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오바마 외교안보팀 불통, 불화 심각

오바마 외교안보팀 불통, 불화 심각

  헤이글 국방, 라이스 보좌관에 메모로 전략비판 오바마에 직언 대신 참모에 메모 ‘불통, 불화’   오바마 외교안보팀 내부에서 불통과 불화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 일대 수술이 불가피해지고 있다.   국방장관이 대통령에게 직언하는 대신 안보보좌관에게 메모를 보내 시리아 전략을 비판하는가 하면 백악관

오바마 에볼라 위기대응능력도 의문

  뒷북 대응, 앞뒤 맞지 않는 조치 미국민 80% 의료진 격리 찬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에볼라 위기 대응에서도 뒷북 지시나 앞뒤가 맞지 않는 조치를 취해 위기 대응능력, 지도력에 의문만 더욱 키운 것으로 지적받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각 주지사들과

미 에볼라 강제격리 놓고 지도자들 기싸움

  오바마 주지사들 강제격리조치 연일 비판 차기 대선주자 포함 주지사들 강경입장 고수   서아프리카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하다가 돌아오는 의료진에 대한 격리조치를 놓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차기 대선주자를 포함하는 주지사들이 힘겨루기까지 벌이고 있어 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미국의 에볼라 사태가 핵심 지도자들의

생존율 높은 미 에볼라 치료법 관심 집중

  에볼라 치사율 48%, 미국 치사율 11% 9명중 7명 완치 조기 치료시작, 실험 치료제 도움, 생존자 수혈 치료   미국내에서 치료받은 에볼라 감염 환자 9명중에서 단 1명만 사망했을 뿐 7명이나 완치됐고 1명이 치료받고 있어 생존율 높은 미국의 에볼라 치료법에 관심이

미 에볼라 대책 연방과 주정부 엇박자 논란 가열

  뉴저지, 강제격리 간호사 퇴원 불구 격리정책 고수 메릴랜드, 버지니아 에볼라 의심자 대중교통 금지   에볼라가 창궐한 서아프리카에서 돌아오는 의료진들에 대해 강제격리 시키는 등 대처방법을 놓고  미국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백악관이 강제격리 정책의 철회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뉴저지주는 격리시켰던

미국내 에볼라 대책 중구난방, 혼란가중

  뉴욕,뉴저지 등 강제격리에 백악관 철회 압박 민주 주지사 수정, 공화 주지사 강행   미국내 에볼라 대책이 연방과 주정부사이에 차이가 나고 각주별로도 중구난방이어서 혼란을 가중 시키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백악관이 뉴욕과 뉴저지 등의 귀국한 의료진 강제 격리 정책을

미 에볼라 사태 ‘공포와 희망’ 교차

  대도시 뉴욕 환자 발생으로 공포확산 간호사 2명 등 미국내 환자 대부분 완치   미국에선 뉴욕에서도 에볼라 감염환자가 발생해 확산 공포가 증폭되고 있는 반면 간호사 2명을 포함해 치료환자들이 거의 모두 완치되고 있어 통제 희망도 생기고 있다.   미국내 첫번째 전염

한미 외교국방 ‘북한 핵·미사일 포기하라’

  2+2 장관회담 공동성명 “북 비핵화가 최우선” 케리 주한미군감축 시기상조, 주한사령관 ‘북 핵탄두 소형화’   한국과 미국은 외교,국방 장관 회담을 통해 북한은 무엇보다 핵을 포기하고 도발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측은 북한의 병진노선 포기를 강조했고 미국측은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능력을

한미 전시작전권 전환 사실상 무기 연기

  한미국방 ‘조건에 기초한 전환’ 전환시기 명시 안해 2020년대 중반 목표, 연합사 용산잔류, 화력여단 동두천 주둔   한국과 미국이 전시작전 통제권의 전환을 사실상 무기 연기하는 결정을 내렸다.   한미양국은 조건에 기초한 전환에 합의하며 전환시기를 명시하지 않는 방법으로 무기연기를 선택했으며 연합사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