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국 11월 실업률 3.5% 하락, 일자리 26만 6천 증가 ‘호조’

미국 11월 실업률 3.5% 하락, 일자리 26만 6천 증가 ‘호조’

3.5% 실업률 50년만에 최저치, 일자리 증가 기대치 웃돌아 연말대목 호황 기대, 기준금리 12월부터 상당기간 동결 예상 미국의 11월 실업률이 더 하락해 반세기만에 최저치인 3.5%까지 내려가고 일자리는 26만 6000개가 늘어나 호조를 이어갔다 이에따라 기준금리는 이달을 비롯해 앞으로 상당기간 현수준에서 동결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11월 고용성적이 호조를 이어가 올연말 대목의 경기호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의

펠로시 ‘탄핵소추안 작성 착수’ 공식 선언

하원법사위 탄핵소추안 작성 내주 상정 성탄절 이전에 하원전체회의 탄핵가결 예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작성 착수를 공식 선언했다 이에따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선 헌법상 뇌물죄, 그리고 사법방해 혐의로 탄핵해야 한다는 하원법사 위원회의 탄핵소추안이 작성되고 성탄절까지 하원전체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져 트럼프 하원탄핵이 매듭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하려는 하원 민주당이 탄핵소추안 작성에 돌입했다고

트럼프 3대 탄핵사유 ‘뇌물, 권한남용, 사법방해’

하원법사위원회 탄핵사유 결정, 탄핵소추안 작성 착수 민주학자 “명백한 탄핵감” vs 공화 학자 “엉성한 절차, 증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사유가 뇌물과 권한남용, 사법방해 등 세가지에 촛점이 맞춰 지고 있다 바톤을 넘겨받은 하원법사위원회의 첫 탄핵청문회에 나온 헌법학자 4명중에서 민주당측 학자 3명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명백한 탄핵감이라고 규정한 반면 공화당측 학자는 엉성한 절차로 증거들로 탄핵할 경우

트럼프 3년 일자리 625만 창출, 재선 도움에는 미흡

33개월 일자리 창출 트럼프 625만 vs 오바마 738만 격전지 펜실베니아, 미시건, 위스컨신 악화돼 재선도움될지 의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3년동안 625만개의 일자리를 늘렸으나 재선에 도움이 될지는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625만개의 일자리 창출은 전임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 때 보다 적은 것이고 재선을 판가름할 펜실베니아, 미시건, 위스컨신 등에서 실업률이 올라가고 있기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일자리 창출,

트럼프 탄핵보고서 ‘국가안보훼손, 권한남용, 사법방해’

하원정보위 탄핵조사 보고서 군사원조 댓가 바이든 수사 압박 ‘정치이익위해 국가안보훼손’ 하원법사위원회에서 탄핵사유 결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 군사원조를 댓가로 정치 라이벌 조셉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착수 를 압박해 개인의 정치이익을 증진시키려 국가안보를 훼손한 증거들이 발견됐다고 하원정보위원회의 탄핵조사 보고서에서 밝혔다 이에따라 탄핵조사 보고서를 넘겨 받은 하원 법사위원회가 4일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댓가성 거래에 따른 헌법상 탄핵사유인 뇌물죄,

미국민 절반이나 연봉 2만달러이하 저임금 일자리

미 근로자의 44%, 연봉 1만 8000달러 이하 저임금 서부와 남부 소도시들 근로자 저임금 종사 비율 높아 미국 근로자들의 절반이나 연봉 2만달러이하의 저임금 직종에서 일하고 있어 생활고를 겪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18세에서 64세 사이의 근로자들 중에 44%나 중간 연봉 1만 8000달러의 저임금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실업률이 반세기만의 최저치인 3.6%까지 떨어져 일자리가

트럼프 하원 탄핵소추 절차 돌입

하원 정보위 3일 보고서 채택 4일부터 법사위 민주당 성탄절까지 하원전체표결로 트럼프 탄핵 자신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하원에서 탄핵소추하려는 헌법 절차에 돌입하고 있다 2주간 공개탄핵 청문회를 실시했던 하원 정보위원회가 3일 저녁 탄핵조사 보고서를 표결로 승인하면 하원법사위원회로 넘어가 4일부터 탄핵소추안 마련에 들어가고 위원회 표결을 거쳐 성탄절까지 하원전체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해 상원의 탄핵재판에

미국 사이버 먼데이 쇼핑 열기, 온라인 쇼핑 연일 신기록

올 사이버 먼데이 매출 94억달러 지난해 보다 19% 늘어날 듯 추수감사절,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쇼핑 112억달러 15~20% 증가 온라인 쇼핑이 과반을 넘어 대세로 자리잡은 미국에선 사이버 먼데이를 맞아 열광적인 쇼핑열기로 연일 매출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미국의 온라인 쇼핑은 추수감사절과 블랙 프라이데이 이틀동안 112억달러의 매출을 올려 15~20% 증가 한데 이어 사이버 먼데이의 매출은 94억달러로 지난해 보다 19%

미국 불경기 가능성 30%로 하락, 트럼프 유리

미국 불경기 가능성 8월 35%, 11월 30%로 하락 경기호조시 트럼프 탄핵 생존, 내년 재선에 유리해져 앞으로 1년안에 미국경제가 불경기에 빠질 가능성이 30%로 하락한것으로 나타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에게 유리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내년 11월 3일 대통령 선거때 까지 미국의 불경기 공포는 여름철 35%에 달했으나 이제는 30%로 떨어 져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정국에서 살아남고 내년에 재선되는데 큰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 최대 연말 쇼핑시즌 돌입

블랙 프라이데이 개막 닷새간 1억 6500만명 쇼핑 열기 11월과 12월 매출 7280억~7310억달러, 3.8~4.2% 증가 기대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 당일 저녁으로 앞당겨진 블랙 프라이 데이를 시작으로 최대 연말 쇼핑시즌이 개막돼 전역에서 쇼핑 열기가 달아 오르고 있다. 반세기만의 최저 실업률과 소득 증가 등으로 경기호조가 지속되면서 올연말 대목 매출은 지난해 보다 3.8% 내지 4.2%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