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뉴스 articles

서류미비자 265만명도 현금지원 1400달러씩 받아 논란

서류미비자 265만명도 현금지원 1400달러씩 받아 논란

서류미비자 1100만명중 소셜 번호 있는 265만명 지급대상 265만명 1400달러씩 모두 43억 8000만달러, 찬반논쟁 미국내 1100만 불법이민자들 가운데 사회보장 번호를 갖고 있는 서류미비자 265만명이 1400달러씩의 현금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미국민의 세금으로 불법이민자들까지 현금을 지원한다는 비판론이 불거진 반면 서류미비자들도 일하면 세금을 내고 있기 때문에 1400달러 지원을 당연하다는 옹호론으로 엇갈리고 있다 바이든 미국구조법에 따라

미국-멕시코 국경위기 해결에 해리스 직접 나선다

바이든 국경위기 대처 주도 책임자로 해리스 부통령 임명 나홀로 밀입국 아동 1만 5000명 보호, 전체 체포된 밀입국자 10만 넘어서 최근들어 물밀듯 몰려오는 나홀로 밀입국 아동들로 악화된 미국-멕시코 국경위기에 대처하는데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직접 나서고 있어 위기 해결에 성공할지 주시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해리스 부통령에게 현재 1만 5000명이상 보호하고 있는 나홀로 밀입국아동과10만 명을 넘은 밀입국

한인 희생자들 팎팎했던 이민생활 알려져 애석함 더해져

김현정씨 한국 초등학교 교사, 싱글 맘 두아들 키워 고달픈 삶 김씨 두아들 280만달러, 김선자씨 손녀 15만달러 온정의 손길 무고하게 희생된 애틀란타 한인 여성 4명이 팎팎하게 살아왔던 이민생활의 고달픔이 전해지면서 이들을 추모하고 유가족들을 돕기 위한 도움의 손길이 펼쳐지고 있다 51세의 김현정씨는 한국서 초등학교 교사였다가 미국에 이민와 싱글 맘으로 두아들을 키워내느랴 쉴틈 없이 힘든 이민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리머 한인 3만 포함 300만, 농장근로자 100만 구제법안 ‘하원통과’

드림약속법안 228대 197 통과, 농장노동력 현대화 법안 247대 174 가결 공화하원 9명, 30명 가세, 국경위기 악화로 최종 승인에 걸림돌 미국내 서류미비 청년들인 드리머 한인청년 3만명을 포함한 300만명에게 합법신분을 부여하려는 드림 약속법안이  228대 197표로 ,농장근로자 100만명을 구제하는 농장노동력 현대화 법안은 247대 174 표 로 연방하원에서 통과돼 이민개혁이 35년만에 성사될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드림법안 9명, 농장법안에는

애틀란타 총격 한인 4명 사망 ‘아시안 증오범죄 적색경보’

애틀란타 스파 3곳 총격 한인여성 4명 등 8명 사망 아시안 증오범죄 팬더믹 1년간 3800건, 바이든-해리스 경고 애틀란타 스파 세곳에서 벌어진 무차별 총격에 한인 여성 4명이나 숨지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면서 아시안 증오범죄에 적색경보가 켜지고 있다 총기난사범은 인종증오범죄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코로나 팬더믹의 진원지로 꼽히는 중국을 중심 으로 아시안 증오범죄가 1년간 3800건이나 발생하고 갈수록 흉악해 지는 것으로

드리머 300만, 농장근로자 100만 구제법안 18일 하원표결

미국 드림과 약속법안-드리머 300만명 이상 조건부 영주권 농장 노동력 현대화법안-서류미비 농장근로자 100만이상 구제 서류미비 청년들인 드리머 300만명과 농장근로자 100만명을 구제하는 두가지 이민개혁법안이 18일 연방하원에서 표결처리될 예정이어서 35년만에 성사될지 주시되고 있다 연방하원은 지난 회기에 가결됐던 미국 드림과 약속법안과 농장 노동력 현대화 법안을 재표결하는 것 이어서 통과시킬 것으로 보여 연방상원의 최종 승인이 주목되고 있다 바이든 이민개혁의 한축인

4월 문호 ‘취업이민 전면 오픈, 가족이민 소폭 진전’

취업이민 전순위 승인일, 접수일 전면 오픈 가족이민 2A 거의 오픈, 다른 순위 동결 또는 1~5주 진전 4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모든 순위의 승인일과 접수일에서 지속적으로 전면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가 거의 오픈된 반면 다른 순위는 동결 또는 1~5주 소폭 진전됐다 ◆취업이민 전순위 승인일, 접수일 전면 오픈=4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도 취업이민 문호가 계속 활짝 열린 반면 가족이민에서는

바이든, 공적부조 이용자 영주권 기각 정책 사실상 백지화

바이든 법무부 트럼프 시절 퍼블릭 차지 정책 더이상 옹호 안해 영주권 기각대상에 확대됐던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주택보조 다시 제외 바이든 행정부가 공적부조 이용자의 영주권 신청을 기각시켜온 트럼프 행정부의 퍼블릭 차지 강경 이민 정책을 사실상 백지화시켰다 바이든 행정부의 연방 법무부는 연방대법원에 메디케이드, 푸드 스탬프 등 공적부조를 이용한 미국이민 신청자의 영주권 신청을 기각시켜온 전임 행정부의 이민 정책을 더이상

3월 문호 ‘취업이민 전면 오픈, 가족이민 거의 제자리’

취업이민 전순위 승인일, 접수일 전면 오픈 가족이민 2A 거의 오픈, 다른 순위 동결 또는 소폭 진전 3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모든 순위의 승인일과 접수일에서 전면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가 거의 오픈된 반면 다른 순위는 동결 또는 1~4주 소폭 진전되는데 그쳤다 ◆취업이민 전순위 승인일, 접수일 전면 오픈=3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취업 이민 문호가 계속 활짝 열린 반면

바이든 이민개혁법안 공식 상정 ‘불체자 8년후 시민권, 합법이민 확대’

민주당 상하원 의원들 ‘미국시민권 법안 2021’ 발의하고 본격 추진 8년에 걸친 불법체류자 시민권 부여, 취업영주권 쿼터 3만개 등 합법이민도 확대 미국내 1100만 서류미비자들에게 8년에 걸쳐 영주권과 시민권 신청까지 허용하고 미사용 영주권 번호 20만개를 재사용하며 취업이민 연간 쿼터 3만명을 늘리는 등으로 합법이민을 확대하는 내용의 바이든 이민개혁 법안이 공식 상정돼 본격 추진에 돌입했다 민주당 최고 지도부는 코로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