서 무보험자 비율이 1포인트 떨어진 15.9%를 기록해 250만

미국민 가계융자 사용에 변화

  자동차 늘고 학자금 주춤, 신용카드 감소 학자금 1조 2천억, 자동차 8750억, 신용카드 8560억달러   미국민들은 자동차 할부금융을 늘리고 있는 반면 학자금 융자에선 다소 주춤하고 있고 신용카드 사용은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 현재 미국민들이 지고 있는 가계

미 고용성적 선방, 성장둔화우려 해소

  2월 17만 5천명 증가, 3%대 성장에 다시 탄력 연준 채권매입 규모 축소는 지속될 듯   미국의 2월 고용성적이 악천후속에서도 선방한 것으로 나타나 미국경제의 둔화 우려를 해소해 주고 있다.   그러나 예상을 웃돈 고용성적으로 매번 100억달러씩 줄이고 있는 연방준비제도의 돈풀기

미 2월 실업률 6.7% 17만 5천 선전

  실업률 0.1 포인트 상승 불구 일자리 예상초과 악천후 여파 끝나는 3월, 4월 고용지표 예의주시   미국의 2월 실업률이 6.7%로 올라갔으나 17만 5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선전한 것으로 나타 났다   미국고용시장이 확고한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는지는 악천후 여파가 사라지는 3월과 4월의

미 첨단 일자리 늘려야 소득불균형 해소

  실질 실업률 13%, 파트타임 18% 등 30%이상 저소득 첨단분야 구인난, 소득 26% 더 높아, 직업훈련, 창업 확대   미국 근로자들의 13%나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고 18%는 파트타임으로 일하고 있어 미국내 소득 불균형이 극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를

오바마 3조 9천억달러 2015 예산안 발표

  세입 3조 3천억, 세출 3조 9천억, 5640억달러 적자예산 경기부양에 6천억달러, 부자증세 제시해 공화 반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3조 9000억달러 규모의 2015회계연도 연방예산안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 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법인세제 개혁으로 기업들과 부유층의 세금을 올려 사회기간시설 공사

3월의 눈폭풍에 미 동북부 또 셧다운

  워싱턴 일원 등 폭설,한파,강풍에 강타 연방정부, 각급학교 등 모두 문닫아   워싱턴 디씨를 비롯한 미 동북부 지역이 폭설과 한파, 강풍에 또다시 강타당해 연방정부와 각급 학교 등이 모두 문을 닫는 등 셧다운되고 있다.   워싱턴 일원에는 5~7인치의 폭설과 영하의 한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