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트럼프 이민자 11만명 형사범죄기소 사상 최고치

트럼프 이민자 11만명 형사범죄기소 사상 최고치

이민법 위반자들도 무더기 형사범죄로 기소, 25년래 최고 밀입국 초범 8만명 18% 급증, 추방후 재입국 2만 5천 8.5% 늘어 트럼프 행정부가 올한해 이민자 11만명이상을 형사범죄로 기소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불법입국 경범죄로 기소된 경우가 8만 1000여명으로 18% 급증했고 추방후에 다시 밀입국한 중범죄로 기소된 이민자들도 2만 5500여명으로 8.5% 늘어났으며 밀입국 알선조직원들도 4300여명으로 15.4% 증가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초강경 이민단속에

취업영주권 국가별 쿼터 폐지 완전무산 ‘한인악몽 피했다’

민주당 딕 더빈 3차와 4차 시도 제동, 대체법안 상정 인도 혜택, 한인 악몽 불공정시비, 이번회기엔 사실상 좌초 취업이민의 국가별 쿼터 폐지법안이 사실상 완전 무산돼 한인들의 피해를 모면하게 됐다 국가별 쿼터 폐지법안은 연방상원에서 수차례 만장일치로 가결하려 시도했으나 일부 상원의원들이 제동을 거는 바람에 사실상 폐기됐다 미국 취업이민을 신청한 한인들에게 악몽을 안겨줄 것으로 우려돼온 고숙련 이민자 공정성 법안이

트럼프 새 추산 ‘불법이민자 2200만명’ 논란

켄 쿠치넬리 “불법이민자 2200만명이나 있다” 기존 추산치 1130만명의 2배, 단속예산용, 공포주기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내 불법이민자들의 숫자를 2200만명으로 기존보다 2배나 늘려 잡기 시작해 논란 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지금까지는 통상적으로 불법이민자들이 1130만명인 것으로 추산해왔다 미국내에 불법이민자들이 얼마나 거주하고 있는지 새삼 논란을 빚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기존 추산보다 2배나 많은 것으로 새로 언급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11월 문호 ‘취업,가족이민 4~6주 소폭 진전’

취업이민 1순위 승인일 5주, 접수일 동결, 다른 순위 모두 오픈 가족이민- 2A 오픈, 다른 순위 4주 내지 6주 진전 11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취업이민 1순위의 승인일이 5주 진전된 반면 접수가능일은 제자리했다 가족이민의 승인일과 접수가능일은 대부분 4주내지 6주씩 소폭 진전됐다 ◆취업이민 1순위 승인일 5주, 접수일 동결=11월 1일 부터 적용되는 11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 이민과 가족이민이 동시에 4주내지

미국 경영대학원 유학생 등 지원자 급감

미국 MBA 올봄 지원자 전년에 비해 9.1% 연속감소 유학생들만 하면 13.7% 급감, 캐나다 등 증가와 대조 미국 경영대학원(MBA)에 입학하려는 외국 유학생을 포함한 지원자들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 통상정책이 까다로워졌고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미쳤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서 배워 취업하고 영주권까지 취득해 아메리칸 드림을 겨냥하거나 고소득의 지름길로 삼아온 미국 경영대학원(MBA)들이 지원자들의 급감으로 초비상이 걸렸다

초보 영주권자들 6개월 취업, 주소변경 등 요주의

가장 흔한 실수-영주권 취득후 최소 6개월 스폰서 회사서 일해야 모든 영주권자까지 이사시 10일내 주소변경 신고 초보 영주권자들은 그린카드를 받은 지 6개월은 스폰서 회사에서 일하고 이사하면 10일내 주소변경신고를 해야 하는 등 주의사항들을 지켜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주의사항들을 어겨도 당장 심각한 피해를 입지 않을 수 있으나 여러 사안과 합쳐지면 치명상을 입을 수 도 있는 것으로 경고되고

트럼프 돈없는 외국인 영주권 거부 등 연전연패

새 퍼블릭 차지 시행 목전에서 3곳 연방법원 시행금지 트럼프 이민제한정책들 줄소송에서 연전연패 트럼프 행정부가 돈없는 외국인들에게는 영주권을 거부하려던 새 퍼블릭 차지 규정 등 이민제한 정책이 연방법원 세곳에서 한꺼번에 시행금지 명령을 받는 등 시행 목전에서 전면 제동이 걸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국경장벽 건설을 비롯해 줄소송에서도 연전연패를 당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전의 핵심 무기로 꺼내든 이민제한

트럼프 정부복지 이용자 영주권기각 ‘시행 못한다’

15일 발효시행 닷새 앞두고 연방지법 시행금지 명령 영주권 발급 절반 축소, 이민사회 혼란 일단 제지 트럼프 행정부가 정부복지 이용자들의 영주권 신청을 기각시키겠다는 새 퍼블릭 차지 최종 규정을 시행할 수 없게 됐다 새 퍼블릭 차지 규정의 시행을 닷새 앞두고 뉴욕 연방지방법원에 의해 전격 시행금지 명령을 받았다 합법 영주권 발급을 절반이나 줄이려던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 시도가

워싱턴, 뉴욕 등 무리한 연방 이민단속에 제동

워싱턴 영장없는 이민자 체포, 구금 금지시키는 법안 긴급 시행 뉴욕 불법이민자 부르며 고용, 주거 차별시 25만달러벌금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당국이 속임수까지 동원해 지역경찰을 이민단속에 출동시키자 워싱턴 디씨와 뉴욕 시 등 대도시들이 영장없는 이민단속과 이민자 구금을 금지시키고 이민자 차별에 엄청난 벌금을 물리는 등 강력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이때문인 듯 연방이민당국에 의해 체포되는 이민자들은 텍사스와 조지아 등에 집중되고

한인들 이민수속시 방심했다가 영주권 날린다

구인광고시 한국어 등 이중언어 금물, 고용주 임금지불능력 필수 한인들 취업이민 6대 4 비율로 많아 요주의해야 취업이민으로 영주권을 신청하는 한인들이 방심했다가 영주권을 기각당하는 낭패를 겪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이민자들을 고용하려는 고용주들이 구인광고에서 한국어 등 이중언어 구사자를 내세우거나 임금 지불 능력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면 영주권 수속의 첫관문 부터 제동이 걸릴 것으로 경고받고 있다 미국이민을 희망하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