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매브니 외국인 미군입대자 무더기 전역조치

매브니 외국인 미군입대자 무더기 전역조치

  장기대기자 입대계약 취소에 이어 복무자들도 전역시켜 신원조회 미완료 이유로 시민권 대신 추방공포 안겨   외국인들이 미군에 입대하면 미국시민권을 신속 취득할 수 있는 매브니 프로그램에 합격했음에도 신원 조회를 통과하지 못한 계약자들이 대거 취소당한데 이어 미군복무자들까지도 무더기 전역시키고 있어 파문을 일으키고

미국내 한인파워 갈수록 약해진다 ‘적색경보’

  한인 영주권, 시민권 취득 정체, 정치파워 약해져 중국, 인도, 필리핀,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계에 밀려   탄생한지 242주년을 맞은 이민의 나라 미국에서 반이민정책으로 이민자 파워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한인 파워도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   미국내 한인 이민자들은 110만명에서 106만명으로

트럼프 소수계 우대 입학 폐지, 한인 불이익 줄어드나

  소수계 우대정책중 대학입학시 인종감안 권고 안해 한인 등 아시아계 학생들 성적우수 불구 불합격 불이익   트럼프 행정부가 소수계 우대 정책 가운데 대학 입학시의 인종 고려 권고안을 폐지키로 해서 대학들의 신입생 선발에서 어떤 여파가 미칠지 주시되고 있다   한인을 포함한

트럼프 이민정책 낙제점 ‘지지 39 대 반대 58%’

  60% 가족격리 인권침해, 83% 가족재회시켜야 이민문제 해결의지는 트럼프 60%, 민주당 34%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에서 가족들을 격리시키는 잔인한 정책을 폈다가 이민정책 지지율이 39%로 하락 하고 반대는 58%로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민문제를 해결할 의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60%로 민주당

미국 전역 뒤흔든 수십만 함성 ‘트럼프 반이민 멈춰라’

  미 전역 750곳-워싱턴과 뉴욕시 각 3만, LA 등 서부도 수만씩 움집 가족격리, 무관용, 반이민정책 성토, 유권자 등록 캠페인, 이민개혁추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가족격리, 무관용 정책으로 반이민정책에서 무리수를 두자 미국전역 750곳에서 수만명씩, 수십만명이 움집해 ‘반이민정책을 멈추라’, ‘가족들을 함께 있게

‘트럼프 반이민 중단하라’ 전역 이민집회 대행진

  30일 대도시 등 50개주 628곳 초대형 이민집회행진 무관용 등 반이민정책 폐기, 올연말 내년초 이민개혁   트럼프 행정부의 가족격리를 비롯한 가혹한 반이민정책을 중단하라고 외치는 초대형 이민집회와 대행진 이 미 전역에서 수십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주말인 오늘(30일) 펼쳐진다   워싱턴 디씨와 뉴욕,

트럼프 추방군 되버린 ICE 해체하라

  진보 진영 ICE 트럼프 추방군으로 변질 해체 캠페인 ICE 일부 직원들도 장관에 ‘조직 해체 요구’ 서한   미국내 이민단속을 전담하고 있는 ICE(이민세관집행국)을 해체하라는 요구가 진보진영에 이어 조직내부 에서도 터져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이와함께 최악의 실책으로 꼽히는 가족격리,

트럼프 가족격리 역풍에 여전히 휘청

  부모들 형사기소도 중단, 14~한달안에 재회시켜라 법원 명령 가족 1만 2천명 시설 군부대안 설치, 영유아도 법정출두 요구해 논란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에서의 강제격리에 이어 부모들에 대한 형사기소까지 중단하고 가족 거주시설을 군부대안에 설치하는 등 사태 수습에 부심하고 있다   그러나 가족재회가

이민개혁법안 끝내 연방하원도 무산

  지도부안 찬성 121대 반대 301 압도적 부결 공화당 하원의원들 반분, 민주당 전원 반대   드리머 시민권 허용과 가족이민 3~4순위 폐지, 국경장벽 건설 등을 포함하는 이민개혁법안이 결국 연방하원에서도 무산됐다   공화당 하원 지도부가 추진한 국경안전 이민개혁법안은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반분되면서 찬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