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articles

미국 중산층의 3분의 1 ‘재정난 빠졌다’

미국 중산층의 3분의 1 ‘재정난 빠졌다’

중산층 1억 6500만명중 3분의 1인 5500만명 심각한 재정난 월페이먼트 연체, 단돈 400달러 비상금 없고 빚수금 대행업자 독촉 미국 중산층의 3분의 1이나 매월 신용카드 페이먼트나 융자상환금을 내지 못해 연체하거나 400달러의 비상금도 없는 재정난에 빠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민의 절반정도인 중산층

민주,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위헌소송 법적투쟁 돌입

캘리포니아 등 민주진영 주정부들 곧 위헌소송 제기 1~2심 시행중지명령 유력, 연방대법원에 올라가려면 수년걸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장벽 예산 67억달러를 전용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데 대해 민주 진영이 위헌소송을 제기할 태세를 갖춰 법적투쟁에 돌입하고 있다 이번 법적투쟁에서는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서부지역의 연방지법과 항소법원에서는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국경장벽 전면전 돌입

연방예산안 서명, 셧다운 피하자 마자 국가비상사태 선포 국경장벽 패키지 80억달러로 늘려, 법정 싸움 시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연방셧다운을 피하자 마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의회승인없이 예산을 전용해 국경장벽 건설을 강행하고 나섰다 이에 민주당 진영의 의원들과 주정부, 시민단체들이 즉각 권한 남용으로 위헌

연방예산안 확정 2차 셧다운 피했다, 장벽투쟁은 계속

연방예산안 상원 83대 16 , 하원 300대 128 통과. 트럼프 서명 방침 트럼프 연방셧다운 피하는 대신 별도로 국가비상사태 선포투쟁 연방예산안이 마침내 상하원을 통과하고 대통령 서명까지 받아 2차 연방 셧다운을 완전히 피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예산안 서명으로 연방셧다운을 피하는 대신 국가비상사태를

미국 국가부채 22조달러 돌파, 트럼프 2년에 2조달러 증가

2월 12일자 미국 국가부채 사상 최고인 22조달러 돌파 트럼프 시대 연 1조달러씩 2년에 2조달러 증가 미국의 국가부채가 역사상 처음으로 22조달러를 돌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초대형 감세안과 국방비 증액 등으로 1년에 1조달러씩 2년에 2조 달러가 더 늘어났다 세계 유일의

트럼프 의회합의안에 서명 예정 ‘연방 셧다운 없다’

트럼프 장벽예산 불만족이지만 예산안에 서명 15일 이전 예산안 처리해 연방셧다운 피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합의안에 서명할 방침이어서 새로운 연방 셧다운은 없을 것으로 확실시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예산에는 불만족하지만 서명키로 했으며 연방 상하원은 임시예산이 끝나는 15일 이전에 새

메디케어 처방약값 폭탄, 노년층 환자 생존위협

노년층 평균 연소득 2만 6천달러, 약값 급등, 커버 축소 메디케어 중환자 연간 부담 약값 2만 6천내지 14만 5천달러 노년층 정부의료보험인 메디케어 이용자들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처방약값에 짓눌려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 메디케어 이용자들의 연소득은 평균 2만 6000달러인데 중환자 본인들이 부담해야 하는 처방약값은

트럼프 감세 불구, 올해 택스 리펀드 줄어드나

첫째 주 택스 리펀드 2035달러에서 1865달러로 8.4% 감소 민주-부자감세로 서민 환급 축소, 공화-전년과 비슷할 것 트럼프 감세조치가 처음 반영된 2018년도분 세금보고 결과 1억가구 이상이 고대하고 있는 택스 리펀드,즉 세금환급액이 줄어들 조짐을 보여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측은 부자감세로 서민들의 세금환급액이 대폭

혼돈의 버지니아 민주당, 워싱턴 정치까지 강타

트럼프 ‘버지니아 다시 레드’ 민주당 불끄기 안간힘 인종주의 주지사 사퇴거부, 주법무 사퇴용의, 부지사 조사우선 민주당 소속들인 버지니아 주지사와 주법무장관의 젊은 시절 인종주의적 비행과 부지사의 성추문 의혹 으로 불거진 버지니아 정치의 대혼란이 워싱턴 정치에도 직격탄을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공화당측은

혼란의 VA 민주당 ‘이번엔 법무장관 흑인분장 파문’

마크 헤어링 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도 대학시절 흑인분장 주지사와 법무장관 인종주의 논란, 부지사는 성추문 의혹 버지니아 민주당의 정치적 혼란과 논란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주지사의 인종주의 사진과 부지사의 성추문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마크 헤어링 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 이 대학시절 흑인분장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