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트럼프 ‘초대형 불법이민자 체포추방작전 내주 돌입’

트럼프 ‘초대형 불법이민자 체포추방작전 내주 돌입’

“대대적인 불체자 체포, 신속추방 작전’ 이례적 예고 ICE ‘최종 추방령 받은 100만명 집중 추적, 추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초대형 불법이민자 체포와 추방작전을 내주부터 돌입하겠다고 선언해 이민사회 에 초비상이 걸리고 있다 ICE는 앞으로 수개월동안 최종 추방령을 받은 100만명 이상의 이민자들을 집중

미국 비자수속 지연으로 길잃는 유학졸업생들 속출

취업비자 수속기간 통상 2개월에서 트럼프 시절 4개월 보충서류 RFE 요구, 기각 급증, 유학졸업생들 생활고   미국이 비자수속을 대거 지연시키고 있어 유학졸업생들이 수렁에 빠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비자수속기간이 60일이내에서 4개월로 2배나 지연되면서 유학졸업생들이 인턴 이나 취업도 제때에 하지

미국 비시민권자 정부복지 이용시 스폰서 배상 시행 돌입

비시민권자 금지대상-현금보조,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스폰서에 복지이용한 액수만큼 징수, 쿠치넬리 경고 미국서 비시민권자가 현금보조,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를 비롯한 정부복지를 이용하면 가족 또는 취업 이민 스폰서들에게 이용금액만큼 물리는 방안이 본격 시행된다고 이민서비스국이 경고했다 백악관은 당초 9월안에 단속과 징수에 착수토록 했으나 켄 쿠치넬리 이민서비스국

미국내 한인 불법이민자 15만명, 3만명 줄었다

한인 불체자 2007년 18만명에서 2017년 15만명으로 16.7% 감소 전체 불체자 1220만명에서 1050만명으로 170만 13.9% 줄어 미국내 불법이민자들이 한인 15만명을 포함해 1050만명으로  10년간 170만명, 13.9% 줄었다 불법이민자들 가운데 한인들과 멕시칸, 전체 규모는 계속 줄어들고 있는 반면 중미출신들과 인도,중국인 들은 늘어나고 있다

7월 문호 ‘취업 1순위 동결, 가족이민 2년까지 진전’

취업 1순위 승인일과 접수일 동결, 그외 전순위 오픈 가족 2A 승인일 전격 오픈, 3주~2년 진전, 접수일 소폭 진전 7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의 경우 2A 순위의 승인일이 전격 오픈돼 근 2년이나 진전되는등 큰폭 의 진전을 보였다 반면 취업이민의 경우 1순위 승인일과

미국 국경체포자들 판이하게 달라져 국경위기 악화일로

국경체포자중 72%는 스스로 붙잡힌 난민망명 희망자 90%는 최종추방령 받은 가족, 나홀로 대부분 석방후 잠적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붙잡히는 이민자들이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양상을 보여 국경위기가 악화 일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케빈 맥알리낸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이 밝혔다 맥알리낸 장관대행은 난민망명 희망자들의 구금기간을

트럼프 새 이민국장에 강경파 기용, 이민적체 최악 우려

USCIS 국장대행에 초강경파 켄 쿠치넬리 지명 파문 비자와 영주권, 시민권 심사 한층 강화, 이민적체 최악될 듯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서비스국(USCIS)을 이끌 국장대행에 강경보수파 켄 쿠치넬리 전 버지니아주 검찰 총장이 공식 지명돼 비자와 영주권, 시민권 심사가 한층 까다로워지며 최악의 이민적체를 겪을 것으로

미국-멕시코 ‘중미 이민행렬 멕시코 봉쇄 작전’ 돌입

멕시코:이민행렬 자국내 대기, 군병력 동원 미국 향하는 이민자 봉쇄 미국:멕시코 의회 승인 못받거나 90일후 효과 없으면 관세폭탄 시행 미국과 멕시코가 관세부과를 무기한 연기하는 대신 멕시코가 중미 3개국 이민행렬들을 자국서 봉쇄하는   작전에 돌입해 불법이민과 국경위기를 완화하는데 성공할지 주목되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ICE ‘최종 추방령 받은 100만명 집중 추적, 추방’

마크 모랜 ICE 국장대행 “추방령 받은 이민자 중점 추적중” 최종 추방령 100만명, 최종 추방절차 계류 110만명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단속을 주도하고 있는 ICE가 최종 추방령을 받은 100만명 이상의 이민자들을 집중추적해 최대한 추방시킬 것이라고 선언했다 미국에는 현재 최종 추방령을 받은 이민자들이 100만명이상

드리머 구제 ‘드림약속법안’ 하원통과 불구 백악관 거부

민주당 하원 찬성 237, 반대 187로 가결 공화당 상원 안다루고 백악관 비토 위협 드리머 210만명과 이재민 40만명 등 250만명에게 영주권, 시민권까지 허용하려는 ‘드림과 약속법안’이 연방하원을 통과했으나 공화당과 백악관이 반대하고 나서 최종 성사는 불투명해지고 있다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연방하원 전체회의에서는 237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