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존 케리 미 국무 17∼18일 방한, 6월 한미정상 의제 조율

존 케리 미 국무 17∼18일 방한, 6월 한미정상 의제 조율

  박대통령 예방 정상회담 의제조율 및 북한 새 위협 대처 케리 12일 러시아 소치, 16~17일 베이징, 17~18 서울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17일부터 18일까지 한국을 방문해 한미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한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케리 국무장관은 이번

미국과 중국 이번에는 드론 무인기 경쟁

  중국 10년간 4만 2천대 생산계획 미국 10년간 3만대 배치 보도   미국과 중국이 이번에는 군사용 드론 무인기 경쟁에 돌입하고 있다.   선두를 달려온 미국은 앞으로 10년간 3만대를 추가 배치할 것으로 보도된 가운데 중국은 10년간 4만  2000대를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일본 ‘신밀월’ 직후 본격 미국무기 도입

  헬기형 수직 이착륙 수송기 17대 구매 승인 5년간 2400억달러 어치 구매 계획   일본이 아베 신조 총리의 미국방문으로 미국과 ‘신 밀월관계’를 구축한 직후부터 본격 첨단 미국무기들을  도입하고 있다.   일본은 헬기형 수직 이착륙 수송기인 V-22 오스프리 17대의 구매를 미국으로

사과안한 아베 역풍에 미국정부도 신중모드

  오바마 행정부 환영일색에서 “주목한다” 신중평가 백악관·국무부 “아베, 고노담화 계승 주시” 압박 가능성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해 사과안한 아베 신조 일본총리에 대한 미국내 비판기류가 거세지자 미국정부도  환영일색에서 신중평가로 바꾸고 있다   백악관과 국무부가 “고노담화를 계승하겠다는 아베총리의 언급을 주시하겠다”고 논평해

사과안한 아베, 미국내 거센 역풍

  미 연방의원들, 주요 언론들 일제히 비판 아베 미일 협력 추진에도 난관 예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끝내 미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도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자 미국내에서 연방의원들과 언론들이 일제히 성토하고 나서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아베, 끝내 위안부 등 과거사 사과 안했다

  미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위안부 언급없이 사과도 안해 진주만기습 언급하며 미국에만 깊은 위로 표명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미국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도 끝내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한 분명한 사과를 외면했다.   이때문에 아베총리는 한일관계 등 외교갈등을 장기화시키고 미국내 압박과 반감을

아베 오늘 첫 미 상하원 합동 연설 ‘사과할까’

  잇단 위안부 사과 압박에도 사과표현 회피 사과없이 피해가면 미국내 압력과 부담 더 가중될 것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오늘 일본총리로서는 처음으로 미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하는데 위안부문제 를 비롯한 과거사에 대해 어떤 표현을 할지 주시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미일 새 밀월과시, 사과없는 과거사에 발목

  아베, 위안부 질문에 “깊은 고통, 고노담화 계승”…사과 없어 백악관 출입기자 첫 질문부터 “사과 용의 없느냐” 직격탄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새로운 밀월관계를 과시하고 있으나 사과없는 과거사  입장이 직격탄을 맞아 주춤거리고 있다.   특히 백악관 출입기자들은

아베 맞는 미국 ‘신밀월 찬사, 모호한 과거사엔 짜증’

  아베 미일간 신밀월 주도, 미 관리들 찬사 애매모호한 과거사 입장에는 짜증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워싱턴 방문을 맞이하는 미국은 미일간 신밀월에 고무돼 있으나 애매모호한 과거 사 입장에 대해선 여전히 짜증스러워 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