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오바마 ‘이민개혁 임기내로 지연’ 시인

오바마 ‘이민개혁 임기내로 지연’ 시인

  올해 성사 촉구 불구 내년이후 연기 가능성 인정 공화당 차기 대선 겨냥 2015년 추진 가능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민개혁의 성사 시기가 당초 올해안에서 자신의 임기내인 2017년 이내로 늦춰 질 수 있음을 밝혔다.   이는 중간선거를 치르는 올해에 이민개혁이 완수되기는 어려워지고 있으며 빨라야 내년으로 넘어 갈 가능성을 인정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민개혁을 올해

오바마 추방유예 전격 확대 징후 보인다

  공화당 하원 행동없어 이민행정명령 단행 가능성 서류미비자들 3차 걸쳐 추방유예, 워크퍼밋 제공   공화당 하원이 올해 이민개혁을 다시 무산시킬 조짐을 보임에 따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류 미비자들에 대한 추방유예를 대폭 확대하는 이민행정명령을 전격 단행할 징후를 보이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청소년 추방유예정책을 미 시민권자 자녀를 둔 부모들을 시작으로 대폭 확대해 나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한국출신 미 유학생 9만명 3위

  9만 1700명 국가별 세번째 많아 전체 유학생 99만, 연수 18만명   미국에서 유학 또는 연수하고 있는 한국 학생들은 9만여명으로 국가별로는 3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28만 7000여명으로 가장 많고 인도가 10만 5000여명으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에 유학하거나 교환연수하고 있는 외국유학생들 가운데 한국 출신들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유학생 온라인 추적시스템인 SEVIS를

영주권문호 취업 3, 가족 2A 제자리 예고

  미 국무부, “취업 3순위 당분간 거의 진전 없을 것” 가족이민 2A 연속 동결, 다른 범주 2~7주 진전   *비자블러틴 컷오프 예고(미 국무부) 범주 3월 컷오프데이트 향후 예고 취업 3순위 (숙련,비숙련) 2012년 9월 1일 거의 진전 없을 듯 가족 1(시민권자 성년미혼자녀) 2007년 2월 1일 2~4주 가족 2A(영주권자 배우자,미성년) 2013년 9월 8일 연속 동결 계속 가족

3월 문호 ‘취업 3순위 3개월 진전’

  취업 3순위- 2012년 9월 1일, 3개월 개선 가족 2A 동결, 다른 가족순위 2~7주     3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이민 3순위가 3개월 진전을 기록해 전달보다 약간 속도를 내게 됐다.   가족이민에선 2A순위가 연속 동결됐고 다른 순위에서는 2주에서 7주씩 개선됐다.   ◆취업 3순위 3개월 진전, 약간 빨라져=3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이민 3순위의 속도가 약간 빨라진 반면 가족이민에선

공화 이민개혁 11월 선거직후 가능

  올해 어렵지만 완전 포기 아니고 타이밍이 문제 11월 4일 선거직후 레임덕 회기 성사가능성 주목   공화당 하원 지도부는 이민개혁을 완전 포기한 것이 아니며 11월 중간선거 직후에 성사시킬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새해 벽두부터 이민개혁을 추진하던 공화당 지도부가 돌연 회의적인 입장으로 돌아섰으나 완전 포기는 아님을 강조하고 있으며 11월 4일 중간선거 직후에는

베이너 “이민개혁 올해 어렵다”

  올해 이민개혁 성사 기대에 찬물 오바마 대폭 양보 또는 연말에나 가능해질 듯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올해 이민개혁법안 추진이 어려울 것이라고 선언해 이민개혁 기대에 찬물 을 끼얹고 있다.   공화당 하원의원들의 강한 반대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민주당 진영의 대폭 양보가 있거나 11월 중간선거가 끝난 다음에나 이민개혁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014년이 이민개혁 원년이

이민개혁 타협 막후 접촉 돌입

  민주 슈머, 구티에레즈, 공화-라이언, 가우디 등 서류미비자 합법신분후 통상절차 영주권 신청 타협가능   연방하원 다수당인 공화당과 연방상원과 백악관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의 이민개혁파들이 초당 적인 이민개혁 타협안을 모색하기 위해 막후 접촉에 돌입해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최대 쟁점인 서류미비자 구제방식에서는 합법신분만을 먼저 부여한 다음 통상적인 이민제도에 따라 이민스폰서를 얻어 이민청원과 영주권을 신청하는 공화당안에 타협할 가능성이

오바마 새 이민개혁 성사전략

  상반기-공화하원안 수용, 초당적 타협에 주력 하반기-의회행동없으면 추방유예확대 등 독자행동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하원 지도부의 이민개혁기준들을 최대한 수용해 초당적인 타협을 모색할것이지만 실패시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가능한 모든 이민옹호조치를 취할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에는 이민개혁을 반드시 성사시키기 위해 새로운 이민개혁 전략을 세운 것 으로 백악관 관리들이 밝혔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이끄는 공화당 하원지도부가

이민개혁 공화당안 반영 성사 가능성

  오바마 베이너 이민개혁안 수용 뜻 시사 서류미비자 합법신분만 부여, 그후 통상절차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존 베이너 하원의장의 이민개혁기준들을 수용할 뜻을 밝혀 서류미비자 들에게 합법신분만 부여하는 공화당안대로 이민개혁이 성사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 정치를 이끌고 있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마침내 초당적 타협으로 이민개혁을 성사시킬 수 있다는 기대를 높이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