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articles

미국 ‘우크라이나 여객기 이란 미사일에 격추 확신’

미국 ‘우크라이나 여객기 이란 미사일에 격추 확신’

미 관리들 “이란의 러시아제 SA 15 방공미사일에 격추” 이란 미사일 공격 4시간후 추락해 오인발사로 격추 의심 미국은 탑승객 176명 전원이 사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의 방공 미사일에 의해 격추된 것으로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엔진고장 문제는 아닌 것 같으며 실수에 의해 격추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이란간의 대치국면에서 추락해 추락원인이

이란 미사일 공격에도 미군사상자 없어 전쟁위기 모면

트럼프 “미국인 피해 없다. 이란 물러서는 것 같다” 군사반격 언급 없이 대이란 제재 등 옵션 검토 이란이 이라크 주둔 미군기지 두곳에 12발이상의 미사일 공격을 가했으나 미군사상자가 없기 때문인듯 미국이 반격을 자제해 미국과 이란이 전쟁위기는 모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미사일 공격에도 미군들은 단한명도 인명피해가 없었다”고 밝히고 “이란이 물러 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의

미국 이란과의 충돌 대비 중동에만 8만 병력 집결

중동지역 기존 5만 주둔에 1만 증파, 항공모함 전단 1만명 트럼프 압도적 미국무력 사용하기를 원치는 않는다 미국은 이란과의 무력충돌에 대비해 새해 벽두 1만명을 증강배치하는 등 중동지역에만 8만 미군병력을 집결시키고 있다. 기존의 5만명 이상 주둔하고 있는데다가 최근 특수부대원 4250명, 수륙양용 상륙함 해군해병 4500명 등 1만명을 급파했고 B-52 전략폭격기, 항공모함 전단까지 화력을 대거 집중시키고 있다 이란의 미사일 발사로

이란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 ‘개전 일촉즉발’

이란 이라크주둔 미군기지 두곳 12발이상 “80명 미군 사망” vs “사상자 없어” 상반된 주장 이란이 이라크 주둔 미군기지 두곳에 최소 12발의 미사일 공격을 감행해 미국과의 전쟁위기로 치닫고 있다  그러나 이란은 미군들이 최소 80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한 반면 미국은 아직까지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어 개전 일촉즉발의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미국의 이란군부 실세 제거에 이란이 보복 미사일

미국 ‘유조선, 미군기지, 본토시설 테러 초비상’

미 해양청 중동 유조선 등 선박 경계령 발령 미국내 은신중인 헤즈볼라 910 부대 본토 테러 우려 미국은 이란과 이란지원 테러단체들이 중동지역 유조선과 해외주둔 미군기지, 미 본토 주요시설에 대한 테러공격에 나설 것으로 보고 초비상을 걸고 있다 미 해양청은 호르무즈 해협을 항해하는 유조선 등 선박에 경계령을 발령했으며 미국내에서 암약하고 있는 레바논 헤즈볼라 비밀 공작원들이 미국내 주요 시설에

미국 입국심사 대폭 강화 ‘이란, 이라크계 등 수시간 억류 곤혹’

미 육로 국경검문소, 국제공항 입국심사장 한층 심사 강화 이란, 이라크계 수시간 잡힌채 2차 정밀조사 큰 곤혹 치러 미국과 이란간의 긴장고조와 테러위협으로 미국의 입국심사가 유례없이 강화돼 이란, 이라크계 들부터  수시간 억류되는 등 큰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른바 세컨더리 정밀조사가 많아 지면서 미국에 들어오는 상당수 외국인들은 물론 미국시민권자들까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과 이란간의 긴장고조가 미국에 테러위협을

미국 이란과의 충돌 대비 1만명 증강배치

육군 특수부대 4250명에 이어 수륙양용 해군,해병 4500명 이라크 주둔 미군 6000명, 이라크내 이동재배치 미국은 이란과의 충돌 가능성에 대비헤 수일새 근 1만명의 미군병력을 중동지역에 증강배치하고 있다. 미국은 또 이라크 주둔 미군 6000명에 대해서도 이라크내에서 이동배치 시킬 것으로 밝혔다 미국이 이란군부 실세를 드론공격으로 살해하면서 급격히 고조된 미국-이란간의 긴장과 전운이 군사력 증강 배치와 결집으로 이어지고 있다 미국은 6일

미국-이란 ‘짙어지는 전운, 일촉즉발’

미국-트럼프 52곳 타겟 공언, 미군 4천명 중동 증파 이란-피의 보복 선언, 미군기지 선타겟, 핵합의 사실상 탈퇴 미국이 이란군부 실세를 드론공격으로 살해하자 이란이 피의 보복을 선언해 미국과 이란간의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고 전운이 갈수록 짙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보복시 52곳에 대한 폭격을 공언하자 이란은 미군시설에 대한 피의 보복을 재차 천명하고 나서 전쟁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과

미국-이란 군부실세 사살 ‘일촉즉발 긴장고조’

대미도발, 테러지휘 솔레이마니 드론공격 사살 이란 보복 선언, 미군 4000여명 증파 테러 초비상 미국이 이란 군부의 실세를 드론공격으로 사살하자 이란이 가혹한 보복을 위협하고 나서 일촉즉발의 긴장이 급속히 고조되고 있다 이란의 가혹한 보복 위협에 미국은 이라크에 있는 자국인 대피령을 내렸고 미군 4000명 이상을 중동지역에 긴급 증파하고 초비상을 걸고 있다 2020년 새해 벽두부터 미국과 이란이 정면 충돌하는

2020년 김정은 ‘시험재개’ vs 트럼프 ‘약속준수’

김정은- 핵실험, ICBM 재개 시사, 새 전략무기 공개 예고 트럼프-“김정은 약속지키는 사람” 금지선 넘지 말라 2020년 새해 첫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실험과 ICBM 발사를 재개하고 새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을 경고한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며 약속준수를 촉구해 어떤 길을 걷게 될지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은 아직 대화와 협상의 문은 열어놓고 있어 새해 벽두

Top