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코로나 구호 협상 하루이틀새 타결 판가름 ‘1200달러, PPP 확실, 실업수당 조율’

코로나 구호 협상 하루이틀새 타결 판가름 ‘1200달러, PPP 확실, 실업수당 조율’

연일 협상, 새 민주안 2조 2천억달러 vs 백악관 1조 5천억달러 놓고 절충 1200달러 직접지원, PPP, 학교지원 거의 일치, 연방실업수당 약간 차이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이 타결될지 여부가 하루 이틀새 판가름 날 것으로 보여 결과가 주시되고 있다 연일 협상을 벌이고 있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 이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공통분모들이 많기 때문에 하루 이틀내 협상타결이 희망적”이라고 낙관을

연방 재무부 곧 1차 중소업체 PPP 탕감 승인 시작한다

이번주말 또는 내주초 탕감신청서 9만 6천건 승인, 탕감 착수   개선법안 통과되면 15만달러 이하 융자금 자동 탕감 연방 재무부가 이번주말이나 다음주 초부터 중소업체들의 종업원 급여 지원인 1차 PPP 융자금의 탕감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재무부는 8월초 부터 접수받은 탕감신청서 9만 6000곳을 심사해 승인해 주게 되며 승인받는 중소업체들은 PPP 융자금이 그랜트로 바뀌어 갚지 않아도 된다 중소업체들 520만곳에 5250억달러를

트럼프-바이든 최악의 첫토론 ‘끼어들기, 인신공격, 난타전’

발언마다 끼어든 트럼프, 입닥쳐로 응수한 바이든 ‘대혼돈의 장’ “47년간 한일 없는 급진좌파” vs “거짓말장이 최악의 대통령” 2020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펼쳐진 첫토론 대결에서는 발언마다 끼어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입닥치 라며 응수한 조셉 바이든 후보가 폭언, 인신공격, 난타전을 벌이며 혼돈의 장을 연출한 최악의 토론으로 혹평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은 47년간의 정치경력에서 한일이 없고 이제 급진좌파에게 끌려가고 있다”고

펠로시-므누신 매일 협상 돌입 ‘1200달러, 실업수당, PPP 곧 온다’

양측 월요일 저녁, 화요일 오전 두차례 전화협상, 수요일도 계속 민주 새 제안 2조 2천억달러, 백악관 1조 5천억달러 중간선 타협하나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이 전격 재개돼 매일 협상을 벌이고 있어 최종 타결이 임박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2조 2000억달러와 백악관의 1조 5000억달러 제안을 놓고 중간선에서 최종 타협이 이뤄지면 10월중에 미국민 1200달러 지원, 연방실업수당 부활, 중소업체 종업원

트럼프 세금문제 한달남은 대선판도 뒤흔드나

NYT 트럼프 소득세 18년중 11년 제로, 2016과 2017년에는 각 750달러 트럼프 가짜뉴스 일축, 열성 지지층까지 돌아설지는 의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년동안 연방소득세를 2016년과 2017년 각 750달러씩을 납부하는 등 세금 회피 의혹이 있다는 뉴욕 타임스의 보도로 대선판도까지 뒤흔들지 주목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타임스의 세금회피 보도를 가짜 뉴스라고 일축하고 있으나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 고 있어 한달여

트럼프 VS 바이든 29일밤 숙명의 첫 토론대결

세차례중 첫토론 오하이오 크리블랜드 폭스 앵커 사회 6가지 주제별 15분씩 토론대결, 트럼프 공세에 바이든 말려들지 주시 2020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중대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첫 대선 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셉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29일 밤 숙명의 토론 맞대결을 펼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아들 문제 등에 대해 파상공세를 펴서 상대의 취약점을 최대한 드러내게

미국 코로나 감염자 독감시즌 앞두고 급증세 ‘우려 증폭’

하루 새 감염자 4만명이상으로 다시 악화, 독감시즌 겹쳐 우려 미 전역 절반인 26개주 5%이상 증가, 중증입원환자도 늘어 미국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새 감염자들이 독감시즌을 앞두고 급증세를 보이고 있어 우려 를 증폭시키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 20만명과 확진자 70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하루 신규 감염자들이 4만명을 다시 넘고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중증 발병 입원환자들까지 급증하고

펠로시 ‘일정시일내 코로나 구호 협상 타결 믿는다’

“므누신 신뢰, 협상타결해 미국민 호주머니에 돈 넣어줄 것” 낙관 총규모 곧 담판 1조 7500억~1조 9500억 사이 거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곧 코로나 구호 협상을 타결짓고 미국민 호주머니에 돈을 넣어줄 수 있을 것 으로 믿는다고 낙관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민주당이 하원에서 2조 2000억 달러 내지 2조 4000억달러 규모의 새 코로나 구호 패키지 법안을 가결하며 백악관과 최종 규모에

트럼프 새 대법관 후보에 배럿 지명 ‘10월 인준 속전속결’

87세로 타계한 진보파 긴즈버그 후임에 48세 보수파 배럿 지명 공화당상원 최단 시일 조사, 10월 12일 청문회, 10월 29일 최종인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 연방대법관 후보에 40대 보수 여전사로 불리는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공식 지명하고 선거전인 10월 상원인준까지 끝내는 속전속결에 돌입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뭉치고 있어 10월 12일부터 인준청문회가 시작되고 10월 22일 상원법사위원회 표결, 선거직전인 10월

민주당 2조 2천억달러 구호법안으로 백악관과 최후 담판

새 구호패키지 법안 내주 하원가결하며 백악관과 담판 2조 달러 안팎 타결하고 10월중 시행할 가능성 되살아나 민주당 지도부가 2조 2000억달러 규모의 새 코로나 구호 패키지 법안을 곧 하원에서 가결하고 백악관 과 최후 담판을 벌일 태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최종안을 2조 달러 아래로 내릴 수도 있음을 시사하고 있어 곧 협상이 재개되고 타결돼 10월중에 미국민 1200달러 직접지원, 연방실업수당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