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 고용,성장 호조로 금리인상 빨라진다

미 고용,성장 호조로 금리인상 빨라진다

  금리인상 내년 3월이나 6월 시작, 내년말 1.75% 모기지, 학자금, 자동차 융자, 신용카드등 이자부담 가중   미국의 고용시장이 뜨거워지고 경제성장이 급반등하고 있어 단기금리가 처음으로 인상되기 시작 하는 시기가 이르면 내년 3월, 늦어도 6월로 앞당겨질 것이라는 새로운 예측이 나오고 있다.  

미 6월 실업률 6.1%, 6년만에 최저

  6월 실업률 6.1%, 28만 8천개 증가 근 6년만에 최상의 고용성적, 성장률 3%로 반등   미국의 고용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경제성장도 급반등하고 있다.   6월 고용지표가 6년만에 최상의 성적을 기록하면서 미국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에서 3% 성장으로 급속히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미 신분도용범죄 한해 1500만 피해

  직간접 피해액 1인당 1769달러 플로리다, 조지아, 캘리포니아, 네바다, 미시건 많아   미국내에서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는 신분도용 범죄로 한해 1500만명 이상이 피해를 입고   있으며 1인당 1769달러의 재정적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분도용범죄 피해자들이 많은 곳은 플로리다, 조지아,

미 대법 ‘오바마케어 피임 보험커버강요 위헌’

  5대 4 판결 “업주, 종교이유로 피임 보험적용 거부가능” 오바마케어 또 타격, 근로자들에게 직격탄 미약   오바마케어에서 기업주들에게 피임 등 임신조절에 드는 비용을 건강보험에서 커버해주도록 강요 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오바마케어에 또한번 타격을 가한 것이지만 기존 직장의료보험에는

미 4천만 가구 번돈의 30% 집값에 쓴다

  전체의 35.3%, 과도한 집값부담에 생활고 2000만가구는 소득의 절반을 집값에 쏟아   미국민 가구 가운데 3분의 1인 4000만 가구는 소득의 30% 이상을 주택모기지나 렌트비에 쏟아 부으며 어렵게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서 절반인 2000만 가구는 소득의 절반이상을 주택비용으로 쓰고

오바마 선거지원용 반격 돌입

  “공화당은 방해꾼, 반이민, 반서민” 11월 선거 민주당 상원유지 목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 지원을 위한 반격에 나서 표심잡기를 위한 공화당과의 장외 대결이 격화되고 있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이끄는 공화당 하원이 대통령에 대한 소송까지 제기할 태세를 보이자

노년층 겨냥 5대 사칭사기 기승

  손주사고, 배심원 불이행, 복권, IRS, 유틸리티 한해 노년층 사칭사기 피해 29억 달러   노년층을 겨냥한 5대 사칭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손주사고 처리비용, 배심원 의무 불이행, 복권 당첨, IRS 사칭 체납세금, 유틸리티 미납비용 등을 대며 송금이나

미 티파티, 반이민파 돌풍 막혔다

  티파티, 반이민파 후보 대부분 패배 공화 현역 또는 온건파 승리   워싱턴 정치권을 위협해온 티파티와 반이민파 후보들이 대부분 경선에서 패배하는 바람에 극우 보수화 바람이 일단 제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들어 기세를 올려온 티파티와 반이민파들의 돌풍이 일단 막히고 있다.

미 대법 ‘발전소, 정유시설 배출개스도 규제가능’

  지구 온난화 주범 온실개스 규제 유지 판결 EPA의 규제폭 변경 요청은 기각   미국내에서 화력발전소,정유시설, 철강 제련소 등의 온실개스 배출을 자동차 매연과 같이 규제할 수 있다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다만 연방 환경보호청이 규제폭을 마음대로 변경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오바마케어 70% 월보험료 100달러 이하

  가입자 10명중 7명 100달러이하 프리미엄 800만명중 57%인 450만명 새 보험 구입   오바마 케어 가입자 10명중의 7명은 월 보험료로 100달러 이하를 내고 있어 비교적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오바마 케어 가입자들 가운데 10명중에 6명이 무보험자로서 새로 건강보험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