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미 이민노동력 활용 못해 하루 3700만달러 손해

미 이민노동력 활용 못해 하루 3700만달러 손해

불법이민자 구제, 합법이민 확대 지연으로 막대한 피해 20년간 국내총생산 1조 5천억달러, 적자감축 8500억달러   미국은 이민개혁을 지연시키면서 이민노동력을 활용하지 못해 하루에 3700만 달러씩 막대한 경제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개혁법안의 무산으로 미국은 하루 3700만달러, 20년동안 국내총생산 1조 5000억

오바마 이민행정명령 11월 선거후로 연기

  획기적 이민개선안 유지, 발표시기는 선거직후로 미뤄 민주당 상원수성, 예산투쟁 때문에 발표시기 늦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대규모 추방유예와 합법이민 2배 확대를 단행할 이민행정명령의 발표를 11월 중간선거 직후로 연기할 것으로 미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획기적인 이민개선조치는 고수하되

미 취업, 가족 영주권 모두 2배 늘린다

  백악관 취업, 가족이민 동시 동반가족 쿼터계산 제외 36만 6000개 한도에서 70만개 이상으로 배가   오바마 이민행정명령을 통해 취업이민 뿐만 아니라 가족이민에서도 동반가족들의 영주권쿼터 계산을 제외시킴으로서 두배나 많은 그린카드를 발급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백악관은 취업이민과 가족이민의 연간 영주권쿼터

오바마 9월초 이민행정명령 발표 확인

  백악관 “올여름 끝나는 싯점 이민행정명령 발표” 구티에레즈 서류미비자 500만명 구제 확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올 여름이 끝나는 시기에 이민행정명령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백악관이 확인했다.   이와동시에 민주당의 루이스 구티에레즈 하원의원은 9월초에 발표될 것으로 보이는 이민행정 명령에는 서류 미비자

미 이민자 소셜연금, 메디케어 살리고 있다

  메디케어-이민자 1인당 62달러 더내고 172달러 덜사용 소셜연금-불체자 270만명 한해 130억달러 납부 10억달러 받아   미국내 이민자들이 세금은 더 많이 내고 복지 혜택은 덜 이용해 소셜시큐리티 연금과 메디케어 의료보험을 살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행정명령으로 서류미비자 500만명의

한국인 미국입국, 3년 연속 증가

  2013년 방문,유학,취업 등 165만 7천명 국가별 9위, 미국방문자 전체의 80%는 관광객   한국인들의 미국방문과 유학, 취업, 연수 등이 3년 연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들은 지난한해 방문과 유학, 취업, 연수 등으로 165만 7000명이 미국에 입국한 것으로 집계돼 국가별로는 9위를

오바마 조치하면 취업 영주권 문호 전면 오픈된다

  동반가족 쿼터 제외만 실시해도 모든 취업순위 오픈 1~2년 이상 오픈상태 지속, 가족이민은 별도 조치 필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취업이민 영주권 쿼터에서 동반가족들을 제외하는 조치만 취해도 전체 취업이민 문호가 즉각 오픈돼 신속하게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을 것으로 국무부가 내다봤다.

오바마, 사용 못한 영주권 번호 50만개 재사용 검토

  20년간 미사용 영주권 번호 가족 24만개, 취업 32만개 일부만 재사용해도 합법이민 적체 획기적 해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월부터 단행하려는 이민행정명령에서 20년간 사용하지 못한 영주권 번호 50만개를 재사용하는 등 합법이민신청 적체부터 해소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것으로 보도돼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오바마 이민행정명령 시기,폭 막판 부심

  낙선위기 민주당 상원의원들 조기 단행 반대 이민옹호단체들 지연이나 축소시 값비싼 대가 경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행정명령의 시기와 폭을 놓고 민주당내에서 엇갈린 소리를 듣고 있어  해법 찾기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1월 중간선거에서 낙선위기에 몰린 민주당 현역

이민자, 타주출신 많이 몰리는 주지역 성장주도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 경제이익 본지역 출생자 50%안팎, 외국태생 20% 내외   미국내에서 이민자들과 타주 출신들이 많이 몰리는 주지역이 일자리와 경제성장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지역으로는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이 이민자들과 타주 출신들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