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오바마 새 이민개혁 성사전략

오바마 새 이민개혁 성사전략

  상반기-공화하원안 수용, 초당적 타협에 주력 하반기-의회행동없으면 추방유예확대 등 독자행동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하원 지도부의 이민개혁기준들을 최대한 수용해 초당적인 타협을 모색할것이지만 실패시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가능한 모든 이민옹호조치를 취할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에는 이민개혁을 반드시 성사시키기 위해 새로운

이민개혁 공화당안 반영 성사 가능성

  오바마 베이너 이민개혁안 수용 뜻 시사 서류미비자 합법신분만 부여, 그후 통상절차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존 베이너 하원의장의 이민개혁기준들을 수용할 뜻을 밝혀 서류미비자 들에게 합법신분만 부여하는 공화당안대로 이민개혁이 성사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 정치를 이끌고 있는 버락 오바마

오바마-베이너 2014 이민개혁 경쟁 돌입

  오바마 28일 새해 국정연설 이민개혁 양대과제 베이너 29일 연찬회 이민개혁원칙, 일정 제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2014년 이민개혁을 놓고 본격 경쟁에 돌입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28일밤 새해국정연설에서 이민개혁을 양대 과제로 제시하고 베이너 하원의장은 29일 공화당

공화하원 이민개혁원칙,일정 정했다

  이민개혁원칙-서류미비자 합법신분, 드림법안, 이민확대 최소 4개 이민개혁법안들 8월초까지 하원완료   이민개혁을 추진하고 나선 공화당 하원지도부가 서류미비자 합법신분 부여와 드림법안 등 최소 4개 이민개혁법안들을 8월초까지 하원에서 처리한다는 일정표를 결정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2014년 이민개혁을 들고 나온 공화당 하원 지도부는

이민개혁 위해 2대 쟁점 타협 필수

  합법신분부여와 이민단속강화 연계정도 좁아질 영주권,시민권길에 쿼터확대해야   공화당 하원이 마련하고 있는 서류미비자 구제 방법이 민주당 상원안과는 적지 않은 차이가 있어  이민개혁파들이 얼마나 양보할지가 이민개혁 성사에 주요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민개혁을 올해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합법신분 부여와 이민단속강화를 강하게 연계시킬

공화하원 2014년 이민개혁 출발

  내주 이민개혁원칙 발표, 당내 연찬회 토의 2월 법안준비, 3월부터 심의 5~6월 하원표결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이끄는 공화당 하원 지도부가 마침내 이민개혁 원칙의 내주 발표를 시작 으로 2014년 이민개혁을 출발시키려 하고 있다.   공화당 하원지도부는 특히 향후 불법이민 차단조치와

공화하원 서류미비자 650만 구제안 논의

  가족,취업 스폰서 있으면 영주권, 시민권 허용 스폰서 없는 500만명 합법신분만 부여   공화당 하원이 서류미비자들 가운데 가족 또는 취업 스폰서 있는 650만명에게는 영주권, 시민권 까지 허용하고 500만명에게는 합법신분만 제공하는 이민개혁법안을 논의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이는 연방상원안보다 구제폭이

한인 취업 영주권 취득 22% 늘었다

  수속빠른 취업 2순위 근 2배 늘어 다른 취업이민 범주는 소폭 감소   *2013회계연도 한인 영주권취득(미 국무부) 구분 2012년도 2013년도 증감 전체 2만 846 2만 2000명(추산)(미국수속 시민권 직계 미발표로 미확정) +1000명 이상 추산 취업이민 1만 1833 1만 4420 +2600(22%) 취업

오바마 새해 ‘경제활성화, 이민개혁’ 최우선

  첫 각료회의에서 2014년 양대 국정과제 제시 초당적 타협 추구, 대통령파워로 일방통행도 불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014년 새해 경제활성화와 이민개혁을 최우선 추진할 것임을 선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의회와 초당적인 협력정치를 모색할 것이지만 공화당 하원이 거부하면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가능한 정책을

미국이민 111주년 ‘한인 현주소’

  한인이민 시작 111주년, 미주한인의 날 9주년 270만 한인사회 교육,경제,한류 이미지,위상,파워 신장   한인들이 미국에 이민오기 시작한지 111주년을 맞은 2014년 현재 미국내 한인들은 한해 2만명 씩 영주권을 받고 1만 3천명씩 미 시민권을 취득하며 270만 한인사회의 위상과 파워를 키우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