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워싱턴 정치 ‘끝없는 추락’

워싱턴 정치 ‘끝없는 추락’

  대통령 지지율 40% 턱걸이 연방의회 15% 바닥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0%에 턱걸이하고 연방의회 지지율은 15%안팎까지 떨어져 워싱턴 정치 불신이 회생 불능 상태에 빠지고 있다.   워싱턴 정치가 끝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대통령과 연방의회가 미국경제나 미국민들을

오바마 미주리 소요 진정 촉구하고선 골프장

  퍼거슨 시위,소요에 ‘평화·진정’ 호소 휴가지 회견 마치자 마자 골프장 행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주리주 소도시에서의 시위소요 사태에 대해 자제와 진정을 호소하고선 곧바로 골프장으로 달려가 빈축을 사고 있다.   미주리주 소도시에서 10대 비무장 흑인 청소년이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오바마케어 31만명 ‘이민신분 증명하라’ 최후 통보

  9월 5일까지 이민서류 제출 못하면 9월 30일 보험종료 다음 단계로 소득 증명 최종 확인 할 것   오바마 케어를 통한 건강보험 구입자들 가운데 이민신분이 불명확한 31만명은 9월 5일까지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보험커버를 상실할 것이라는 연방정부의 경고가 나왔다.   이에따라

오바마케어 건강보험료 내년 7.5% 인상

  전국 평균 월 프리미엄 7.5% 인상 예고 캘리포니아 등 평균이하, 버지니아, 인디애나 10~15%   오바마 케어에 따른 월 건강보험료가 내년에는 평균 7.5% 인상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텍사스, 뉴욕, 일리노이 등 대형주들은 평균 또는 평균 이하의 인상률이 예상되는

오바마케어 메디케이드 가입 720만명 급증

  확대수용 26개주 18.5% 급증, 거부 24개주 4%증가 전체 메디케이드 이용자 6600만명 기록   오바마 케어에 따라 저소득층 건강보험인 메디케이드와 아동건강보험 신규 가입자들이 720만명 이나 급증해 전체 이용자들이 기록적인 66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케이드 확대를 수용한 민주당 성향의 26개주에선

오바마 케어 이민, 소득 증명 작업 북새통

  이민신분, 연소득 입증 서류 제출요구 800만명 평균 2건씩 1억 6천만건 확인해야   오바마 행정부가 오바마 케어에 따른 정부보조금 자격을 확인하는데 서류더미에 파묻혀 있어 북새통을 이루면서 불만과 비판을 사고 있다   연방보건복지부는 800만 오바마케어 가입자들로부터 1인당 평균 2건씩 이민신분과 소득증명

오바마 53회 생일 ‘선물 없고 재앙만’

  이민개혁 무산, 지구촌 분쟁 악화 외교지도력 추락, 경제회복불구 호평못받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53번째 생일을 맞았으나 기대했던 선물들은 날아가고 예기치 못한 재앙 들만 날아든 것으로 나타났다.   1961년 8월 4일생으로 53번째 생일을 맞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현재 처지는 그리

별일 못한 미 연방의회 5주간 방학 돌입

  113대 회기 실제입법 또 최저치 쓸데없는 헛수고 Do Little Congress   별일 못하고 쓸데없는 헛수고만 했다는 미 연방의회가 5주간의 여름 방학에 돌입했다   연방의회는 이번 회기에도 가장 적은 입법 실적을 기록해 미국민들을 위해선 아무일도 하지 않고 쓸데없는 당파싸움에만 몰두했다는

미 올연말 5% 실업률, 4% 성장률 기대

  7월 실업률 6.2%, 20만 9천명 증원으로 동력유지 6개월연속 20만명이상 고용증가로 전망 밝아   미국의 7월 실업률이 6.2%로 올라가고 일자리를 20만 9000명 늘려 기대에 못미쳤으나 건실한 회복을 유지해 올연말 5%대 실업률과 하반기 3~4%의 경제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의

미 7월 실업률 6.2%, 20만 9천명 증원

  실업률 0.1포인트 증가, 일자리 증가 예상치 못미쳐 6개월연속 20만명이상 고용증가로 동력 유지   미국의 7월 실업률이 6.2%로 올라가고 일자리를 20만 9000명 늘리는데 그쳤으나 고용회복과 경제성장의 동력을 유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6개월 연속으로 한달에 20만명 이상씩 일자리를 늘린 기록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