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 대도시들 스트레스 극심

미 대도시들 스트레스 극심

  워싱턴 디씨 최악, 뉴욕 2위, LA 10위 출퇴근 교통지옥, 생활비및 렌트비 비싸   미국내 대도시들은 교통지옥과 생활비와 렌트비 급등 때문에 갈수록 스트레스가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스트레스가 심한 대도시로 워싱턴 디씨가 꼽혔으며 뉴욕시가 2위, 3위는 마이애미, 7위

석유개스지대 산재위험지역

  노스 다코다, 와이오밍, 알래스카 등 위험 석유, 개스 등 에너지 지역 산재위험 높아   미국내에서 산업재해로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내고 있는 위험주들은 노스 다코다, 와이오밍, 알래 스카, 몬태나, 웨스트 버지니아 등으로 나타났다.   석유와 개스 등 에너지 산업 지대에서

옐런 “경제반등 확실, 금리인상 자제”

  미 경제성장 2분기부터 가속도 확실 고용시장 아직 불만족, 금리인상 내년 하반기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미국경제가 현재의 2분기부터 급반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나 금리인상은 내년 하반기로 상당기간 늦출 것임을 밝혔다.   미국경제호를 이끌고 있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미국경제가

공화당 연방상원까지 장악 가능성

  워싱턴 포스트 “공화 53석, 민주 47석’ 예측 민주 은퇴중진 많고 정책  불만에 선거패배 직면   공화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에 이어 연방상원 다수당까지 차지할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 등 미 주요 언론들이 예측하고 있다.   연방상원은 현재 민주당 55석 대

연방대법원 ‘공공기관 기도는 합헌’

  보수 5 대 진보 4로 엇갈린 판결 공공기관 개신교 등 기도 종교자유 침해 않해   미국내 공공기관에서 기도를 하는 것은 합헌이라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연방대법원은 5대 4의 엇갈린 판정으로 공공 기관에서 모임전에 기도를 하는 것을 합헌으로  확정했다.  

공화당 11월 중간선거 압승하나

  1994년 돌풍과 비슷, 상하원 다수당 석권 가능성 경제, 일자리, 헬스케어 등 오바마 민주당에 신물   공화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20년전과 같은 압승을 거둬 상하원을 확고하게 지배하게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미국민유권자들은 오바마 민주당의 경제와 헬스케어 등에 강한

미 고용 호성적, 견실한 3% 경제성장 복귀

  4월 실업률 6.3%, 28만 8천 증원 최상 소비지출 양호, 성장률 현 2분기부터 급등   미국의 4월 실업률이 5년만에 가장 낮은 6.3%로 급락하고2년만에 최상인 28만 8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미국경제가 견실한 3% 성장으로 복귀하고 있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경제는 올

미 4월 실업률 6.3%, 28만 8천 증원 최상

  4월 실업률 0.4포인트 급락, 5년여만에 최저치 4월 일자리 증가, 2년여만에 최상의 고용성적   미국의 4월 실업률이 6.3%로 급락하고 한달동안 28만 8000명의 일자리를 늘려 5년여만에 가장 낮은 실업률과 2년여만에 최상의 고용증가를 기록했다.   미국의 고용이 호성적을 거둠에 따라 현재의 2분기

오바마케어 새 혜택 1300만

  오바마케어 건강보험 가입 802만명 메디케이드, 아동건강보험 확대 480만   오바마 케어에 따라 800만명 이상이 건강보험을 구입했으며 480만명이 확대된 메디케이드 혜택 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서 미국민 1300만명이 오바마 케어에 따라 새로운 건강보험을 이용하게 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미국 경제 올초 제자리 불구 급반등 기대

  1분기, 폭설한파에 0.1% 성장에 그쳐 2분기부터 3%이상 성장 회복 기미   미국경제가 올 1분기 폭설한파에 갇혀 제자리 성장에 그쳤으나 2분기부터는 3%이상의 성장으로 급반등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2014년 미국경제는 심각한 부침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경제는 올 1분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