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한국인 미국입국, 3년 연속 증가

한국인 미국입국, 3년 연속 증가

  2013년 방문,유학,취업 등 165만 7천명 국가별 9위, 미국방문자 전체의 80%는 관광객   한국인들의 미국방문과 유학, 취업, 연수 등이 3년 연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들은 지난한해 방문과 유학, 취업, 연수 등으로 165만 7000명이 미국에 입국한 것으로 집계돼 국가별로는 9위를

오바마 조치하면 취업 영주권 문호 전면 오픈된다

  동반가족 쿼터 제외만 실시해도 모든 취업순위 오픈 1~2년 이상 오픈상태 지속, 가족이민은 별도 조치 필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취업이민 영주권 쿼터에서 동반가족들을 제외하는 조치만 취해도 전체 취업이민 문호가 즉각 오픈돼 신속하게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을 것으로 국무부가 내다봤다.

오바마, 사용 못한 영주권 번호 50만개 재사용 검토

  20년간 미사용 영주권 번호 가족 24만개, 취업 32만개 일부만 재사용해도 합법이민 적체 획기적 해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월부터 단행하려는 이민행정명령에서 20년간 사용하지 못한 영주권 번호 50만개를 재사용하는 등 합법이민신청 적체부터 해소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것으로 보도돼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오바마 이민행정명령 시기,폭 막판 부심

  낙선위기 민주당 상원의원들 조기 단행 반대 이민옹호단체들 지연이나 축소시 값비싼 대가 경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행정명령의 시기와 폭을 놓고 민주당내에서 엇갈린 소리를 듣고 있어  해법 찾기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1월 중간선거에서 낙선위기에 몰린 민주당 현역

이민자, 타주출신 많이 몰리는 주지역 성장주도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 경제이익 본지역 출생자 50%안팎, 외국태생 20% 내외   미국내에서 이민자들과 타주 출신들이 많이 몰리는 주지역이 일자리와 경제성장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지역으로는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이 이민자들과 타주 출신들의

9월문호 ‘가족 2A 8개월 진전, 취업 3 연속동결’

  가족 2A순위-2013년 1월 1일(8개월 진전) 취업 3순위-2011년 4월 1일(석달 연속동결)   9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가족이민 2A 순위가 오랫만에 8개월이나 급진전된 반면 취업이민 3순위는 연속 동결됐다.   제자리 걸음하고 있는 취업이민 3순위는 새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10월 영주권 문호부터는 소폭 진전될

오바마 획기적 취업이민개선 조치 시사

  제이 존슨 장관 “일련의 포괄개혁 조치 수주내 발표” 취업영주권 쿼터 직계 제외, 페티션 승인자 I-485 허용 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월초에 단행할 이민행정명령에선 추방유예 확대뿐만 아니라 취업 영주권 대기자들에게 큰 혜택을 제공할 이민개선조치들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미 공립학교, 밀입국 아동 대거 입학 몸살

  미 전역 9월 학기에 밀입국 아동 대거 입학시켜야 텍사스 4280명, 뉴욕 3347명, 캘리포니아 3150명   나홀로 국경을 넘다가 붙잡힌 밀입국 아동들이 9월 학기에 대거 미 전역의 공립학교에 입학하게 돼 또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2000명내지 4000명씩 받아들인 텍사스와

미국내 한국유학생 8만 4천명, 감소세

  한때 10만명에서 9년전인 2005년수준으로 급감 STEM 전공 비율 18%에 불과, 경쟁국가들 보다 매우 저조   미국에서 유학하는 한국인 유학생 수가 올 7월 현재 8만 4000명으로 국가별로 3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학생들의 미국유학이 갈수록

미 시민권자 직계 밀입국자도 영주권 허용

  오바마 이민행정명령 PIP 임시입국허가제 포함될 듯 밀입국자들도 시민권자 직계되면 미국내 영주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월초에 단행할 이민행정명령에선 미국시민권자의 직계가족이면 밀입국자 들도 미국내에서 영주권을 취득하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포함시킬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한인 불법체류자들은 밀입국자들이 적지만 밀입국 출신들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