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초당파 상원의원들 200만 드리머 구제법안 새해벽두 재추진

초당파 상원의원들 200만 드리머 구제법안 새해벽두 재추진

초당파 상원의원 8명 애리조나, 텍사스 국경지역 방문 드리머 200만 구제 + 난민 국경정책 강화 타협안 모색 서류미비 청소년들인 드리머들 200만명에게 영주권과 시민권까지 허용하는 대신 국경안전을 강화하는 이민법안이 새해벽두, 새의회 회기 초반부터 재추진되고 있다 지난 연말에는 시간부족으로 무산됐으나 초당파 상원의원 8명이 애리조나와 텍사스 국경지역을 단체 방문하고 이민개혁 의지를 표명해 성사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류미비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취업이민 비숙련직 승인일 6개월, 접수일 8개월 후퇴 가족이민 전순위 승인일과 접수일 모두 전달과 연속으로 제자리 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 3순위 비숙련직의 승인일이 6개월, 접수일은 8개월이나 후퇴하고 취업 2순위와 4순위의 컷오프 데이트는 제자리했다 가족이민에서는 하루도 움직이지 않고 전달과 똑같게 나와 답보상태에서 전혀 벗어나지 못했다 미국이 좀처럼 이민수속의 적체현상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이민자들의 기다림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

1월 13일, 한인의 미국이민 120주년, 미주한인의 날 18회 이민제한, 팬더믹 여파 한인이민 2년간 직격탄, 정치력, 한류로 파워 강해져 한인 선조들이 미국이민을 시작한지 120주년을 맞은 250만 미주한인들은 팬더믹 2년간 이민이 직격탄을 맞았으나 정치,경제, 문화에서 위상과 파워가 강해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인들의 미국 영주권 취득은 한해 2만명이상에서 팬더믹에 직격탄을 맞아 1만 2000명 수준으로 급감했다가 회복되고 있으며 갈수록

연방대법원 타이틀 42 심리 ‘판결때까지 이민행렬 신속추방정책 유지하라’

연방대법원 5대 4 결정으로 타이틀 42 정책 심리 새해 2월 회기에 다뤄 그때까지 타이틀 42 이민행렬 즉각 추방정책 시행해야 연방대법원이 이민행렬들을 국경에서 멕시코 등지로 신속 추방하는 타이틀 42 정책을 심리키로 결정하면서 그때까지는 이민자들을 즉각 추방하고 미국입국을 불허할 수 있게 허용했다 이에 따라 12월말에 타이틀 42 정책을 종료하려던 바이든 행정부는 종료를 포기하고 새해 2월 회기중에 판결이

1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전 순위 전면 제자리’

취업이민-세범주 컷오프 데이트 전달과 같은 날짜 가족이민-수개월째 같은 날짜에서 제자리 걸음 새해의 첫달인 1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과 취업이민의 전순위에서 전달과 같은 날자에서 전면 제자리했다 이민빗장은 열렸으나 이민적체가 악화돼 그린카드 발급이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이 팬더믹과 반이민정책으로 걸어잠궜던 이민 빗장을 다시 열었으나 이민서류의 적체가 더욱 악화돼 그린카드 받기가 갈수록 지연되고 있다 2023년 새해를 시작하는

200만 드리머들 구제법안 레임덕 회기 추진 무산 ‘상원 60표 확보 못해’

시네마-틸러스 이민개혁법안 레임덕 회기 추진하려다 60표 확보 못해 좌초 내년 공화 하원 다수당, 상원이민개혁파 줄어 더 어려워진다 서류미비 청소년들인 드리머들 200만명에게 영주권과 시민권까지 허용하는 이민개혁법안이 레임덕 회기의 추진이 무산됐다 연방상원에서 60표를 확보하지 못한데다가 연방예산안에 전력투구하고 있어 진전시키는데 실패 했다 서류미비 청소년들인 드리머들 200만명에게 성탄선물을 안겨주게 될지 잠깐 기대를 모았던 이민 개혁법안의 레임덕 회기 추진이 좌초됐다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미국수속 54만 5천명, 한국 등 외국수속 49만 3천명 팬더믹, 반이민정책으로 반토막났다가 예년수준으로 미국이 올 회계연도 한해동안 103만 8000여명에게 영주권을 발급해 팬더믹 이전 수준으로 완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이민이 80만명을 넘었고 취업이민은 팬더믹으로 사용못한 쿼터를 이용해 연간쿼터 보다 2배 에 가까운 22만명에게 그린카드를 발급했다 코로나 사태와 트럼프 반이민정책으로 얼어붙었던 미국의 영주권 발급이 예년수준으로 회복됐다 9월말에 끝난

미국시민권 취득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2022회계연도 시민권 취득 성인 96만 7400명, 자녀 포함시 102만 팬더믹, 반이민으로 급감했다가 회복, 역대 세번째 많이 취득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는 영주권자들이 한해에 100만명에 달하는 시대로 복귀했다 팬더믹과 반이민정책으로 급감했던 귀화 시민권자들은 2022회계연도에 성인 96만 7400명, 미성년 자녀들까지 포함하면 102만 3200명으로 역대 세번째 많은 것으로 발표됐다 미국에서 투표권을 갖는 귀화시민권자들이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됐다 이민서비스국이 발표한

200만 드리머들 구제법안 레임덕 회기에 초당적 추진한다 ‘성탄선물되나’

민주당 크리스텐 시네마-공화당 톰 틸러스 상원의원 기본합의 초안 합의 드리머 200만명에 미국시민권까지 허용, 대신 난민통제, 국경안전 강화 서류미비 청소년들인 드리머들 200만명에게 영주권과 시민권까지 허용하는 이민개혁법안이 레임덕 회기에 초당적으로 추진되고 있어 성탄선물을 안겨줄지 주목되고 있다 연방상원에서 민주당의 크리스텐 시네마 상원의원과 공화당의 톰 틸러스 상원의원이 기본합의문 초안에 합의하고 보기드물게 초당안으로 추진하고 있어 올연말 성사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학입시 SAT, ACT 사라지고 있다 ‘의무화 대학, 제출 수험생 급감’

올 가을 학기 대학의 4%만 SAT ACT 의무화 요구 대학입시에서 점수제출 수험생, 절반 이하로 감소 대학입시에서 SAT나 ACT 시험 점수를 요구하는 대학이 급감하면서 이를 제출하는 학생들도 절반 이하로 떨어져 거의 사라지고 있다 팬더믹으로 급감했다가 제한조치가 풀리면서 원상회복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아예 항구적으로 SAT나 ACT가 대학입시에서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미 언론들은 관측하고 있다 고등학생들이 3~4번 시험을 치른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